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20 / 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獨 대연정 정부 원전 폐쇄 시한 연장

    독일의 기민련(CDU)-기사련(CSU) 연합과 사민당(SPD) 간 연립정부가 원자력 발전소 폐쇄 시한을 연장하는데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들이 26일 밝혔다. 대연정 출범을 위한 정책 협상을 벌이고 있는 기민-기사 연합과 사민당은 오는 2020년으로 예정된 원전 폐쇄 시한을 8년 연장하는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고 독일 언론이 전했다. 기민련은 선거 공약으로 원전 폐쇄 시한 연장을 공약했으나 사민당은 폐쇄 시한을 엄격하게 지킬 것이라고 밝힌 ...

    연합뉴스 | 2005.10.26 00:00

  • 美금리인상 · 유럽경제 불안등 달러 강세 부추긴다

    ... 강세를 부추기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다우존스 뉴스는 18일 "유럽연합(EU) 최대 경제국인 독일의 불확실한 정치 상황과 이탈리아 프랑스 등의 심각한 재정적자 문제가 유로화 약세의 원인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독일의 경우 기민련과 사민당 간 대연정이 이뤄졌지만 기민련의 친기업적인 정책을 통한 경기 부양과 고용창출 노력이 정책 조율 과정에서 방향성을 잃고 표류할 가능성이 높다는 것이 외환 시장에서 유로화에 악재로 작용하고 있다. 유럽 경제가 '저(低...

    한국경제 | 2005.10.18 00:00 | 유영석

  • [지난주 News Brief] 서울 10차 동시분양 무산 外

    ... ⊙ 독일 사상 첫 여성총리 탄생 독일 우파 정당인 기민당 앙겔라 메르켈 총재가 독일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총리에 오르게 됐다. 또 1966년 이후 약 40년 만에 좌파 성향의 사민당과 우파를 대표하는 기민·기사련(기민련)이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대연정이 이뤄졌다. 기민련과 사민당 수뇌부는 지난 10일 베를린에서 대연정 구성을 위한 협상을 갖고 앙겔라 메르켈 기민당 총재를 차기 총리로 선출키로 합의했다. -좌우 대립으로 갈등을 빚던 독일의 정치가 ...

    생글생글 | 2005.10.16 13:47

  • [지난주 News Brief] 서울 10차 동시분양 무산 外

    ... 않을까? ⊙ 독일 사상 첫 여성총리 탄생 독일 우파 정당인 기민당 앙겔라 메르켈 총재가 독일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총리에 오르게 됐다. 또 1966년 이후 약 40년 만에 좌파 성향의 사민당과 우파를 대표하는 기민·기사련(기민련)이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대연정이 이뤄졌다. 기민련과 사민당 수뇌부는 지난 10일 베를린에서 대연정 구성을 위한 협상을 갖고 앙겔라 메르켈 기민당 총재를 차기 총리로 선출키로 합의했다. -좌우 대립으로 갈등을 빚던 독일의 정치가 ...

    한국경제 | 2005.10.16 00:00 | 현승윤

  • 독일 연정 벌써부터 불협화음.. 기민련ㆍ사민당 이견 팽팽

    독일 여야가 우여곡절 끝에 대연정에 합의했지만 여성 총리 앙겔라 메르켈이 이끌게 될 연정의 앞날에 험로가 예상된다. 벌써부터 정책조율과 장관직 인선을 둘러싸고 기민당(CDU) 기사당(CSU) 연합인 기민련과 사민당(SPD) 간에는 물론 양 진영 내부에서조차 불협화음이 끊이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친기업적인 정책을 통해 경기 부양과 고용 창출을 꾀하려는 메르켈의 경제개혁이 방향을 잃고 표류할 것이라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독일 시사주간지 ...

    한국경제 | 2005.10.12 00:00 | 김선태

  • thumbnail
    독일 앙겔라 메르켈 첫 여성총리

    독일 우파 정당인 기민당 앙겔라 메르켈 총재가 독일 역사상 처음으로 여성 총리에 오르게 됐다. 또 1966년 이후 약 40년 만에 좌파 성향의 사민당과 우파를 대표하는 기민.기사련(기민련)이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대연정이 이뤄졌다. 기민련과 사민당 수뇌부는 10일 베를린에서 대연정 구성을 위한 협상을 갖고 앙겔라 메르켈 기민당 총재를 차기 총리로 선출키로 합의했다. 이에 따라 지난달 18일 총선에서 여야 모두 과반 의석에 못미쳐 표류해온 독일 ...

    한국경제 | 2005.10.10 00:00 | 김호영

  • 메르켈 총리, 親기업으로 독일병 치유 나선다

    ... 생산성 하락에도 불구,노조 눈치 때문에 근로자를 해고하지 못하는 독일의 노사환경이 크게 달라질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이 같은 메르켈의 경제 정책이 현실화되기까지는 진통도 예상된다. 앞으로 차기 내각의 정책조율 과정에서 기민련의 기업·노동정책에 맞서 사회적 시장경제를 표방하는 사민당측의 저항 내지 반발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사민당은 그동안 대연정 협상과정에서 기업에 자유로운 해고권을 주는 데 반대해왔다. 하지만 사민당도 실업수당 축소 등을 골자로 하는 ...

    한국경제 | 2005.10.10 00:00 | 김호영

  • 독일 10일 대연정 4차 협상 ‥ 총리 결정될 듯

    독일 차기 내각을 구성하는 대연정 협상에서 제1당인 기민련의 앙겔라 메르켈 총재가 총리를 맡고 게르하르트 슈뢰더 현 총리는 부총리 겸 외무장관을 맡을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디 벨트 일요판이 9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기민련과 사민당 간 대연정 협상과정에서 불거진 슈뢰더 총리의 외무장관 카드를 기민련측에서 받아들이는 분위기"라며 이같이 전했다. 슈뢰더 총리와 프란츠 뮌테페링 사민당 총재는 브란데부르크 주정부 총리인 마티아스 플라츠에크를 차기 외무장관으로 ...

    한국경제 | 2005.10.09 00:00 | 김호영

  • "대연정 걸림돌 안될 것" 슈뢰더 독일총리, 사임 시사

    ... 정부를 출범시는 데 스스로가 걸림돌이 되기를 바라지 않는다면서 자신의 정치적 장래에 관한 결정은 전적으로 자신이 속한 사회민주당에 달려 있다고 말했다. 슈뢰더 총리는 이날 민영 RTL TV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대연정 구성시 앙겔라 메르켈 기민련 당수와 자신 중 누가 총리가 되어야 하느냐는 질문에 "이는 나의 특권이 아니며,개인적인 일도 결코 아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나로선 어떠한 결정도 받아들일 것이며 내가 시동을 건 (경제) 개혁들이 계속되고 안정적인 정부가 출범토록 ...

    한국경제 | 2005.10.04 00:00 | 신동열

  • [한경 플라자] 정치안정 갈구하는 獨경제계

    ... 정치의 한 단면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선거 결과는 주도적인 정당에 의한 연합정부 구성 가능성을 어렵게 함으로써 독일정치를 불안정과 불확실성으로 몰아가고 있다. 불확실한 정치는 불안정한 시장을 낳는다. 선거 이후 독일 경제계가 기민련과 사민당의 대연정을 중심으로 한 안정된 정치질서를 조속히 마련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구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현재의 상황에서 다른 소연정에 비해 대연정의 가능성이 가장 높은 것은 사실이다. 5일 있을 기민련과 사민당 간의 ...

    한국경제 | 2005.10.03 00:00 | 홍성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