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獨사민당 39년 만의 패배 전망속 NRW주 선거

    ...(州ㆍNRW주)의 주의회 선거 투표가 22일 시작됐다. 독일 인구의 20%와 주요 산업체들이 밀집한 NRW주는 사회민주당이 지난 1966년 이래 줄곧 장악해온 곳이지만 최근의 각종 여론 조사 결과들은 모두 보수 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기민련)이 승리할 것으로 나타났다. 마지막인 지난 18일 실시된 NRW 유권자 상대 여론조사에서도 사민당 지지율은 36%인 반면 기민련 지지율은 43%였다. 사민당의 연정 상대인 녹색당과 기민련과 손잡을 자유민주당 지지율은 각 7%로 같았다. ...

    연합뉴스 | 2005.05.22 00:00

  • 독일 집권당, 지지율 회복세에 고무

    ... NRW주 유권자 상대 여론조사에서 사민당 지지율이 37%로 지난 주에 비해 2% 포인트 늘어난 반면 제1 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 지지율은 43%로 2% 포인트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사민당과 연립정권을 구성 중인 녹색당의 경우 8%, 기민련과 손잡을 자유민주당은 7%로 변함이 없었다. 물론 아직 적녹연합 지지율은 45%로 야당 측 흑황연합의 50% 보다는 적다. 또 제2공영방송 ZDF 여론조사에서도 양측의 지지율 차이가 1% 포인트 줄었다고는 해도 아직 6%를 기록하고 ...

    연합뉴스 | 2005.05.13 00:00

  • 독일 '자본주의 논쟁' 갈수록 첨예화

    ... IBM 유럽 회장은 "요즘 상황은 1930년대 히틀러 치하에서 `대량실업과 경제난으로 인한 비극의 책임이 모두 외국인 투자자에게 있다'고 학교에서 배웠던 일을 떠올리게 한다"고 말했다. ◇ 정치권 공방과 정부 입장 = 제1야당인 기민련은 "사민당이 실정(失政)을 가리고 좌파 당원들의 환심을 사려는 선거 전술을 또 구사하고 있으나 이미 떠난 유권자 마음을 되돌릴 수 없을 것"이라며 일축했다. 재계와 가까운 자유민주당은 집권당이 계급투쟁을 선동하며 나라를 망치고 ...

    연합뉴스 | 2005.05.02 00:00

  • 독일 "장기실업자에 '전자 꼬리표' 부착"

    ... 주장했다. 이러한 주장이 28일 언론에 의해 뒤늦게 알려지자 바그너 의원과 헤센주 정부 인터넷 홍페이지 등에는 분노한 시민들의 항의성 글들이 잇따르고 있다. 또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이 "정신나간 아이디어이자 역겨운 생각"이라며 바그너 장관과 기민련 측을 공격하고 나서자 기민련은 "주정부 공식 입장과 관련 없는 바그너 장관 개인 생각일 뿐"이라며 파문 확산 차단에 전전긍긍하고 있다. (베를린=연합뉴스) 최병국 특파원 choibg@yna.co.kr

    연합뉴스 | 2005.04.29 00:00

  • 동독 정보기관의 `콜 비밀보고서' 곧 공개

    ... 비사와 콜이 이끌었던 집권 기독교민주연합의 불법 정치자금과 관련 정보들이 담겨 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콜 전 총리가 지난 1998년 총선에서 게르하르트 슈뢰더 현 총리가 이끄는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의 적녹연합에 패한 것에는 기민련 정치자금 파문이 큰 역할을 했으나 아직 콜의 관여 범위 등 사건의 전모는 제대로 밝혀지지 않았다. 1990년 통일 이후 총리로서 자신에 관한 슈타지 자료들을 읽은 것으로 알려진콜 전 총리는 그동안 이 자료의 공개를 한사코 반대하며 ...

