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79 / 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슈뢰더, 지방선거 참패 불구 개혁 다짐

    ... 6.3%, 녹색당은 4.2%의 지지를 얻었다. 우리로 치면 경기도에 해당하는 브란덴부르크주의 지난 1998년 시.군.구 의회선거 투표율은 77.9%였으나 이번에는 46%에 불과했다. 현재 브란덴부르크 주정부는중도좌파인 사민당과 우파인 기민련이 연정을 구성하고 있으며 차기 주의회 선거는내년에 실시된다. 한편 사민당 소속인 마티아스 플라체크 브란덴부르크 주지사는 "개혁에 대한 반발로 지지표가 일부 줄어들 것으로 예상은 했으나 이 정도 까지 하락할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다"고 ...

    연합뉴스 | 2003.10.28 00:00

  • 獨 슈뢰더 내각 '이혼 한 번은 기본'

    ... 문제에서도 매우개방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다고 알려져 있다. 한편 제1 야당이자 보수 정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을 이끄는 여걸, 안겔라 메르헬(46) 당수는 1982년 이혼한 뒤 1998년 화학교수와 재혼했다. 라우렌츠 마이어(55) 기민련 사무총장은 25년 간 살아온 첫 부인과 9년 전 갈라섰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보수 야당 간부들의 경우 상대적으로 이혼 경력이 적다. 기사련 당수이자 지난해 총선에서 야당 총리 후보로 나왔던 에드문트 슈토이버(61) 바이에른 주지사는 ...

    연합뉴스 | 2003.10.25 00:00

  • 獨 경제개혁안 하원 통과

    ... 개혁안이 원안대로 통과돼 내년 1월1일 부터 시행할 수 있을 지는 미지수다 상원을 장악한 제1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은 정부안의 복지축소폭 등이 미흡하고세수부족을 주로 신규 차입으로 메꿔 재정적자 확대가 우려된다고 지적하고 있다. 또 기민련과 사실상 같은 보수정당인 기독교사회연합은 전반적으로는 기민련과의견을 같이 하면서도 일부 복지 축소에 대해서는 반대하고 있다. 한편 이날 상원에서는 건강보험 적용 항목을 대폭 줄이고 본인 부담제도를 신설하되 건강보험료는 대폭 낮춤으로써 ...

    연합뉴스 | 2003.10.18 00:00

  • 獨, 총리와 사민당 지지율 끝없이 추락

    ... 37%로 슈뢰더 총리(36%) 보다 많았다. 지난해 9월 총선 직전 조사에선 슈뢰더(57%)가 슈토이버(36%)를 압도적으로 앞섰으나 그동안 차이가 계속 좁혀졌으며, 역전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슈뢰더 총리는 안겔라 메르헬 기민련 당수와 맞붙어도 3% 차로 패배할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8월 까지만 해도 슈뢰더가 14%나 앞섰다. 아울러 정치인 개인 인기도에 관한 조사에서는 이같은 부침이 더욱 뚜렷해졌다. 녹색당 출신인 요슈카 피셔 외무장관의 경우 ...

    연합뉴스 | 2003.10.11 00:00

  • 슈토이버, 차기 독일 총리 출마 시사

    ... 총리 후보로 선정됐으나 사회민주당과 녹색당의 적녹연합에 간발의 차이로 패배함으로써 게르하르트 슈뢰더 사민당수로부터 총리직을 탈환하는데 실패했다. 기사련은 바이에른주에만 있는 정당으로 역대 기민.기사연합의 총리 후보는 전국 정당인 기민련에서 나왔다. 작년의 경우 기민련 당수인 안겔라 메르헬이 여론 지지율에서 뒤진다는 공식적 이유와 옛 동독 출신 여성 정치인이라는 비공식 배경 때문에 총리 후보가 되지 못했다. 기민.기사련이 선거 전 까지 압도적 여론 지지를 받았으면서도 ...

    연합뉴스 | 2003.09.28 00:00

  • 獨 슈뢰더-피셔 3번째 단짝 출마 예정

    ... 동반 출마해 야당인 기민.기사련에 매우 근소한 차이로 승리함으로써 재집권에 성공했다. 슈뢰더 총리가 재집권 후 세금정책 등 일부 정책에서 말바꾸기를 한데다 경제난과 높은 실업률이 해결되지 않음에 따라 현재 사민당 지지율은 기민련의 절반에 가까울 정도로 추락했다. 적녹연정 재집권에는 자유민주당을 누르고 3당이 된 녹색당의 선전이 큰 역할을했으며, 적녹연정 1기와 2기의 위기 때 마다 피셔 외무가 슈뢰더 총리의 약점을 보완해주는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된다. 피셔 ...

    연합뉴스 | 2003.08.29 00:00

  • 독일 차기 대통령 후보 경쟁 시작

    ... 과반수를 점유하고 있으나 바이에른주 총선 결과와 정치상황 변화를 보고 재출마 여부를 결정하겠다는 뜻이다. 그러자 제1야당인 기독교민주연합의 볼프강 보스바흐 하원 원내총무 대행은 28일자 일간 프랑크푸르터 알게마이네 차이퉁에 "기민련 안에서 가장 똑똑하며 기민련당수 등 다양한 경력을 쌓은 볼프강 쇼이블레 원내 부총무가 차기 대통령으로 최적임자"라고 맞받아쳤다. 현재 기민.기사련 내부에서는 다른 몇몇 후보들도 거론되고있으나 에드문트 슈토이버 바이에른주 주지사가 ...

    연합뉴스 | 2003.07.29 00:00

  • 부패 혐의 독일 前부총리 사망..자살 추정

    ... 아랍에 대한 가장적극적 지지자였다. 자민당은 이미 작년 총선 직후 그에게 선거 참패 책임을 물어 부당수 직위를 박탈한데 이어 올해 3월에는 아예 당에서 축출했다. 지난 1972년 자유민주당 소속으로 의회에 처음 진출한 묄레만은 기민련 출신 헬무트 콜 전 총리가 이끄는 보수 연립정권에서 교육장관과 경제장관을 지냈다. 92년에 경제장관 겸 부총리에 오른 그는 그러나 93년 자기 친척 회사의 물품을구매토록 기업들에 압력을 넣었다는 직권남용 혐의를 받아 물러났었다. ...

    연합뉴스 | 2003.06.06 00:00

  • 동서독 기민련, 통독총선 12월초 실시 합의..2일-9일중 택일

    헬무트 콜 서독 수상과 그의 연정 파트너들은 19일 통일독일의 총선을 12월2일이나 9일 실시하기로 합의했다고 연정 소식통들이 말했다. *** 기민련등 서독3개 집권당도 공식합의 *** 콜 수상이 주재한 이날 연정회의에서 3개 집권당들은 통일독일의 총선을 이 두 날 가운데 적절한 때를 골라 실시키로 합의했다. 기민련과 함께 서독 연정을 구성하고 있는 기독교사회연합과 자유민주당은 이와 함께 동독 5개주를 독일연방에 복원하는 동독선거를 9월23일 ...

    한국경제 | 1990.06.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