전체뉴스 1-10 / 85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경 코알라] 13년차 비트코인, 무엇을 말하고 보여주는가

    ... 지금까지 그 위치가 어떻게 달라져왔는지 알아보자. 비트코인은 나카모토 사토시라는 익명의 누군가가 2008년에 백서(비트코인의 개념 및 계획에 대한 문서)를 발표하고 2009년에 만든 최초의 가상자산이다. 그는 딱 2100만개의 ... 전부터 있었다. 사람들에게 큰 반응을 못 끌었던 것 뿐이다. 나카모토 사토시는 여기에 위 3가지 특징을 띈 디지털금융(혹은 돈)이라는 개념을 입혀 각광을 받았다. 그리고 그는 사라졌다. 그가 처음부터 비트코인을 많이 들고 있던 것도 ...

    한국경제 | 2021.06.15 00:55

  • thumbnail
    [김동환의 결국은 돈 문제야!] 비트코인이 법정화폐의 지위밖에 안 되나?

    ... 딱히 변화라기보다는 사람들의 인식과 수준이 조금 더 이전보다 나아진 것을 의미한다고 본다. 다시 한번 비트코인 백서 초록의 첫 문구가 생각이 났다. A purely peer-to-peer version of electronic ... institution. [ 순수한 P2P 방식의 전자화폐(시스템)는 어떠한 fininancial institution(금융기관)의 중개 없이도 한쪽에서 다른 쪽으로 직접적인 온라인 거래(지불)을 가능하게 해준다.] 비트코인은 탈 국가적이며, ...

    The pen | 2021.06.11 15:11 | 김동환

  • thumbnail
    '스트레이트' 코인 광풍의 그림자를 보다

    ... 배에서 영감을 얻었다는 ‘T 코인’까지. 이런 ‘잡코인’들은 정부나 금융당국의 허가, 신고, 등록 과정이 필요 없어서 누구나 마음만 먹으면 얼마든지 발행할 수 있고, 일반 투자자들을 끌어모아 ... 차일피일 미루다 상장이 안 된 코인. 매일 꾸준히 일정 금액이 오르다 하루아침에 99% 폭락한 코인. 심지어 발행 백서가 쌍둥이처럼 똑같고, 코인 발행 업체의 주소까지 똑같은 쌍둥이 코인도 난무하는 ‘잡코인’ 시장. ...

    스타엔 | 2021.06.06 14:12

  • thumbnail
    "거래소 '슈퍼계정' 통해 코인 가격 30배 부풀려"

    ... 거래소에서 심사를 받는다. 거래소는 사업 모델이나 투자자를 살피는 방식으로 상장심사를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지만, 백서에 공개된 공식 유통량 외에 실제로 얼마만큼 코인을 유통할지와 코인의 외부 입출금을 막을지를 E재단 측에 묻는다. ... 환경으로 인해 이들이 부당이득을 취하고 개인투자자들은 고스란히 피해를 보고 있다”고 말했다. 박주영 금융위원회 혁신금융과장은 “시세조종은 단속이 쉽지 않은 영역”이라며 “주식시장 시세조종을 ...

    한국경제 | 2021.06.03 17:25 | 박진우

  • "가상자산 과세는 타당…취급업소 신고 의무화 필수적"

    ... 투자·거래에서 실현된 이익에 대해 과세하는 것이 타당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또 가상자산의 사업 정보 등을 담은 백서의 형식을 규정하고, 발행자 등이 백서를 따르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순호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시장 참여자가 가상자산의 가치를 정확하게 평가하도록 가상자산을 발행할 때 발간하는 백서를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할 필요가 있다는 게 이 연구위원의 주장이다. 백서는 코인을 발행할 때 코인과 관련한 사업의 ...