    연합뉴스 | 2005.03.25 00:00

  • 獨정부, 법인세 19%로 인하 추진

    ... 강력 반대하고 있어 법인세인하가 성사될 지 여부가 주목된다. 메르헬 당수는 경제지 한델스 블라트와 한 회견에서 "세율로 조정할 여지가 많지 않은 실정"이라며 "문제를 다른 부문에 떠넘기는 일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기민련은 "정부가 법인세 인하에 따른 세수 부족을 메우기 위해 기업의 누적적자를 당기 손익계산에 반영할 수 있는 폭을 줄이고 자가주택 보유자에 대한 보조금을 완전히 철폐하려 한다"면서 이는 오히려 경제에 부정적일 수 있다는 입장이다. 공공노조는 ...

    연합뉴스 | 2005.03.17 00:00

  • 獨대통령, 일자리 창출에 국가 역량 '올인' 촉구

    ... 과제라는 기본자세를 가지고 `애국적 책임'을 수행하라"고 촉구했다. 쾰러 대통령의 이날 연설에 대해 기독교민주연합과 자유민주당 등 보수정당들과재계는 "매우 구체적이며, 바람직한 제안"이라며 환영했다. 그러나 집권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은 기민련 소속인 쾰러 대통령이 여야 지도자회동에 앞서 지나치게 현실정치에 구체적으로 개입한다며 못마땅해 했다. 또 노동계와 시민단체 측은 금융인 출신인 쾰러 대통령이 자본의 시각에 치우쳐사회적 정의나 서민의 입장을 고려하지 않는다고 불만을 ...

    연합뉴스 | 2005.03.16 00:00

  • 독일 정부, 新나치 발호 책임론에 발끈

    ... 프란츠 뮌터페링 사민당 당수는 "슈토이버가 신나치 문제를 사민당에 대항하는수단으로 삼는 중대 실책을 저질렀다"고 규탄했으며, 폴커 벡 녹색당 원내총무는 "슈토이버는 어리석고 상스럽다는 점만 드러냈다"고 일축했다. 반면 메르헬 기민련 당수는 "좌우 양쪽 극단주의자들과 싸우는 가장 좋은 방안은 `합리적인 경제상황'의 조성"이라면서 "총리와 적녹연정이 그동안 이러한 경제를만드는 데 실패했다"고 반박했다. 이에 뮌터페링 사민당수는 "민주적 정당들 간의 책임론 다툼은 ...

    연합뉴스 | 2005.02.07 00:00

  • 독일 보수야당 지지도 2년만에 첫 과반 미달

    ... 탈환이 불투명해지고 있다. 공영 ARD 방송은 5일, 이달 여론조사 결과 사민당 지지율은 30%, 녹색당은 13%로 각각 전달에 비해 1%포인트 늘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제1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은 40%로 1%포인트 떨어지고 기민련의 잠재적연정 상대인 자유민주당 지지율은 8%에 그쳤다. 또 최근 상승세를 보였던 옛 동독공산당 후신 민주사회당 지지율은 5%로 1%포인트 떨어졌다. 2개 보수 야당이 손잡는 흑황(黑黃)연합의 지지율은 48%로 아직 적녹(赤綠)연합의 ...

    연합뉴스 | 2004.11.06 00:00

  • 독일 사민당 "추락하던 지지율에 날개 돋아났다"

    ... 가능성이보인다며 고무돼 있으나 8년 만에 정권을 탈환할 것을 자신했던 보수야당 측은 지난번 총선 때 처럼 다잡은 고기를 놓치는 것 아니냐며 고심하고 있다. 22일 공영 ARD방송은 10월 정치 여론 조사 결과 단순한 정당 지지율에서 기민련이 38%로 9월에 비해 5% 떨어진 반면 사민당은 5% 늘어난 31%였다고 발표했다. 녹색 당 지지율은 12%, 자유민주당은 8%, 옛 동독 공산당 후신인 민주사회당이 5%였다. 이번 일요일 당장 총선을 실시할 경우 표를 던질 ...

    연합뉴스 | 2004.10.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