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2002 월드컵 4강 신화 멤버, 故 유 전 감독과 '마지막까지 함께'

    ... 안타까움과 슬픔이 묻어났다. 김 부회장은 "아무래도 안타깝다는 이야기를 가장 많이 주고받게 된다"며 "일정이 맞지 않거나 해외에 있어 함께 하지 못한 동료들도 있지만, 근조 화환 등을 통해 모두 애도의 뜻을 전했다"고 설명했다. 김남일 성남FC 감독은 오전 중에 조문을 마쳤고 이을용 전 제주 유나이티드 코치는 근조 화환을 보내는 등 각자의 방식으로, 하지만 한 마음으로 고인을 추모했다. 유 전 감독의 장례는 축구인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은 9일 오전 8시고, 장지는 ...

    한국경제 | 2021.06.08 20:28 | YONHAP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2보)

    허정무·김남일·김병지·설기현 등 발길 계속…정몽규 축구협회장도 조문 정치계도 추모…문재인 대통령과 황희 문체부 장관 근조 화환 보내 췌장암과 싸우다 7일 세상을 떠난 유상철(50) 전 감독의 빈소에 축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장례 이틀째인 8일 김남일 성남FC 감독과 허정무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 등이 찾아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

    한국경제 | 2021.06.08 18:58 | YONHAP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종합)

    허정무·김남일·김병지 등 발길 계속…정몽규 축구협회장도 조문 췌장암과 싸우다 7일 세상을 떠난 유상철(50) 전 감독의 빈소에 축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장례 이틀째인 8일 김남일 성남FC 감독과 허정무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 등이 찾아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과 황보관 축구협회 대회기술본부장, 전달수 인천 유나이티드 대표이사, ...

    한국경제 | 2021.06.08 16:36 | YONHAP

  • thumbnail
    '그저 안타까운 마음'…축구인들 故 유상철 전 감독 빈소 조문

    허정무·김남일·김병지 등 발길 계속…정몽규 축구협회장도 조문 췌장암과 싸우다 7일 세상을 떠난 유상철(50) 전 감독의 빈소에 축구계 인사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유상철 전 감독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는 장례 이틀째인 8일 김남일 성남FC 감독과 허정무 K리그2 대전하나시티즌 이사장 등이 찾아 고인의 마지막 길을 함께 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과 전달수 인천 유나이티드 대표이사를 비롯해 전날 조문을 했던 김병지 ...

    한국경제 | 2021.06.08 13:39 | YONHAP

  • thumbnail
    '백승호 K리그 데뷔골' 전북, 성남 5-1 격파…8경기 만에 승전고(종합)

    ... 김민혁이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까지 점해 경기를 쉽게 풀어나갔다. 앞서 공중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김민혁의 발바닥이 전북 수비수 홍정호의 발목 부위를 강타했고, 비디오판독(VAR)을 한 심판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팀 내 최다 득점자인 장신 공격수 뮬리치를 투입하며 변화를 모색했다. 그러나 모처럼 선발 출전한 전북의 구스타보가 4골을 몰아쳤다. 구스타보가 득점포를 가동한 것은 지난 3월 강원FC와 경기 이후 ...

    한국경제 | 2021.06.06 18:32 | YONHAP

  • thumbnail
    '백승호 K리그 데뷔골' 전북, 성남 5-1 격파…8경기 만에 승전고

    ... 김민혁이 퇴장당하면서 수적 우위까지 점해 경기를 쉽게 풀어나갔다. 앞서 공중볼을 다투는 과정에서 김민혁의 발바닥이 전북 수비수 홍정호의 발목 부위를 강타했고, 비디오판독(VAR)을 한 심판은 곧바로 레드카드를 꺼내 들었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후반 시작과 함께 팀 내 최다 득점자인 장신 공격수 뮬리치를 투입하며 변화를 모색했다. 그러나 모처럼 선발 출전한 전북의 구스타보가 4골을 몰아쳤다. 구스타보가 득점포를 가동한 것은 지난 3월 강원FC와 경기 이후 ...

    한국경제 | 2021.06.06 17:55 | YONHAP

  • 금주(5월7일~5월13일)의 신설법인

    ...ot;필라테스교육업) ▷아마르(진수연·25·부동산 임대업) ▷아스마라제일차(박양준·0·증권을 발행하거나 차금을 차입할 목적으로 한시적으로 설립된 법인) ▷아우룸101(김남일·10·전자화폐 등을 이용한 지급결제 업무의 인수) ▷아이엠에이케이(정진이·20·방송프로그램제작, 영화 제작, 유튜버제작 광고제작 유통) ▷아임스컴(김명구·...

    한국경제 | 2021.05.16 09:17 | 민경진

  • thumbnail
    K리그1 서울-성남, 2-2 무승부…끊지 못한 '무승 사슬'

    ... 들어가며 보낸 침투 패스를 박용지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오른발로 마무리해 골 그물을 흔들었다. 이슬람교의 금식 기간인 라마단을 수행하는 팀 내 최다 득점자(4골) 뮬리치를 대신해 최전방에 배치된 박용지는 이적 이후 첫 골로 김남일 감독의 믿음에 보답했다. 이후에도 전반 23분 페널티 지역 왼쪽 강재우의 슛이 오스마르에게 차단되고 최지묵의 원터치 왼발 슛은 양한빈 골키퍼에게 막히는 등 성남은 정신없이 몰아쳤다. 일방적으로 당하던 서울은 전반전 30분께부터 조금씩 ...

    한국경제 | 2021.04.30 21:48 | YONHAP

  • thumbnail
    라마단 탓에 뮬리치 제외한 김남일 감독 "훈련 때도 의욕 없어"

    오스마르 수비로 내린 서울 박진섭 감독 "후방 빌드업 보완" 프로축구 K리그1 중위권 싸움을 이어가는 성남 FC가 '라마단 변수'에 발목을 잡히고 있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30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FC 서울과의 K리그1 13라운드 원정 경기에 공격수 뮬리치(세르비아), 미드필더 이스칸데로프(우즈베키스탄)를 데려오지 않았다. 이들이 이슬람교에서 행하는 한 달가량의 금식 기간인 라마단을 수행하고 있어서다. 무슬림의 5대 종교적 의무 가운데 ...

    한국경제 | 2021.04.30 19:28 | YONHAP

  • thumbnail
    '한교원 골' 전북, 성남 꺾고 4연승…수원에 잡힌 울산과 6점차(종합)

    ... 만에 22세 이하 자원인 신인 이지훈을 빼고 일류첸코를 투입했다. 성남은 팀 득점(7득점)의 절반이 넘은 4골을 기록 중인 골잡이 뮬리치가 지난 라운드에서 퇴장당해 이날 뛸 수 없었지만 견고한 수비로 전북과 대등하게 맞섰다. 김남일 성남 감독은 전반 27분 안진범을 불러들이고 마상훈을 내보내 수비진을 재정비하기도 했다. 전반 31분 전북 이승기의 슈팅이 이날 양 팀 통틀어 첫 번째 슈팅이었다. 전반에 전북의 슈팅은 2개에 그쳤다. 성남은 아예 한 차례 슈팅도 ...

    한국경제 | 2021.04.18 18:2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