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정부의 '약 배달 서비스' 허용 움직임에 약사회 반발

    정부가 규제 개선 과제 중 하나로 의약품 배달 서비스를 추진할 움직임을 보이자 대한약사회가 절대 허용할 수 없는 것이란 입장을 공식적으로 발표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11일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의약품 배달 금지는 국민을 불편하게 하는 규제가 아니라 안전을 위한 제도적 장치"라며 "약 배달은 절대 불가하다"고 뜻을 밝혔다. 전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중소·중견기업 경제인간담회에서 김부겸 총리가 ...

    키즈맘 | 2021.06.11 15:26 | 김주미

  • thumbnail
    '약 배달 서비스' 추진 움직임에 약사회 "절대 불가"

    정부가 의약품 배달 서비스를 추진해야 할 규제 개선 과제 중 하나로 꼽으면서 대한약사회가 절대 허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공식 발표했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11일 입장문을 통해 "의약품 배달 금지는 국민을 불편하게 하는 규제가 아니라 안전을 위한 제도적 장치"라며 "약 배달은 절대 불가하다"고 밝혔다. 전날 김부겸 국무총리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중소·중견기업 경제인간담회에서 해외와 비교해 과도한 국내 규제를 완화 또는 해소하겠다고 밝힌 데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6.11 15:00 | YONHAP

  • thumbnail
    정진석, '尹파일 준비' 송영길에 "권모술수 구린내 풀풀"

    ... 26일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한 '파일'을 차곡차곡 준비하고 있다고 말한 것을 두고 "권모술수의 구린내가 풀풀 난다"고 비판했다. 정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희대의 사기꾼 김대업 정치공작과 드루킹 여론조작까지 케케묵은 공작의 맛을 잊지 못하는 것 같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송 대표는 전날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열린 개혁국민운동본부 주최 집회에 들러 "대통령이 적당히 되는 게 아니다"라며 "윤우진 등 ...

    한국경제 | 2021.05.26 18:08 | YONHAP

  • thumbnail
    박영선, '집토끼' 표결집 호소…"깨어있는 시민들 吳 심판 시작"(종합)

    ... 만난 박 후보는 오 후보와의 마지막 토론에 대해 "오 후보의 일관된 거짓말을 계속 들어야 하는 시간이었다. 오 후보가 너무 막말을 많이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 땅 측량참여' 의혹과 관련한 생태탕집 주인 아들의 증언에 국민의힘이 2002년 대선 당시 이른바 '병풍사건'을 일으킨 김대업 씨를 언급한 것을 두고는 "일종의 협박"이라며 "대질신문 한방이면 끝난다면서 왜 대질신문 안하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5 21:29 | YONHAP

  • thumbnail
    박영선 "오세훈 내곡동 증인만 5명…더한 증거가 어딨나"

    ... "이들이 다 똑같은 증언을 하는데 그 이상의 증거가 어디있나"라고 반문했다. 이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오세훈 후보가 처가의 내곡동 땅 측량 현장에 온 것을 목격했다는 당시 인근 생태탕집 모자의 주장에 대해 "김대업이 생각난다"고 발언한 데 대해선 "그런 식으로 일을 만들어 가는 것이다. 협박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2002년 대선 당시 이회창 한나라당 후보 아들의 병역 비리 의혹을 일으킨 김대업 씨를 빗대 표현한 것이다. ...

    한국경제 | 2021.04.05 19:40 | 김수현

  • thumbnail
    박영선, '집토끼' 표결집 호소…吳엔 "내곡동 대질하자"

    ... 너무 막말을 많이 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오 후보의 '내곡동 처가땅 측량참여' 의혹과 관련한 생태탕집 주인 아들의 증언에 국민의힘이 2002년 대선 당시 이른바 '병풍사건'을 일으킨 김대업 씨를 언급한 것을 두고는 "일종의 협박"이라며 "대질신문 한방이면 끝난다면서 왜 대질신문 안하나"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박 후보는 이날 관악·동작·영등포에서 집중유세를 ...

    한국경제 | 2021.04.05 18:43 | YONHAP

  • thumbnail
    與 "생태탕집 가족은 의인" vs 野 "제2의 김대업·윤지오" [이슈+]

    ... 어디 있나"라고 비판했다. 생태탕집 가족은 최근 당시 오 후보가 검정 선글라스와 흰색 바지 차림에 흰색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식당에 왔다고 주장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특히 "내곡동 생태탕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김대업이 생각난다"고 언급했다.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비리 의혹을 조작 폭로해 이회창 후보 낙선에 결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평가받는 이른바 '병풍 사건'을 일으킨 김대업씨 사례를 ...

    한국경제 | 2021.04.05 17:58 | 김명일

  • thumbnail
    주호영 "생태탕에 김대업 생각나"…與 "양심선언자 겁박"(종합)

    ... 목격했다는 당시 인근 생태탕집 모자의 주장을 이같이 반박했다. 오 후보가 검정 선글라스와 흰색 바지 차림에 흰색 페라가모 구두를 신고 식당에 왔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내곡동 생태탕 이런 이야기를 들으면 김대업이 생각난다"고 언급했다.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 비리 의혹인 이른바 '병풍 사건'을 일으킨 김대업 씨 사례를 거론한 것이다. 이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자신에게 불리한 진실을 ...

    한국경제 | 2021.04.05 14:39 | YONHAP

  • thumbnail
    野, '내곡동'에 차단막…생태집 시비에 '김대업' 호출

    ... 기적같이 치료가 됐나"라며 "황씨의 아들은 16년 전 오 후보가 하얀 면바지에 페라가모 구두를 신었다고 한다. 천재 모자(母子)"라고 비꼬았다. 2002년 대선 때 한나라당 이회창 후보 아들의 병역 비리 의혹인 이른바 '병풍 사건'을 일으킨 김대업 씨의 사례를 끄집어내기도 했다. 성 비대위원은 "민주당은 전과 5범의 김대업을 끌어들여 권력을 도둑질했다"며 "현명한 국민은 더는 이런 추악한 정치 공작에 속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4.05 12:03 | YONHAP

  • thumbnail
    박형준 지원 나선 홍준표 "선거 압승으로 문재인 끌어내리자"

    ... 탄생시켰다. 현재 당헌의 골격도 박 후보 작품으로 능력이 뛰어나다"고 말했다. 홍 의원은 "26년 동안 대선과 국회의원 선거, 지방선거를 해봤는데 지금 부산에서 진행되는 네거티브 선거는 1997년, 2002년 김대업 병풍 사건 이래로 제일 극심하다"고도 했다. 그는 "양심선언하고 폭로하고 무조건 고발해서 유권자를 헷갈리게 하고 있지만 부산 시민은 현혹되지 말고 4년 동안 나라를 얼마나 망쳤는지, 국민을 얼마나 힘들게 했는지 분노의 ...

    한국경제 | 2021.04.02 18:17 | 이보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