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4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한조 행장 "통합은행 조기정착으로 시너지 창출"

    김한조 외환은행장이 임직원들에게 하나은행과의 합병 후 통합은행 조기정착을 통해 시너지를 창출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김 행장은 지난 27일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진행된 하반기 전국지점장회의에서 "외환은행이라는 울타리를 넘어 통합은행으로서 기존 두 은행의 강점을 융합한 시너지 창출을 바탕으로 국내 은행산업을 선도하고 나아가 글로벌은행이 되는 초석을 다지자"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 날 행사에서는 상반기 우수한 실적을 시현한 29개 영업점에 대한 시상과 ...

    한국경제TV | 2015.07.28 14:39

  • 하나·외환 통합은행장 후보 김한조·김병호 이어 함영주 물망

    오는 9월 출범하는 통합 하나·외환은행장 후보가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김한조 외환은행장, 김병호 하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 등 네 명으로 좁혀지는 분위기다. 하나금융은 24일 김정태 회장과 김병호 은행장, 함영주 부행장, 김광식 하나은행 상임감사위원 등 4명을 외환은행의 등기임원(사내이사)으로 신규 선임했다고 공시했다. 4명의 신임 임원은 기존 사내이사인 김한조 은행장과 함께 하나·외환 통합은행의 등기이사에 오른다. ...

    한국경제 | 2015.07.24 21:52 | 박한신

  • thumbnail
    하나·외환 통합은행장 김병호·김한조 등 4파전

    ... 공시했다. 하나금융은 전날 열린 외환은행의 이사회를 통해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김병호 하나은행장, 김광식 하나은행 상임감사위원,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 등 4명을 신규 등기이사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외환은행 등기이사는 기존의 김한조 외환은행장을 포함해 모두 5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에 따른 존속법인은 외환은행이 맡는다. 하나은행은 실체가 사라지는 소멸법인이 된다. 하나·외환 통합은행을 이끌 은행장은 이들 등기이사 가운데 ...

    연합뉴스 | 2015.07.24 13:04

  • thumbnail
    하나·외환 통합은행장 누구?…김병호·김한조 등 '4파전'

    ... 김광식 하나은행 상임감사위원, 함영자 하나은행 부행장 등 4명을 외환은행 등기이사로 선임했다고 24일 공시했다. 하나금융은 전날 열린 외환은행 이사회를 통해 이들을 신규 등기이사로 선임했다. 이에 따라 외환은행 등기이사는 김한조 기존 외환은행장을 포함해 모두 5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하나·외환 통합은행을 이끌 은행장은 이들 등기이사 가운데 선임될 예정이다. 따라서 통합은행장 후보는 김정태 회장, 김병호 행장, 김한조 행장, 함영주 부행장 등 4파전으로 ...

    한국경제 | 2015.07.24 11:41 | 김봉구

  • 김병호 하나·김한조 외환은행장 등기임원 재선임

    김병호(54) 하나은행장과 김한조(59) 외환은행장이 23일 정기이사회에서 각각 등기임원으로 재선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두 사람은 자동으로 두 은행 합병으로 9월1일 출범할 예정인 통합은행을 이끌 후보군에 들게 됐다. 통합은행장은 하나·외환은행의 등기임원 가운데 선임된다. 이날 하나·외환 이사회에서는 두 행장 외에 3~4명이 등기임원에 선임된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통합은행장 자리를 놓고 5~6명이 겨루는 ...

    연합뉴스 | 2015.07.23 18:08

  • thumbnail
    하나·외환 합병 첫 관문 통과…금융위 예비인가

    ... 본인가 신청 때 통합은행명과 등기임원을 금융위에 보고하고 통합은행장은 추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통합은행명은 'KEB하나은행' 또는 '하나·외환은행'이 될 공산이 크다. 통합은행장은 현재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이 유력 후보로 올라 있다. 통합은행장은 김정태 하나금융회장과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된 임원후보추천위원회에서 8월 중순이나 말쯤 결정할 전망이다. 본인가는 30일 이내에 가부를 결정하게 돼 있지만 이미 ...

    연합뉴스 | 2015.07.22 16:11

  • 금융위, 하나·외환銀 합병 승인‥통합행장에 쏠린 눈

    [사진설명]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사진 左), 김한조 외환은행장, 김병호 하나은행장 -금융위 하나·외환銀 합병 예비인가 승인 -23일 이사회 주총일·본인가 신청 논의 -내달 7일 임시주총서 통합 안건 의결 -내달 10일 하나·외환 통합 본인가 신청 -내달 초 은행名‥중순 이후 통합행장 확정 -김한조·김병호 2파전‥김정태 겸직 가능성 `여전` -통합은행장 선임 오리무중‥JT의 선택은? 금융당국이 금융위 정례회의를 열고 하나은행과 외환은행 ...

    한국경제TV | 2015.07.22 16:11

  • thumbnail
    Premium 국내 최대 통합은행장 하마평

    ...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하나금융이 잡은 통합 은행 출범 목표일은 오는 9월 1일. 이제 관심은 국내 최대 은행(자산 규모 기준)인 통합 ‘KEB하나은행(가칭)’의 초대 은행장에 누가 선임될지에 쏠리고 있습니다. 일단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 중 한 명이 유력한 것 같습니다. 김 회장은 최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보편적으로 생각하는 상식이 답일 때가 많다”고 말했습니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함영주 충청사업본부장(부행장) ...

    모바일한경 | 2015.07.21 16:52 | 박한신

  • 하나·외환 `통합`조직 출범..행장·행명 `촉각`

    ... 착수했습니다. 양행과 하나금융 인사가 참여하는 통합추진위원회, 통추위가 조금 전인 오후 4시부터 하나금융 본사에서 비공개 출범식을 열고 통합작업에 첫 발을 내딛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이지수 기자. 방금전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이 참여하는 통추위가 조직됐습니다. 통합행명과 통합행장 선정작업에 참여하는 통추위는 양행 행장을 비롯해 7명의 인사로 구성됐습니다. 지금까지 알려진 바로는 중앙대 명예교수인 정광선 전 하나금융 이사회 ...

    한국경제TV | 2015.07.20 17:49

  • 외환노조 "김한조 외환은행장 물러나야"

    외환은행 노조는 20일 성명을 내고 김한조 외환은행장의 퇴진을 촉구했다. 외환노조는 김 행장 부임 후 외환은행의 실적이 악화하고 친소관계에 따른 인사를 자행해 공정하고 합리적인 인사원칙을 무너뜨렸다고 비판했다. 또 하나·외환은행의 통합 협상 과정에서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며 노사 관계를 파탄으로 이끌었다고 비난했다. 외환노조는 "김 행장이 부임했을 때 많은 직원이 기대했지만 이런 기대를 그는 자리보전에만 이용했다"며 ...

    연합뉴스 | 2015.07.20 1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