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61-70 / 46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김병호·김한조, 하나금융 부회장 맡는다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이 KEB하나은행 초대 행장에 내정된 가운데 김병호 하나은행장(왼쪽)과 김한조 외환은행장(오른쪽)은 나란히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을 맡게 됐다. 하나금융그룹은 통합은행장을 놓고 함 행장 내정자와 경쟁을 벌인 김병호 하나은행장과 김한조 외환은행장을 하나금융그룹 부회장으로 선임하기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김한조 행장은 그룹의 해외 부문을, 김병호 행장은 국내 부문을 총괄하면서 컨트롤타워 역할을 담당한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앞으로 ...

    한국경제 | 2015.08.24 18:34 | 박한신

  • 초대 통합수장 함영주…화학적 결합 `역점

    ... 통합행장 선출에 대한 왈가왈부가 이어진 데다 선출이 지연될 경우 통합은행 출범에 걸림돌이 될 것으로 판단하고 통추위 단독후보 추천 이후 임추위 심의, 이사회 승인까지 속전속결로 진행됐습니다. 당초 행장 후보로 통합 과정을 진행하던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전략관리통인 김병호 하나은행장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함영주 부행장이 뒷심을 발휘하며 결국 이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하나금융 임추위는 함영주 통합행장 내정자 선정과 관련해 “통합 하나·외환은행의 화학적 결합을 ...

    한국경제TV | 2015.08.24 17:18

  • 통합 KEB 하나은행장에 함영주 부행장 '내정'

    ... 심의를 거쳐 단독후보로 결정된 뒤 곧바로 이사회 승인까지 받았다. 함 내정자는 내달 1일 개최되는 주주총회 승인을 거쳐 통합은행장으로 공식 취임한다. 임추위는 그동안 통합은행장 후보군에 오른 함 부행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 김한조 외환은행장 등 3명을 상대로 심의 절차를 진행해 왔다. 임추위는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통합한 'KEB하나은행'의 화학적 결합을 통한 시너지 증대에 가장 큰 주안점을 두고 심의했다"고 밝혔다. ...

    한국경제 | 2015.08.24 14:13

  • thumbnail
    하나-외환은행 통합은행장에 함영주 부행장 내정

    ... 후보는 이날 열린 통합추진위원회의 추천을 거친 뒤 임추위에서 통합은행장 후보로 추천됐다. 이어 열린 이사회 절차도 마무리돼 다음달 1일 개최되는 주주총회에서 최종 확정될 예정이다. 임추위는 통합은행장 후보로 김병호 하나은행장과 김한조 외환은행장 등도 심의했지만 최종적으로 함 부행장을 후보로 결정한 것이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이 통합한 KEB하나은행의 화학적 결합을 통한 시너지 증대에 가장 큰 주안점을 두고 후보를 심의했다"며 "어려운 금융환경 ...

    조세일보 | 2015.08.24 14:07

  • thumbnail
    통합 KEB 하나은행장에 함영주 부행장 내정

    내달 1일 주주총회 거쳐 공식 취임 김병호·김한조 행장, 부회장 역할 수행 다음 달 1일 출범하는 하나·외환 통합은행(KEB 하나은행) 수장에 함영주(59)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대표(부행장)를 내정했다. 하나금융그룹은 24일 KEB하나은행장 후보 추천위원회를 열어 함 부행장을 단독통합은행장 후보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함 통합은행장 내정자는 이날 통합추진위원회 추천과 그룹임원후보추천위원회(임추위) 심의를 거쳐 단독후보로 ...

    연합뉴스 | 2015.08.24 13:32

  • 초대 KEB하나은행장 선임 절차 시작

    ... 후보를 결정한다. 임추위는 김정태 회장 외에 하나금융 사외이사인 김인배 이화여대 경제학과 교수, 박문규 에이제이 회장, 윤종남 법률사무소 청평 대표변호사로 구성됐다. 최종 후보는 이번주 후반께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최종 후보가 정해지면 이사회와 주주총회를 거쳐 초대 행장을 결정한다. 초대 행장 후보군은 김한조 외환은행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충청영업그룹 부행장 등 3명이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한국경제 | 2015.08.23 19:27 | 박한신

  • 금융권 CEO·직원 간 보수 격차 최대 32배

    ... 8억7천200만원으로 은행권 '보수킹'을 차지한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 보수는 직원들(5천만원)의 17배 수준이었다. 내달 1일 통합하는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CEO와 직원의 임금 격차가 각각 15배, 12배로 나타났다. 김한조 외환은행장이 5억2천600만원을 벌어 김병호 하나은행장(5억700만원)을 앞섰지만, CEO와 직원의 임금차이는 하나은행이 더 컸다. 이는 외환은행(4천300만원)이 하나은행(3천400만원)보다 직원 평균임금이 900만원 많았기 때문이다. ...

    연합뉴스 | 2015.08.23 13:03

  • 하나·외환은행 통합 작업 막판 `스퍼트`‥"내주 수장 결정"

    하나·외환은행 통합 작업 막판 `스퍼트`‥수장 내주 결정 - 통추단 파견 부서장 인사 단행…통합은행장 내주 결정될 듯 - 통합은행장 후보 김한조 외환은행장, 김병호 하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 등 하나·외환 은행이 하나로 묶이는 KEB 하나은행의 출범을 앞두고 모회사인 하나금융이 합병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KEB 하나은행은 다음 달 1일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21일 하나·외환 은행에 따르면 하나금융은 금융위원회가 두 은행의 ...

    한국경제TV | 2015.08.21 06:27

  • thumbnail
    하나·외환은행 통합 작업 막판 '스퍼트'

    ... 통추위의 추천을 토대로 행장 후보를 압축한 후 면접을 거쳐 단독후보를 결정한다. 임원추천위원회는 통추위 회의와 같은 날 열릴 예정이지만 통추위 회의가 길어지면 순연될 수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합은행장 후보로는 현재 김한조 외환은행장, 김병호 하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이 물망에 올라 있다. 통합은행이 그룹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절대적으로 커짐에 따라 통합은행의 등기임원으로 등록된 김정태 회장이 은행장을 겸임하는 방안이 한때 거론됐으나 최근 ...

    연합뉴스 | 2015.08.21 06:10

  • thumbnail
    하나-외환銀 통합절차 완료…통합은행장 선출만 남아

    ... 선출이다.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과 사외이사 3명으로 구성된 임원추천위원회는 오는 24일 첫 회의를 열어 2~3명의 후보를 압축한 뒤 면접을 통해 단독후보를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유력한 통합은행장 후보로는 김병호 하나은행장과 김한조 외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지난 주총에서 통합은행 등기임원으로 등록된 김정태 회장의 겸직 방안도 여전히 제기되고 있지만 가능성은 낮아 보인다. 통합은행장은 이달 말쯤 선정을 완료하고 임원인사와 조직개편도 ...

    조세일보 | 2015.08.19 17: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