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21-10130 / 10,51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결국 통일 못보고…" 故 황장엽 전 비서 영결식

    ... 갈라진 겨레는 어떻게 하고 가나…" 지난 10일 타계한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영결식이 14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1층 로비에서 통일사회장으로 엄수됐다. 영결식에는 황 전 비서의 수양딸 김숙향(68)씨를 비롯해 명예 장의위원장을 맡은 김영삼 전 대통령과 현인택 통일부 장관, 한나라당 김무성 원내대표, 정몽준 국제축구연맹 부회장 등 조문객 300여 명이 참석해 고인의 마지막 가는 길을 지켜봤다. 태극기로 덮인 고인의 영구(靈柩)가 ...

    연합뉴스 | 2010.10.14 00:00

  • '황장엽 입관식' 유족ㆍ탈북자 울음바다

    맹 행안장관 빈소 찾아 국민훈장 추서 민주당 원내대표단, 천안함 유족도 조문 고(故)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빈소를 사흘 동안 의연하게 지키던 수양딸 김숙향(68)씨도 끝내 주저 앉아 통곡했다. 12일 오전 황 전 비서의 입관식이 진행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은 염이 시작된 지 얼마 안돼 순식간에 울음바다가 됐다. 이날 입관식은 상주 김씨와 탈북자동지회를 비롯한 탈북자 단체 관계자 등 20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

    연합뉴스 | 2010.10.13 00:00

  • 보훈처, 내일 故황장엽 국립묘지 안장심의

    ... 통과하면 대전현충원 안장이 확정된다. 이와 관련, 정부 관계자는 "보훈처가 유가족과 장례위원회의 요청에 따라 황 전 비서를 통일이 될 때까지 우선 대전 현충원에 안치하는 방향으로 결론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유족 대표인 김숙향씨와 장례위원회는 이날 훈장을 추서하러 온 맹형규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고인이 사후 고향에 묻히기를 간절히 원해 통일이 될 때까지는 현충원에 안장했다가 통일 후 고향으로 모시고 싶다"는 뜻을 전달했다. 보훈처는 고(故) 황인성 ...

    연합뉴스 | 2010.10.12 00:00

  • '황장엽 입관식' 유족ㆍ탈북자 울음바다

    맹 행안장관 빈소 찾아 국민훈장 추서 고(故)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빈소를 사흘 동안 의연하게 지키던 수양딸 김숙향(68)씨도 끝내 주저 앉아 통곡했다. 12일 오전 황 전 비서의 입관식이 진행된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은 염이 시작된 지 얼마 안돼 순식간에 울음바다가 됐다. 이날 입관식은 상주 김씨와 탈북자동지회를 비롯한 탈북자 단체 관계자 등 20여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1시간여 동안 진행됐다. 장의사들이 황 전 비서의 깡마른 시신에 ...

    연합뉴스 | 2010.10.12 00:00

  • 민주, '황장엽 조문' 놓고 속내 복잡

    ... 간절하다"고 밝혔다. 이 시간 박 원내대표는 박기춘 원내 수석부대표와 조영택 전현희 원내대변인, 이윤석 원내부대표와 함께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원내대표단은 영정에 헌화, 분향한 뒤 상주인 수양딸 김숙향씨와 장례를 돕고 있는 탈북단체 대표들에게 애도의 뜻을 전했고, 김씨를 비롯한 황 전 비서측 인사들은 감사의 말을 건넸다. 박 원내대표는 공동 장의위원장을 맡은 박관용 전 국회의장 등과 인사를 나누며 잠시 머문 뒤 10여분만에 ...

    연합뉴스 | 2010.10.12 00:00

  • thumbnail
    황잡엽 수양딸 김숙향씨 분향

    11일 오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된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장례식장에서 황씨의 수양딸인 김숙향씨가 분향하고 있다. (서울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thumbnail
    황장엽 빈소 한밤 조문행렬 이어져

    ... 옮기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장례식장 1층 로비에는 황 전 비서의 빈소 위치를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됐고 턱 앞에 두 손을 깍지 낀 모습의 황 전 비서 사진이 대형 전광판 한 켠에 떴다. 빈소 입구 벽면에는 '고인 황장엽, 상주 김숙향'이라고 적힌 흰색 종이가 붙었다. 김숙향 씨는 황 전 비서의 수양딸이다. 장례위원회가 오후 11시께 조문객을 받기 시작하자 빈소 인근에서 기다리던 탈북자 등 수십 명이 줄지어 분향ㆍ헌화하며 고인의 넋을 기렸다. 서울시장 후보로 ...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靑외교수석에 천영우.위성락 유력 검토

    ... 것으로 듣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전문 외교관 출신 가운데 대북 대응에 대한 원칙이 분명하면서도 북한과 대화 및 교섭이 가능한 인사를 발탁한다는 방향으로 윤곽이 잡힌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정부와 정치권 안팎에서는 김숙 국가정보원 제1차장, 김태효 청와대 대외전략비서관, 김성한 고려대 교수 등도 여전히 외교수석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은 이르면 12일께 외교안보수석 후임 인사를 단행할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황장엽 수양딸 "3대 세습에 분사(憤死)하셨다"

    "양녀 들어와 달라고 여러차례 간곡히 요청" 지난 10일 별세한 고(故) 황장엽 전 북한 노동당 비서의 수양딸인 김숙향(68) 황장엽민주주의건설위원회 대표는 11일 "어르신은 3대 세습을 하는 북한의 모습을 보고 속상해 분사(憤死)하신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황 전 비서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 송파구 풍납동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사인에 대해 말들이 많지만 오죽하면 북한 노동당 창건기념일인 어제 돌아가셨겠느냐"며 ...

    연합뉴스 | 2010.10.11 00:00

  • 황장엽 빈소 조문객 맞을 준비로 분주

    ... 옮기는 모습도 눈에 띄었다. 장례식장 1층 로비에는 황 전 비서의 빈소 위치를 알리는 안내판이 설치됐고 턱 앞에 두 손을 깍지 낀 모습의 황 전 비서 사진이 대형 전광판 한 켠에 떠있다. 빈소 입구 벽면에는 '고인 황장엽, 상주 김숙향'이라고 적힌 흰색 종이가 붙었다. 김숙향 씨는 황 전 비서의 수양딸이다. 그러나 아직 조문객을 맞을 준비가 덜 끝난 데다 경찰이 일반인의 출입을 철저히 통제해 빈소 주변은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를 보였다. 경찰은 빈소 출입구 ...

    연합뉴스 | 2010.10.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