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독일 기민.기사련, 차기 대통령후보 합의

    독일 최대 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과 자매정당인 기독교사회연합이 볼프강 쇼이블레(61) 기민련 원내 부총무를 차기 대통령 후보로 합의했다고 2일 독일 언론이 보도했다. 공영 ARD방송 등은 양 당 관계자들을 인용, 안겔라 메르헬 기민련 당수와 에드문트 슈토이버 기사련 당수는 지난 1일 심야협상에서 쇼이블레 부당수가 가장 폭넓은 당원 지지를 받고 성품이 대통령에 가장 어울리는 것으로 판단했다고 전했다. 이에 따라 기민.기사련 지도부는 캐스팅 보트(결정 ...

    연합뉴스 | 2004.03.02 00:00

  • 獨총리, 선거패배 불구 개혁 계속 다짐

    ... 슈뢰더 총리는 독일의 국제경쟁력을 증대시킬 정책들을 추진할 때 국민들에게더 잘 설명하고 이해를 구해야 할 필요가 있으나 개혁은 나라를 위해 필요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달 29일 실시된 특별주인 함부르크시 선거에서 야당인 기민련은 47%의 지지율로 사상 첫 1당이 되면서 단독집권하게 됐다. 사민당의 참패는 슈롸더 총리 정권이 지난해부터 노령연금과 건강보험, 실업수당 등 각종 복지를 축소하고 해고 규제를 완화하는 내용의 경제개혁안을 밀어붙인데대한 유권자들의 반발심리가 ...

    연합뉴스 | 2004.03.02 00:00

  • 독일, 이라크에 독일군 파병 가능 밝혀

    ... 집권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의 외교전문가인 게르노트 에를러와 루드거 폴머 의원은 베를리너 차이퉁과 한 대담에서 "비록 의료용 수송기 투입에 독일군 병사가 포함될 지라도 이는 군사적 개입이 아닌 인도적 지원"이라고 주장했다. 또 기민련의 외교정책 전문가 프리드베르트 플뤼거 의원은 일간 라이니셴 포스트와 한 대담에서 "이는 우리 당이 지난해부터 주장해온 책임있는 지원 방식의 하나이자 의미있는 진전"이라며 환영했다. (베를린=연합뉴스) 최병국 특파원 choibg@...

    연합뉴스 | 2004.01.15 00:00

  • 독일 총리 "차기 대통령은 여성이 돼야"

    ... 독일 정치권에선 지난 2002년 총선을 전후해 여야를 막론하고 차기 대통령으로여성을 내세우자는 여론이 일었다. 그러나 이후 여성 대통령론은 사라졌으며 현재 제1 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 내에선 클라우스 퇴퍼 전(前)환경장관과 과거 기민련 당수를 역임한 볼프강 쇼이블레 원내부총무 등이 유력한 차기 대통령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일간 빌트는 안겔라 메르헬 기민련 당수가 최근 퇴퍼 전 장관을 후보로 밀기로 결심, 이달 중순 발표할 예정이라고 4일 보도했다. ...

    연합뉴스 | 2004.01.04 00:00

  • 獨 여.야 내년에 대대적 세제 개혁 추진

    ... 밝혔다. 귀도 베스테벨레 자유민주당 당수도 "자민당은 더 낮고 단순하며 공정한 세제안을 이미 마련했으며, 내년 1월 하원에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재계와 노동계도세제 개혁이 시급하다며 동조했다. 이와 관련해 프리드리히 메르츠 기민련 원내부총무는 수입에 따라 12%, 24%, 36%의 3단계로 과세하는 소득세제 개편안을 내놓은 바 있다. 이는 여.야가 지난 19일 합의. 의회에서 승인한 경제개혁안의 내용 보다 훨씬과감한 것이다. 이 합의안은 현재 48.5%와 ...

    연합뉴스 | 2003.12.22 00:00

  • 독일인 25% "나는 잠재적 반유대주의자"

    ... 슈테른과 RTL이 이와는 별도로 2천5백명을 대상으로 매주 실시하는 정당지지도 조사 결과 최근 소속 의원의 유대인 비난 발언에도 불구하고 보수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은 거의 정치적 타격을 입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기민련 지지율은 48%로 지난주에 비해 1% 밖에 줄지 않았고, 바닥으로 추락한 집권 사회민주당 지지율은 25%로 제자리 걸음을 했다. 이밖에 녹색당은11%, 자유민주당은 7%, 옛 동독 공산당 후신인 민주사회당은 5% 지지를 받았다. ...

    연합뉴스 | 2003.11.20 00:00

  • 獨야당, 反유대발언 하원의원 제명 방침

    독일 제1 야당 기독교민주연합이 "유대인은범죄자 민족"이라는 극우적 발언으로 물의를 빚은 자당 소속 마르틴 호만 하원의원을 제명키로 했다. 안겔라 메르헬 당수 등 기민련 지도부는 조속히 호만 의원의 기민련 원내교섭단체 구성원의 자격을 박탈하고 출당시키기로 합의했다고 10일 롤랑 코흐 헤센주 주지사는 발표했다. 이에 따라 이르면 이번 주 안에 기민련 하원 의원총회에서 호만 의원의 출당이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으로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

    연합뉴스 | 2003.11.11 00:00

  • 獨총리 "軍은 反유대주의 용납해선 안된다"

    ...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페너 담당관은 귄첼 사령관 사례에서 일반 국민들은 "최고 지휘부에 이같은 우익적 사상의 총화가 어떻게 자리잡을 수 있었는지 연방군의 지휘 체계를 궁금해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기민련이 호만 의원을 하원 내무위에서 축출하는 등 당직을 박탈했으나 아예 출당시키거나 의원직을 박탈해야 한다는 여론이 고조되고 있다. 지난 5일 독일 개신교협의회 의장에 새로 선출된 볼프강 후버 목사는 "그런 반유대주의 발언을 하는 정치인이 ...

    연합뉴스 | 2003.11.07 00:00

  • 獨, 反유대주의 관련 특수부대 사령관 전격 해임

    ... 훼손한 개별적 사건에 불과하다며 파문을 축소하려 했다. 올해 59세인 귄첼 사령관은 최근 KSK가 아프가니스탄에서 철수하기 직전까지 현지에서 부대를 지휘해왔다. 한편 호만 의원은 앞서 지난 10월 3일 독일 통일절에 지역구의 기민련 당원들에게 한 연설에서 유대인들은 프랑스 대혁명 당시와 1917년 러시아 공산혁명 당시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다면서 "수백만 명이 죽은 러시아 공산혁명에 책임있는 유대인들을 `범죄자 민족'이라고 말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같은 ...

    연합뉴스 | 2003.11.05 00:00

  • 獨 하원의원 "유대인은 범죄자 민족" 발언 파문

    ... 보수 야당 소속 하원 의원이 공개 석상에서 "유대인은 범죄자 민족"이라고 말해 독일 사회에 큰 파문이 일고 있다. 제1 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의 마르틴 호만 의원은 지난 10월 3일 독일 통일 기념일에 자신의 지역구에서 열린 기민련 당원 상대의 연설에서, "러시아의 공산주의혁명 와중에 수백만 명이 죽은 것에 유대인의 책임이 크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볼셰비키 등 유대인들이 당시 혁명의 주요 지도자로 활동했고, 악명높은비밀경찰 가운데 유대인 비중이 매우 컸다"면서 ...

    연합뉴스 | 2003.11.0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