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291-78300 / 86,77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서천 '마량포구'] 주꾸미에 '한잔' 노을빛에 '건배'

    ... 명물로 도시민의 발길을 끄는 곳이기도 하다. 탱탱하게 알이 배긴 주꾸미가 그 주인공이다. 마을주민들이 힘을 합쳐 주꾸미를 내세운 축제판을 벌이는데, 올해엔 31일~4월13일 열나흐레간 계속된다. 5백여년 세월을 버텨온 동백나무숲(천연기념물 169호)의 만개한 선홍빛 동백과 어울리는 고향의 맛, 그 순박한 잔칫상을 받아보는 것은 어떨까. '숏다리 낙지'라면 딱 알맞은 주꾸미는 3월 중.하순부터 5월이 제철. 이때가 되면 눈깔사탕 한두개 크기의 머릿속에 ...

    한국경제 | 2002.03.21 17:27

  • 삼성-LG전자 '냉장고 戰爭' .. 양문형 시장 박빙승부속 1위 주장

    ... 해외시장을 현재 독일 프랑스 등 12개국에서 올해 20개국까지 늘리겠다"고 말했다. 삼성 역시 국내 시장점유율 목표는 60%대다. 두 회사는 국내시장 점유율 제고를 위해 지난주 2002년형 신제품을 잇따라 출시했다. 삼성은 나무재질을 채택해 인테리어 기능을 강화한 '내오공간'을,LG는 좌우벽면에서도 냉기를 뿜어 냉각기능을 향상시킨 디오스 신제품을 내놨다. 두 회사의 광고 경쟁도 2라운드로 접어들고 있다. 두 회사는 지난해 각각 빅모델 이영애씨와 심은하씨를 ...

    한국경제 | 2002.03.21 16:00

  • 역대최고 드라이버샷 주인공은 '22세 청년' 그레그 노먼

    ... 세베 바예스테로스 등이 참가한 한 이벤트성 대회에서였다. 당시 참가 선수들은 양옆이 워터해저드와 벙커로 꾸며진 좁은 페어웨이를 향해 드라이버샷을 날렸다. 노먼은 3백야드에 육박하는 샷을 똑바로 날렸다. 당시는 헤드소재가 감나무인 '퍼시몬' 드라이버를 사용하던 시절이었다. 밀러는 "노먼의 볼은 3백야드를 나갔으면서도 목표라인에서 양옆으로 5m도 벗어나지 않았다"며 "정말 굉장한 볼거리였다"고 회고했다. 노먼은 지금까지 세계 각지의 골프대회에서 수많은 ...

    한국경제 | 2002.03.21 09:14

  • 참여연대, '넷츠고' 폐쇄 반대 촉구

    참여연대는 21일 PC통신 '넷츠고' 사용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넷츠고 폐쇄반대'를촉구했다. 참석자들은 회견문을 통해 "넷츠고는 모기업 SK텔레콤의 유무선 포털사이트 '네이트닷컴'과의 합병 사실을 한달 전에야 공지하면서도 사용자에게 설명도 없이 약관을 변경했다"며 "넷츠고와 SK텔레콤은 넷츠고 이용자들을 위한 독자적 서버환경을 갖추고 서비스를 유지하라"고 주장했다. SK텔레콤은 이에 대해 "서비스를 ...

    연합뉴스 | 2002.03.21 00:00

  • 김래환씨, 유명인사 150명 조각품 전시회

    ... 최근 작품을 모두 완성했다. 김씨는 "올해 월드컵 대회 개최를 계기로 한국의 유명인사를 외국인들에게 보여주자는 취지에서 제작에 착수했다"면서 "대상인물을 일일이 만나 정면과 측면 등의사진을 찍은 다음 이를 바탕삼아 대리석, 나무, 청동으로 작업했다"고 말했다. 전시작품에는 노무현ㆍ이인제씨 등 민주당 대통령 경선 후보와 김덕룡ㆍ홍사덕씨 등 한나라당 의원, 한완상 전 교육인적자원부 장관, 서정대 불교조계종 총무원장,국악인 조상현, 지휘자 정명훈, 영화감독 ...

