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705,0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삼성교통안전문화연구소, 수시적성검사 필요자 '제3자 신고제' 도입 필요성

    ... 15,308명으로 나타났으며 신체장애인 12,744명, 치매 등급 판정자 5,155명, 정신질환자∙장애인 2,479명, 뇌전증 환자∙장애인 691명, 약물 중독자 139명이 발생하는 것으로 분석됨 2. 운전자 본인 자진신고 및 통보기관에 의해 수시적성검사를 통보받은 운전자는 연평균 14,333명 수준〈별첨2 참조〉 신체장애 발생으로 수시적성검사를 통보받은 운전자가 6,562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치매 등급 판정자 5,235명, 정신질환자∙장애인 1,471명, ...

    한국경제 | 2021.06.20 06:00 | WISEPRESS

  • thumbnail
    비전경쟁 들어간 與 대권캠프, 정책브레인들은 누구

    ... "이들이 틈날 때마다 모여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고 세부 정책을 구체화하는 구조"라고 설명했다. 아직 출마를 공식화하지 않은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0∼30명 규모의 전문가 그룹 '지식 클라우드'(가칭)를 곁에 두고 있다. 권력기관 개혁뿐만 아니라 부동산,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다양한 분야에 걸친 '소장파' 교수들이 함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추 전 장관 측은 "검찰개혁 과정에서 후보의 리더십을 발견한 분들이 자발적으로 모인 네트워크"라며 "다른 캠프에서 ...

    한국경제 | 2021.06.20 05:04 | YONHAP

  • thumbnail
    '155억 사기 대출' 개발업자·지역농협 간부 중형

    ... 여파가 미칠 수 있어 다른 사기보다 엄벌해야 한다고 판시했다. 다만 부동산 경매 등을 통해 피해가 일부 회복되고 있는 점, 일부 피해자는 원만하게 합의하고 처벌을 원치 않는 점 등을 유리한 양형 사유로 고려했다. 재판부는 "A씨는 사기 등 전과가 있음에도 또다시 조직적 사기를 주도해 죄질이 불량하다. 수사가 시작되자 명의대여자들과 말맞추기를 시도하기도 했다"며 "B씨와 C씨도 금융기관 임직원으로서 비난 가능성이 크다"고 지적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0 05:00 | YONHAP

  • thumbnail
    성폭행범 누명에 옥살이…법원 "국가 배상 책임 없어"

    ... B 양의 고모부였던 것. B 양은 법정에도 출석해 A 씨가 범인이 아니라는 사실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때는 A 씨가 이미 10달 동안 구속된 상태였다. 이후 A 씨는 보석으로 풀려났으며 무죄 선고를 받았다. A 씨는 수사기관의 허술한 수사로 10개월 간 감옥살이를 했다면 국가를 상대로 1억9000여만원의 배상금을 구하는 소송을 제기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수사 과정에 일부 미흡한 점이 있었다"면서도 국가에 배상 책임을 물을 수는 없다며 ...

    한국경제 | 2021.06.19 20:55 | 김정호

  • thumbnail
    "정인이 보호 소홀"…담당 보호기관 2차 고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학대 아동의 보호 책임 소홀을 이유로 서울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담당자들을 경찰에 재차 고발했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협회는 이날 강서아보전 관장과 팀장 등 `정인이 사건`에 관여한 7명을 유기치상·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전날 서울 강서경찰서에 고발했다. 협회는 "피고발인들은 학대 피해 아동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데도 작년 5월부터 10월까지 3차례나 아동학대 신고가 된 피해 아동 `정인이`를 ...

    한국경제TV | 2021.06.19 20:31

  • thumbnail
    "'정인이 사건' 보호기관 고발 왜 안 받아주나" 아동학대방지협회, 2차 고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가 '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학대 당시 보호 책임을 소홀히 했다며 서울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담당자들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번이 두번째다. 첫번째 고발에 대해 '혐의없음' 조치를 받은 것에 대한 대응이다. 협회는 강서아보전 관장과 팀장 등 7명을 유기치상·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전날 서울 강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정인이 사건'에 관여한 책임자들이다. 협회는...

    한국경제 | 2021.06.19 20:05 | 안혜원

  • thumbnail
    아동학대방지협회, '정인이 보호책임 소홀' 보호기관 2차 고발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는 16개월 입양아 학대 사망사건(정인이 사건)과 관련해 학대 아동 보호 책임을 소홀히 했다며 서울 강서아동보호전문기관 담당자들을 경찰에 재차 고발했다. 협회는 강서아보전 관장과 팀장 등 '정인이 사건'에 관여한 7명을 유기치상·업무상과실치상 혐의로 전날 서울 강서경찰서에 고발했다고 19일 밝혔다. 협회는 "피고발인들은 학대 피해 아동을 보호할 의무가 있는데도 작년 5월부터 10월까지 3차례나 아동학대 신고가 된 피해 아동 '정인이'를 ...

    한국경제 | 2021.06.19 19:37 | YONHAP

  • thumbnail
    백령도서 배 훔쳐 월북 시도한 40대 구속…국가보안법 위반 혐의

    ... 떨어진 바지선까지 떠내려가자 그곳에 배를 붙들어 매고 바지선에서 잠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에 발견됐을 당시 A씨는 발목에 깁스를 한 채였으며 목발도 가지고 있었다. A씨는 정신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북한에 가려고 배를 훔쳤다"며 "15일 낮에 여객선을 타고 백령도에 들어왔다"고 진술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A씨는 과거에도 경기도 파주 인근에서도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

    한국경제 | 2021.06.19 18:38 | 안혜원

  • thumbnail
    백령도서 배 훔쳐 월북하려던 40대 구속…국보법 위반 혐의(종합)

    ... 300m가량 떨어진 바지선까지 떠내려가자 그곳에 배를 붙들어 매고 바지선에서 잠이 든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에 발견됐을 당시 A씨는 발목에 깁스를 한 채였으며 목발도 가지고 있었다. 정신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A씨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북한에 가려고 배를 훔쳤다"며 "15일 낮에 여객선을 타고 백령도에 들어왔다"고 진술했다. 정부 소식통에 따르면 A씨는 과거 경기도 파주 인근에서도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해경은 훔친 배로 월북을 ...

    한국경제 | 2021.06.19 18:36 | YONHAP

  • thumbnail
    백령도서 배 훔쳐 월북 시도…40대 남성 영장

    ... 바지선까지 떠내려가자 그곳에 배를 붙들어 매고 바지선에서 잠이 든 것으로 조사됐다. 해경에 발견됐을 당시 A씨는 발목에 깁스를 한 채였으며 목발도 가지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정신병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A씨는 해경과 관계기관 조사에서 "북한에 가려고 배를 훔쳤다"며 "15일 낮에 여객선을 타고 백령도에 들어왔다"고 진술했다. A씨는 과거 경기도 파주 인근에서도 월북을 시도한 전력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A씨가 스스로 북한으로 ...

    한국경제TV | 2021.06.19 18: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