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474,88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구해줘 홈즈' 거실X방X화장실X지층-> '올' 리버뷰... '리버 뷰에 살다가' 5억 5천

    ... 보통 이런데 커피 찾아가서 마시고는 하지 않냐? 집에 카페가 들어온거다"라며 호응했다. 그 옆에 욕실 또한 리버류 통창으로 되어 있어 느긋하게 하루를 마치고 강 뷰를 볼 수 있게 되어 있었다. 또한, 지층까지도 모두 리버뷰인데다가 홈짐이나 사무실, 파티룸으로까지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어 모두를 매료시켰다. 한편 '리버뷰에 살다가' 매매가는 5억 5천이였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1.05.17 00:40

  • thumbnail
    추미애와 똑같은 케이크 자랑했다가…조국 "친구공개인데 유감"

    ... 꼬집었다. 이어 "정의와 공정이 사라진 정권의 민낯을 국민께 제대로 가르쳐주신 두 장관이시니 스승의날 선물을 받으실 만하다"며 "맛있게 드시라"고 비아냥거렸다. 케이크 사진을 올린 것이 기사화되는 바람에 망신당한 조 전 장관은 허 의원의 발언에 발끈했다. 조 전 장관은 "망상적 주장에 어이가 없다"며 "'스승의 날' 케이크, 김어준씨가 보내준 것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

    한국경제 | 2021.05.17 00:17 | 이미나

  • thumbnail
    '마인' 이보영, 옥자연 해고-> 정현준 친모로 직감

    ... 강자경을 정리하기로 한 서희수에게 한지용은 "왜 사람을 함부로 자르나"라며 발끈했고, 아들 한하준도 "말에서 떨어진 나를 구해줬는데 엄마는 왜 착한 선생님을 벌 주려고 하느냐"라고 반감을 표했다. 한편 CCTV에서 강자경의 모습을 본 서희수는 순간 승마 선생이었다던 하준의 죽은 친모와 한지용의 말을 떠올렸다. 이에 서희수는 강자경이 한하준의 친모라고 확신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1.05.17 00:09

  • thumbnail
    녹색돌풍 독일1위 여성총리후보 "단거리비행 장기적으로 없애야"(종합)

    ... 대안(AfD)'이 11%, 좌파당이 8%를 각각 차지했다. 녹색당은 지난달 20일 창당 후 첫 총리 후보로 배어복 후보를 지명했다. 1980년생으로 만 40세 여성인 배어복 후보는 다른 후보들보다 20년 이상 젊은 유일한 여성 후보로 독일 통일 이후 자라난 세대를 대변해 '새로운 독일'을 내세우고 있다. 배어복 후보 지명 이후 기민·기사당 연합의 지지율을 처음 추월한 녹색당은 이후 지지율 1위를 굳히며 녹색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6 23:48 | YONHAP

  • thumbnail
    '1호가 될 순 없어' 심진화, "이제 그만 좀 "...김원효의 사업 욕심에 진저리

    ... 잠은 죽어서 실컷 잘텐데"라며 안타까워했다. 심진화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쉬지 않는다. 우리가 지금 하는 일들이 적지 않다. 김밥사업에 각종 방송일에 심지어 주말에는 축가 행사까지 있다. 그런데 일을 자꾸 키우니까 '이건 좀 아니다'라고 말리는 상황이다"라며 지친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두 사람의 견해는 좀처럼 좁혀지지 않아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1.05.16 23:07

  • thumbnail
    '보쌈' 정일우, 이재용과의 악연에 분노...신현수, 면사철권 얻고자 불질러

    ... 물었다. 별 대꾸가 없는 바우에게 대엽은 "도대체 우리집에서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이냐? 혹시 우리 아버지가?"라고 물었지만, 바우는 "내가 입 열면 우리 둘 중에 한 명은 죽어야 한다"라고 냉랭하게 답했다. 이에 대엽은 "필시 우여 곡절이 있는 것 같으나 그 일로 인해 형수님께 해가 된다면 난 널 가만 두지 않을 것이다. 명심해라"라고 말하며 자리를 떴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1.05.16 22:40

  • thumbnail
    서울 강남 주택가 새벽 `흉기 결투` 남성 2명 수사

    ... 결투를 벌인 40대 남성 2명을 특수협박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13일 새벽 2시10분께 강남구 논현동 한 골목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꺼내 서로를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싸움 발생 전 출동하면서 당시 상황은 인명피해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21.05.16 22:16

  • thumbnail
    '미우새' 오연서, 서장훈에게 셀카 코칭... "얼굴 정중앙에 맞추면 성공" 조언

    ... 손을 올리거나 소품을 이용하면 조금 더 자연스럽다"라며 자신의 노하우를 방출했다. 이에 서장훈이 “얼굴이 큰 사람은 어떻게 찍어야 하냐”고 묻자 오연서는 "얼굴이 크면 손으로 얼굴을 가리면 된다. 제일 중요한 건 자신감이다"라며 서장훈에게 조언했고, 서장훈은 오연서의 조언대로 새침하게 얼굴을 가리며 셀카포즈를 해 내 웃음을 자아냈다. 신지원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1.05.16 22:13

  • thumbnail
    강남 주택가서 흉기 들고 결투한 남성 2명…경찰 수사

    ... 주택가에서 서로에게 흉기를 겨누고 결투를 벌인 40대 남성 2명을 특수협박 등 혐의로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친구 사이로 알려진 이들은 지난 13일 새벽 2시10분께 강남구 논현동 한 골목에서 말다툼을 벌이다 흉기를 꺼내 서로를 위협한 혐의를 받는다. 택시 기사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싸움 발생 전 출동하면서 당시 상황은 인명피해 없이 마무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이들을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16 22:03 | YONHAP

  • thumbnail
    '알쓸범잡' 프로파일러1호 권일용 교수 출연, 과학 수사의 모든 것 다뤄

    ... 공격인 묻지마 범죄가 급증하는 이유부터 다른 범죄와의 차이점, 전조증상까지 더 안전한 사회에 대한 폭 넓은 고민을 나눌 전망이다. 이 외에도 올 초 문학계를 떠들썩하게 했던 표절 사건부터 한국판 '캐치 미 이프 유 캔'까지 다양한 흥미로운 이야기가 이날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한편 ‘알쓸범잡’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 방영된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스타엔 | 2021.05.16 22: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