    연합뉴스 | 2002.03.21 00:00

  • [프리즘] 군부대에 '찜질방' 등장

    ... 오픈했다. 사단 장병과 군인 가족이면 누구나 이용할 수 있으며 병원과 의무대 퇴원환자, 일직 근무자 등은 우선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찜질방 연료는 환경 피해를 줄이기 위해 공사장이나 부대에서 발생되는 폐목재, 간벌 후 버려진 나무를 구해 사용하고 있다. 조상혁 병장(24)은 "훈련이나 일직근무 후에 황토찜질 한 번 하면 피로가 싹 풀린다"며 "부대 내에 당구장이나 노래방과 같은 편의시설이 있지만 찜질방은 우리 부대가 최초"라고 자랑했다. 김수찬 기자...

    한국경제 | 2002.03.20 17:49

  • [인터뷰] 김종수 <출판조합 신임 이사장> .. "출판업계 선진화 총력"

    "출판영업에 새로운 마케팅 기법을 도입하는 등 출판업계를 선진화시키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한국출판협동조합 이사장에 최근 선출된 김종수 신임 이사장(도서출판 한울 대표.46)은 영세한 출판산업이 "뿌리 깊은 나무"처럼 흔들리지 않는 경쟁력을 갖추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이사장은 서울대 동양사학과 출신으로 지난 1980년 도서출판 한울을 설립,출판산업에 종사해왔다. 김 이사장은 "경기도 파주에 조성중인 출판물류센터 건립을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

    한국경제 | 2002.03.20 17:25

  • 시민단체,F-X 의혹 국정조사 촉구

    경실련과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등 7개 시민.사회단체는 20일 오전 서울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F-X(차기전투기) 사업 외압의혹을 조사하기 위한 국정조사권 발동을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성명을 통해 "F-X사업에 대해 부당한 외압의혹이 제기되고 있고 기종선정 기준작성 과정 또한 불투명함에도 정부는 의혹의 진상을 가리려는 노력도 없이 F-X 기종선정 추진을 강행하고 있다"며 "정부는 기종선정 강행방침을 철회하고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

    연합뉴스 | 2002.03.20 00:00

  • 공무원.교수 노동기본권 보장 촉구

    참여연대와 전교조, 전국민중연대 등 54개 시민.노동단체로 구성된 `공직.대학사회 개혁과 공무원.교수 노동기본권 쟁취를 위한 공동대책위'(공동상임대표 차봉천외 1인)는 20일 오전 서울 안국동 느티나무 카페에서기자회견을 갖고 공무원과 교수의 노동기본권 보장을 촉구했다. 참석자들은 선언문을 통해 "노동기본권의 사각지대에 머물렀던 공무원들이 스스로 조직한 노조의 출범을 눈앞에 둔 현재까지도 정부는 공무원 노조가 불법이라는입장을 고수하고 있다"며 "정부는 ...

    연합뉴스 | 2002.03.20 00:00

  • 고로쇠 巨木들 수액채취로 수난

    전국 명산의 고로쇠 나무 등 거목들이 무분별한 樹液(수액) 채취에 비틀거리고 있다. 몇년 전부터 지리산 등 남부 일부 지역에서 시작된 고로쇠나무 수액 채취는 신경통,위장병 등에 효능이 있다고 알려지면서 전국의 거의 모든 명산으로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최근 들어 수액 판매가 상당한 소득원이 되면서 곳곳에서 산림청의 허가없이 무분별하게 나무에 구멍을 뚫어 채취에 나서는 바람에 나무가 고사하는 등 각종 문제를 낳고 있다. 특히 일부 지방자치단체들은 ...

    연합뉴스 | 2002.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