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301-78310 / 86,05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제주공항로 가로수 해충피해 심화

    제주도의 관문인 공항 진입로에 심어진 40여년생 구실잣밤나무가 천공(穿孔)성 해충인 하늘소 유충 피해로 잇따라 고사되고 있다. 10일 제주시에 따르면 제주공항-신제주 해태동산 사이 300여m 구간에는 지난 70년대 도로개설 당시 가로수로 식재됐던 10-15년생 구실잣밤나무 250여그루가 무성하게 자라 제주를 상징하는 `숲도로'로 각광을 받아왔다. 그러나 5-6년전 하늘소가 이 곳의 구실잣밤나무에 알을 까면서 유충들이 수관부로 뚫고 들어가며 피해를 ...

    연합뉴스 | 2001.09.10 13:08

  • thumbnail
    '가로수 사과 따지 마세요'

    충북 충주시 달천로변 양 옆에 심은 사과나무 가로수에 열린 사과를 수확 때까지 지키기 위해 공공근로인력 등이 자전거를 이용, 24시간 순찰을 돌고 있다. /(충주=연합)

    연합뉴스 | 2001.09.10 09:04

  • 술취한 고교생들 남의집 들어가 난동

    ... 조사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임군과 친구 김모(17.고3)군은 지난 8일 오후 11시께 서울 양천구 김모(46.여)씨의 집에 들어가 현관 앞에서 소변을 보다가 이를 발견한 김씨의 딸 김 모(22)씨가 '왜 남의 집에 오줌을 싸느냐'며 나무라자 딸 김씨를 폭행하고 김씨의 가슴을 만지는 등 성추행한 혐의다. 근처 술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던 일행 6명은 딸의 비명소리를 듣고 현관으로 나온 어머니 김씨가 임군 등과 승강이를 벌이자 이에 합세, 마당의 나무막대 등으로 김씨와 ...

    연합뉴스 | 2001.09.09 19:15

  • 제한된 등락, 준칙에 따라

    ... 의해 제한될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 경제상황도 그렇지만,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 경제 여건 상 미국·유럽·일본의 동반 경기둔화에서 자유로울 수 없기 때문이다. 재료를 보유한 종목에 매매를 국한하는 편이 바람직해 보인다. ◆ 나무 위주 접근 = 증시의 무게중심은 주 후반에 기울어 있다. 13일 목요일 지수선물 옵션 동시만기일 충격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차익거래잔고는 1,400억원대. 목요일에는 안철수연구소가 코스닥시장에 첫선을 보인다. 안철수연구소의 ...

    한국경제 | 2001.09.09 18:58

  • '맹물 붓질'에 스며든 자연의 흐름 .. 석철주 아트스페이스서 개인전

    ... 장면을 담은 첫 개인전으로 화단의 주목을 받은 이후 90년 '옹기그림'연작,95년 '규방'시리즈로 변신을 시도했고 99년부터는 자연 이미지를 담은 작품을 내놓고 있다. '생활일기'연작은 초점이 맞지 않은 흑백사진을 보는 듯하다. 나무 꽃 화분 등 대상들은 흐릿한 흔들림으로 관객에게 다가온다. 그는 흰색이나 검은 색의 바탕색을 칠한 후 그 위에 바탕색과 반대되는 색을 더 칠한다. 이 덧칠한 물감이 마르기전에 맹물에 적신 붓으로 대상을 그리고,그리기가 끝나면 ...

    한국경제 | 2001.09.09 18:12

  • [천자칼럼] 벌건 은행나무

    은행나무는 세계적으로 1속 1종밖에 없는 희귀식물이다. 중국에선 잎이 오리발을 닮았대서 압각수,손자대에 가야 열매를 얻는대서 공손수라고도 한다. 자생지는 중국 양쯔강 하류 천목산으로 돼있지만 우리나라 어디서나 두루 잘 자란다. 경기도 양평 용문사 은행나무를 비롯 천연기념물만 열아홉 그루고 노거수로 지정된 건 8백 그루가 넘는다. 용문사와 강화도 전등사 은행나무는 나라에 큰 일이 있을 때마다 운다고 전해진다. 암수로 나뉘지만 오래된 건 거의 ...

    한국경제 | 2001.09.09 17:19

  • 멕시코청소년 6명 축구연습중 벼락맞고 사망

    폭우를 피하기 위해 나무밑으로 들어갔던 멕시코 청소년 6명이 벼락을 맞고 숨졌다고 멕시코 경찰이 8일 발표했다. 경찰은 "사고가 전날 저녁 멕시코 중부 모렐리아주의 한 공원에서 모나르카스 모렐리아 청소년축구팀이 연습경기를 하던 중 발생했다"고 밝히고 "5명은 현장에서 사망하고 다른 1명은 병원후송 도중 숨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피해자들은 모두 13∼14세의 청소년들"이라며 "사고당시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기습폭우가 쏟아져 모렐리아 청소년팀이 ...

    연합뉴스 | 2001.09.09 10:28

  • thumbnail
    "흑백대결 속에서는 진리 얻기 힘들어" .. 이어령 <梨大 석좌교수>

    ... 좋으니 창조적인 상상력을 지닌 인간을 길러낸 교수로 기억된다면 지금까지 한 일에 대해 보상받게 될 것"이라며 강의를 마무리했다. 이날 강연에 앞서 후학들이 이 교수의 퇴임을 기념해 만든 '상상력의 거미줄-이어령 문학의 길찾기'(생각의 나무)란 책을 헌정했다. 충남 온양에서 태어나 서울대 국문학과를 나온 이 교수는 약관 22세 때 한국일보에 김동리 황순원 등 당대의 거장들을 비판하는 '우상의 파괴'를 발표,문단의 총아로 떠올랐다. 이후 소설가 극작가 국문학자 언론인 ...

    한국경제 | 2001.09.07 16:31

  • 울릉도 난개발 훼손 심각

    ... 울릉항(사동항) 건설을 추진하면서 악천후시 피항어선 수와 울릉도 입항 여객인원 수를잘못 예측해 불필요한 어선부두와 여객선 부두공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이처럼 울릉군은 생태계보전보다 지역개발에 치중,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향나무자생지 등 8곳과 멸종위기 야생 동식물로 규정된 섬개야광나무, 울도 하늘소 등과천연기념물에 대한 보존대책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감사원은 이에따라 환경부 등에 울릉도 생태계 등 자연환경을 보전하면서 지역주민의 소득증대 및 편의시설 ...

    연합뉴스 | 2001.09.07 10:07

  • [PGA] 최경주, 1라운드 공동 8위

    ... 195야드를 남기고 7번아이언을 친 세컨드샷은 홀 3m옆에 안착, 갤러리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이에 앞서 우즈는 11번홀(파4. 438야드)에서는 티샷을 오른쪽 숲으로 쳐 위기를맞았으나 3번 아이언으로 좌우폭이 1.2m에 불과한 나무 틈새로 펀치샷으로 공을 쳐내 거뜬히 파세이브에 성공하는 신기(神技)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러나 우즈는 11차례나 6m 이내의 버디 찬스를 맞을 만큼 샷의 정확성이 높았으나 퍼팅 컨디션은 아직 정상화되지 않은 모습이었다. 한편 ...

    연합뉴스 | 2001.09.07 08: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