    조세일보 | 2021.05.31 14:44

  • thumbnail
    "코인 백서 따르도록 발행자·취급 업소에 책임 물어야"

    ...국금융연구원 보고서 가상자산(가상화폐, 코인)의 사업 정보 등을 담은 백서의 형식을 규정하고, 발행자 등이 백서를 따르도록 제도를 정비해야 한다는 제언이 나왔다. 백서는 코인을 발행할 때 코인과 관련한 사업의 기술적, 재무적, 영업적 정보를 담은 보고서로, 투자자들은 백서 등을 보고 투자에 나선다. 이순호 한국금융연구원 연구위원은 30일 '가상자산 규제 감독 방향' 보고서에서 이렇게 밝혔다. 이 연구위원은 우선 "가상자산 지상의 진실성, ...

    한국경제 | 2021.05.30 12:00 | YONHAP

  • thumbnail
    한국에 삼성전자 같은 회사가 3개만 더 있었으면… [Dr.J's China Insight]

    ... 수교이후 유지해온 '하나의 중국(one china policy)'이라는 미중간의 합의를 슬쩍 뭉개고 국방백서에서 대만을 국가로 표기해 중국의 반발을 샀습니다. 이러한 미국과 대만의 변화에 대응한 중국, 대만이 독립하려 하면 ... 미국입니다. 만일 이런 사태가 벌어지면 전세계 반도체 파운드리의 65%를 담당하는 대만 반도체라인 파괴의 충격은 금융위기, 코로나위기는 저리 가라 일 수 있습니다. 미국의 모든 시스템의 업그레이드와 유지보수가 일정기간 지나면 정지될 ...

    The pen | 2021.05.26 06:03 | 전병서

  • thumbnail
    [뉴스의 맥] EU '인공지능 법안' 산업 촉매 될까, 족쇄 될까

    ... EU는 이미 몇 년 전부터 논의해 왔다. 2018년에 고위전문가그룹을 구성해 논의를 시작했고 작년에는 인공지능 백서를 발간했다. 이번에 발표된 법안은 그런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논의의 흐름에서 이해해야 한다. 한편 EU 내에서의 논의와 ... 중국에서 이미 도입된 바 있는 사회신용점수 제도와 같은 유형의 인공지능을 금지하고자 하는 취지로 흔히 해석된다. 금융 영역에서 개인의 신용평점을 부여하는 것은 일상화됐지만 여기서 더 나아가 일상생활과 관련된 여러 정보를 수집해 점수를 ...

    한국경제 | 2021.05.11 17:43

  • thumbnail
    "정보보호 전담부서 운영하는 정부·공공기관 절반도 안 돼"

    '예산·인력 부족'이 주요 이유…'2021 국가정보보호백서' 발간 "돈벌이 목적 사이버 범죄 끊이지 않을 것"…"2025년까지 정보보호 인력 1만명 부족" 정보보호 전담부서를 갖추지 않은 국내 정부·공공기관이 절반을 넘는 것으로 ... 나타났다. 응답기관 중 작년 사이버 공격 피해가 있었다고 응답한 곳은 6.3%였다. 국정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금융위원회 등과 함께 발간하는 이 백서는 현재 정부와 국가 기반시설 등을 대상으로 한 사이버공격 시도와 성공 빈도가 증가하고 ...

    한국경제 | 2021.05.10 07:00 | YONHAP

  • thumbnail
    디라이트 "소속 변호사 60%가 공대 출신…스타트업과 함께 성장하는 로펌 될 것"

    ... 있다. 디라이트는 스타트업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프랙티스 그룹’이라는 제도를 운영 중이다. 분야별 전문팀을 나누지 않고 의뢰된 사건에 따라 대응할 변호사를 유연하게 구성하는 방식을 말한다. 대부분 로펌이 금융, 기술, 공정거래 등 각 분야 전문팀을 두고 있는 것과 차별화된다. 조 대표는 “예를 들어 핀테크 기업의 자문을 맡으면 금융과 기술 전문 변호사가 한 팀이 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신산업 이해도가 높은 공대 ...

    한국경제 | 2021.05.09 16:46 | 오현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