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獨사민당, 유럽의회ㆍ지방선거 참패 .. 출구조사

    ... 최저 기록이었던 지난 1953년 연방하원 선거의 28.8%보다도 훨씬 낮은 것이다. 그에 비해 제1 보수야당인 기독교민주ㆍ사회연합은 유럽연합(EU) 전체 국가에서정당 득표율로는 가장 높은 45%를 넘은 것으로 나타났다. 안겔라 메르헬 기민련 당수는 "기민련과 기사련 뿐 아니라 독일과 전 유럽을 위해 매우 기쁜 날"이라면서 "적ㆍ녹(赤綠) 연립정부의 정책이 시민들의 지지를 받지못하고 있음을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클라우스 우베 베네터 사민당 사무총장은 "의심할 ...

    연합뉴스 | 2004.06.14 00:00

  • 獨총리 선거 참패 불구 '개혁' 계속 다짐

    ... 44.5%로 배가 넘는다. 사민당 지지율은 4년 전 선거에 비해 10% 가까이 낮아진 것일 뿐아니라 2차대전이후 최저의 지지율이다. 140년 전통의 사민당이 역대 최저 득표율은 지난 1953년연방하원 선거에서 기록한 28.8%다. 사민당 지지율은 또 13일 동시에 실시된 튀링엔주 지방선거에서도 14.5%로 추락한 반면 기민련은 43%를 얻어 주정부를 단독 구성할 수 있게 됐다. (베를린=연합뉴스) 최병국 특파원 choibg@yna.co.kr

    연합뉴스 | 2004.06.14 00:00

  • 獨 사민당, 1억2천만유로 흑자

    ... 당비, 정치헌금, 각종 사업과 투자 수익 등으로 모두 1억2천460만유로의 재정 흑자를 기록했다. 제1 보수 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의 경우 그 절반도 안되는 5천730만유로의 흑자를 냈으며, 바이에른주(州)에만 있는 보수 정당이자 기민련의 자매 정당인 기독교사회연합의 흑자액은 1천860만유로였다. 또 집권 연립에 참여하고 있는 녹색당의 경우 1천740만유로의 흑자를 냈다. 반면에 기업주의 이해를 가장 많이 대변하는 보수정당인 자유민주당은 180만유로의 적자를 내 지지율과 ...

    연합뉴스 | 2004.06.07 00:00

  • "통일 전에 서독 구조조정 필요했다" .. 쾰러 獨 대통령 당선자

    ... 당원이기에는 너무나 개인주의적인 사람"이라고 자평했다. 쾰러 당선자는 이 책에서 자신이 지난 1976년 경제.재무부 관료 생활을 시작했을 당시의 게르하르트 슈톨테베르크 전 재무장관으로부터 많은 것을 배우고 사표로삼았다고 말했다. 기민련 소속인 그는 사민당 정치인인 빌리 브란트 전 총리의 동방정책에 대해지지했으며, 슈미트 전 총리에 대해서는 매우 존경한다고 밝혔으며 게르하르트 슈뢰더 현 총리에 대해서도 호감을 표시했다. 그는 또 콜 전 총리가 신임하는 경제 자문관이던 ...

    연합뉴스 | 2004.06.02 00:00

  • 독일, 외국인 취업 이민 허용 이민법 개정

    ... 외국인 전문 인력, 특히 정보통신 부문 인력의 유입을 늘리기 위한 이민법 개정안을 만들었다. 이에 대해 보수 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은 비숙련 노동자의 유입 확대로 독일 경제와 실업문제를 더 악화시킬 것이라며 관련 규정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기민련은 특히 테러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는 극단주의자들의 진입을 막고 이미 독일에 체류하는 경우 조기에 추방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을 신설하라고 요구했다. 반면 녹색당은 범죄를 저지를 개연성만으로 외국인을 추방할 수 있게 하는 것은인권침해라며, ...

    연합뉴스 | 2004.05.27 00:00

  • 독일 국방대 교수 "고문 정당화" 발언 파문

    ... 독일에서 지난해 초에도 고문의 정당성 여부가 사회적으로 큰 논란이 된바 있다. 프랑크푸르트 경찰국 부국장이 유괴된 은행가 아들의 소재를 알아내기 위해 혐의자에게 고문 위협을 가한 것이 드러나 기소되자 찬반 논쟁이 불붙었다. 당시 기민련 소속인 외르크 숀봄 브란덴부르크주 내무장관은 "테러리스트가 여러 사람을 죽일 위험이 있을 경우 등에는 공권력이 고문을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당시 여야 모든 정당 뿐아니라 경철 노조도 이같은 시각을 비판하고 어떤 경우에든 ...

    연합뉴스 | 2004.05.12 00:00

  • 독일 대통령 후보의 미국 비판 미묘한 파장

    ... 미묘한 파문이 일고 있다. 독일 언론에 따르면 쾰러 후보는 지난 22일 뒤셀도르프에서 각각 열린 기독교민주연합과 자유민주당 의원 모임 연설을 통해, 미국이 이라크 정책과 관련해 힘을 최우선시하며 오만하게 행동해왔다고 비판했다. 기민련과 자민당 등 보수 야당의 추천으로 대통령 후보가 된 그는 이 연설에서또 미국은 이라크에서 올바른 전후 전략을 마련하는데도 실패했다고 지적했다. 이러한 쾰러 후보의 발언이 뒤늦게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이라크 침략을 적극반대해왔던 집권당은 ...

    연합뉴스 | 2004.04.27 00:00

  • 독일 "이라크 침략 유발 공동책임론"

    ... 파월 장관은 여러 정보원을 종합, 안보리에서 그같이 주장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미국 입장을 지지해온 제1 보수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이 이제는 그릇된 정보를 제공해 전쟁을 뒷받침했다며 공격하는 역설적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기민련의 외교담당 대변인 프리드베르트 플뤼거 위원은 BND가 일을 잘못 했거나연방정부가 매우 태만한 방식으로 이 정보를 미국에 제공한 것으로 보인다면서두 경우 모두 적녹연정이 전적으로 정치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플뤼거 의원은 ...

    연합뉴스 | 2004.04.08 00:00

  • 쾰러 前IMF 총재의 대통령 당선은 따논 당상(?)

    ... 일어날 가능성을 배제할 수만은 없다. 야권에서 22석 정도의 이탈표가 나올 가능성이 없지 않다는 것이다. 이같은 주장의 핵심은 야 3당과 집권 적녹연정의 후보 결정 과정에 이같은 이변 발생 가능성이 잠재해 있다는 것이다. 기민련과 기사련은 그 동안 후보 선정을 둘러싸고 많은 논란을 벌였으며 지난 2일 볼프강 쇼이블레 기민련 원내부총무를 최종 후보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자민당과 하는 협상 과정에서 이틀 만에 쾰러 후보로 바뀌었다. 이에 대해 기민련 ...

    연합뉴스 | 2004.03.05 00:00

  • 독일 차기 대통령, 금융인과 여성 맞대결

    ... 마스트리히트 조약 협상에 참여하면서부터 헬무트 콜전 총리가 가장 신뢰하는 금융.경제 자문관으로 부상, 국제적으로 이름이 알려졌다. 슈반 총장이 대통령이 될 경우 독일 사상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하게 된다. 쾰러 총재의 경우도 1981년 기민련에 가입했으나 정치인이라기 보다는 금융인으로로서외길을 걸어온 것으로 평가받고 잇다. 현재로선 첫 경제전문가 출신 대통령의 가능성이 더 높다. 대통령을 선출하는독일 연방총회에서 보수 3당이 다수 의석을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

    연합뉴스 | 2004.03.0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