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5,2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野 '확실한 대안' 최재형, 지지율 상승세…벌써 우군도 꿈틀

    ... 전 국회의장이 최 원장의 대권 가도에 가장 적극적인 조력 의사를 드러내고 있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전언의 형태를 빌려 최 원장이 당선되면 임기 2년 후 내각제 개헌을 검토할 가능성 있다고 주장했다. 반론도 있다. 김무성 전 의원은 통화에서 "나도 개헌론자지만, 메시지에는 순서가 있다. 차기 대선은 민생이 제1의 화두"라며 신중한 접근을 주문했다. 또 다른 야권 중진도 "지금 국민은 2년짜리 대통령을 원하지 않는다"며 "섣불리 공약했다가는 정치셈법으로 ...

    한국경제 | 2021.06.24 12:01 | YONHAP

  • thumbnail
    장성철 "X파일 파쇄하겠다…하나는 정부기관, 하나는 여권發"

    ... 작성 기관이나 작성자는 적혀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장 씨는 "저는 국민의힘 당원이 아니고, 국민의힘 당직자도 아니다. 정치를 평론하는 사람"이라며 "야권에서 활동은 했지만, 지금 국민의힘에 소속되지 않은 제가 제 의견을 개인 SNS에 올리는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장 씨는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 보좌관 출신이다. 지난 4월 재보선 국면에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산하 비전전략실 소속으로 일하기도 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23 18:11 | YONHAP

  • thumbnail
    '尹파일', 대선 초입 여의도 강타…野 '발끈', 與 '맹폭'(종합)

    ... SNS에서 "민주당에서는 (X파일이) 그리 대단한 거면 자기들이 터뜨리면 될 것을 괜히 변죽만 울리며 우리 내부의 자중지란과 교란, 윤 전 총장 내부의 사기 저하와 포기를 유도하려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 여권, "X파일은 김무성 보좌관 출신이 주장" 공박 여권은 윤 전 총장을 거칠게 몰아붙였다. 강병원 최고위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소위 '윤석열 대세론'이 야당에서 먼저 무너지고 있다. 언론이 인지도를 높여줘도, 한낱 '한여름 밤의 꿈'일 뿐"이라며 ...

    한국경제 | 2021.06.21 18:50 | YONHAP

  • thumbnail
    '尹파일', 대선 초입 여의도 강타…野 '발끈', 與 '느긋'

    ... SNS에서 "민주당에서는 (X파일이) 그리 대단한 거면 자기들이 터뜨리면 될 것을 괜히 변죽만 울리며 우리 내부의 자중지란과 교란, 윤 전 총장 내부의 사기 저하와 포기를 유도하려는 게 아닌가"라고 말했다. ◇ 여권, "X파일은 김무성 보좌관 출신이 주장" 공박 여권은 "우리에게 X파일이 있다고 한 적이 없다"는 태도를 견지하면서, X파일 의혹을 구체적으로 거론한 야권의 자중지란을 꾀하는 모습이다. 대선기획단 공동단장인 강훈식 의원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김무성 ...

    한국경제 | 2021.06.21 15:24 | YONHAP

  • thumbnail
    김무성, 배후설 일축 "장성철 '尹 X파일 입수', 나와 무관"

    옛 보좌관 장성철 폭로에 선 그어…"오해와 억측 말라" 국민의힘 김무성 전 의원은 20일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관련한 의혹이 담겼다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 논란을 제기한 보수진영 정치평론가 장성철 '공감과 논쟁 정책센터' 소장에 대해 최근 왕래가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자신의 보좌관 출신인 장 소장이 X파일 의혹을 폭로한 이후 일각에서 배후설이 제기되자 이를 반박한 것이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장 ...

    한국경제 | 2021.06.20 22:33 | YONHAP

  • thumbnail
    [일문일답] 이준석 "나경원이 '유승민계' 꺼냈을 때 아찔했다"

    ... 연설에 강경 보수층을 향해 '유승민을 품어달라'는 메시지가 있었다. ▲ 경선 갈등을 6·11 전대를 기점으로 다 내려놓자고 한 것이다. 우리의 정치적 문법이 유튜버식으로 가서는 안 된다. '모든 일을 유 전 의원이 기획하고 김무성 전 대표가 뒤에 있다'는 식의 음모론은 안 된다. -- 대표 취임 후 첫 주말 일정은. ▲ 당직 인선을 생각해 놨는데 오만하다고 할까 봐 당사자들에게 연락을 못 드렸다. 그분들을 설득할 예정이다. -- 지명직 최고위원을 여성으로 ...

    한국경제 | 2021.06.12 06:00 | YONHAP

  • thumbnail
    오세훈 이어 이준석도…野신주류 부상한 바른정당 동지들

    ... 이어 하태경 의원 등 잠룡들까지. 최근 당내에서 급부상 중인 이들 모두는 한 가지 공통분모로 연결된다. 2017년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 집권여당인 새누리당을 탈당해 바른정당을 창당했던 '옛 동지'들이라는 점이다. 김무성·유승민 당시 의원 등이 주축이 돼 출범했던 바른정당에는 20대 국회 현역 40여명이 동참했다. 다수가 이른바 '비박(비박근혜)계'로 분류됐던 인사들이다. 결속은 오래가지는 못했다. 같은 해 19대 대선 패배 후 당은 사실상 ...

    한국경제 | 2021.06.11 18:09 | YONHAP

  • thumbnail
    '버스 정시출발' 시동 건 이준석…尹-洪-安 셈법 복잡

    ... 문제에 관해 일찌감치 찬성 입장을 밝혀왔다. 홍 의원은 이준석 돌풍에 대해 "지나가는 바람"이라고 박한 평가를 내놓기는 했지만, 일단 이 대표는 "우리당 대선주자가 될 수 있다"며 홍 의원에게 열린 태도를 취한 바 있다. 김무성 전 의원도 최근 이 대표와의 독대에서 당내 분란을 막으려면 홍 의원 복당부터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와의 관계 설정은 그야말로 오리무중이다. 개인적 구원부터 정당 간 이해관계까지 얽혀 있어서다. ...

    한국경제 | 2021.06.11 11:16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AZ 접종후 휴식…尹측 "野모임 참석취소, 오보"

    ...) 백신을 맞았다"면서 며칠 간은 외부 일정 없이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한편 일부 언론 보도로 관심을 모은 국민의힘 의원 모임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해당 언론은 윤 전 총장이 정진석 의원과 김무성 전 의원을 중심으로 구성된 모임인 '열린 토론, 미래'에 참석하려다가 불참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모임에는 지난달 윤 전 총장을 만나 최저임금 인상, 주 52시간 노동 등을 주제로 이야기를 나눈 권순우 한국자영업연구원장이 연사로 ...

    한국경제 | 2021.06.08 09:57 | YONHAP

  • thumbnail
    野 당권주자 3차 TV토론…이준석 vs 중진 또 난타전 [종합]

    ... 유촉새 같음', '이준석·유승민·김종인은 원팀', '젊은사람이 왜 솔직하지 못하는가' 등의 악플이 제시되자 "세간에 저런 댓글 말고 '박근혜 키즈면서 김무성 따까리면서 유승민 밑에 있고 김종인 쫓아다니며 권력에 추종하는 사람'이라고 갖다붙이기도 한다"고 답했다. 이어 "한번도 언급한 적 없는 '내각제'를 주장했다는 말도 있다"며 "이런 ...

    한국경제 | 2021.06.07 19:24 | 김명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