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391-78400 / 85,2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V 하이라이트] (6일) '드라마시티' ; '백건우 초청연주회' 등

    ... 나타난다. 전직 판사출신인 기영은 자신의 실수에 대해 속죄하는 마음으로 법복을 벗고 성채가 근무하는 학교에 임용돼 온 것이다. 성채의 아파트 바로 위층으로 이사온 기영은 밤이면 습관적으로 대형 마트를 서성이는 성채를 보는데….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KBS1 오후 7시35분)=올해 건평리의 채소농사는 대풍. 하지만 덕삼네와 문절네는 채소 값의 폭락으로 상심이 이만저만 아니다. 상심이 큰 상호는 배추를 뽑는 인건비조차 안 나온다며 그냥 갈아 엎어버리기로 결심한다. ...

    한국경제 | 2000.12.06 00:00

  • [증시사랑방] 뿌리깊은 나무

    지난해 이맘때만 해도 멀리 바다건너에서 양분이 가득한 바람이 불어와 우리증시의 나무들을 빠른 속도로 성장하게 했다. 이제는 바다건너에서 혹독한 바람이 불어와 증시를 싸늘하게 하고 있다. 가지치기에 충실하고 든든한 뿌리내리기에 노력했던 나무들은 태평양을 넘어오는 강한 바람에도 버틸 수 있다. 그러나 봄에 대한 기대 하나만으로 확장에만 주력했던 나무들은 생존의 문제에 직면할 수 있다. 미경제 경착륙 우려,나스닥 하락세 지속 등 앞으로도 거센 바람이 ...

    한국경제 | 2000.12.05 00:00

  • [한경에세이] 신선놀음 .. 강길부 <건설교통부 차관>

    강길부 ''신선놀음에 도끼자루 썩는 줄 모른다''는 속담이 있다. 어떤 부질없는 일에 탐닉해서 해야 할 일을 하지 않는다는 뜻으로 널리 쓰이고 있지만 본래의 뜻은 그게 아니었던 것 같다. 옛날 한 나무꾼이 나무하러 산속 깊이 갔다가 우연히 동굴을 발견해서 그 속에 들어가 보니 길이 점점 넓어지고 훤해지면서 눈앞에 두 백발노인이 바둑을 두고 있는 것이 보였다. 나무꾼이 무심코 서서 한판 두판 세판… 바둑 두는 것을 보고 있다가 문득 집에 돌아갈 ...

    한국경제 | 2000.12.05 00:00

  • [증시산책] 물

    ... 주가를 띄워 올리기도 하지만 때로 침몰시키기도 한다. 지난 주말 시장참가자들은 외국인의 매물 세례에 거세게 저항했다. 주가가 싸다고 봤거나 악재가 주가에 상당히 반영된 것으로 봤거나 둘 중의 하나다. 그러나 불어오는 바람에 물결이 흔들리듯 사람의 생각도 이후에 닥칠 사건과 상황에 따라 쉽게 변한다. 사건과 상황을 짐작하기 어려우니 기댈 곳은 기업내용 뿐이다. 숲보다 나무가 중요해지는 시점이다. 허정구 기자 huhu@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2.04 00:00

  • [모임] 재경 미호중 16회 동창회

    재경 미호중 16회 동창회=7일 오후7시 서울 영등포동 향나무집 836-4455

    한국경제 | 2000.12.02 00:00

  • [한경에세이] 아름다운 錯視 .. 박라연 <시인>

    ... 아무도 모르게 극락 가는 길을 돌아선다. 아무리 몸을 뒤져도 극락전은 안보인다. 내 무릎에 새겨진 무늬는 아직 생명체가 될 수 없어서였다. 내가 내 정신에 새기고 싶었던 것을 내 안에서 생명체가 될 때까지 영구암(靈龜庵) 동백나무 아래 앉아 있기로 한다. 수백년 수령의 상수리나무.물참나무와 의사소통이 가능해질 때 까지. 내가 앉았던 자리에 사람의 나무가 우뚝 솟아날 때 까지. 그런 후에는 극락의 열쇠를 찾지 않아도 되리라. 마음을 놓아버리지 않는 자에게 ...

    한국경제 | 2000.12.02 00:00

  • [ 신설법인 현황 ] (2000년 11월20일 ~ 25일) 인천

    ... 1동 592의5 부성빌딩 1303 *진테크놀러지(한복우.50.반도체장비) 송현 129 용품상가 38동 318 *정종합건설(김명규.300.건축) 부평 884의8 *제이에스(오해녕.50.목재가공) 가좌 178의72 *좋은나무(이형승.50.목재가공) 간석 486의1 *청우목재(조항수.50.몰딩판매) 마전 7의7 *엠알네트워크(장효상.100.소프트웨어개발) 송림 294 재능대학인터넷창업보육센터 307 *팬코(유재훈.250.의류판매) 고잔 648의2 ...

    한국경제 | 2000.12.02 00:00

  • 늦가을 정서 농익은 '감' 예찬 .. 김애영씨 개인전

    벌거숭이로 치닫고 있는 야산을 배경으로 감나무에는 익은 감들이 담 울타리 위로 대롱대롱 달려있는 정경. 한국에서만 맛볼 수 있는 늦가을의 독특한 풍경이다. 중견화가 김애영(56)씨는 산과 감이라는 제한된 소재를 오랫동안 다뤄온 작가다. 지난 70년대 후반 파리유학을 마치고 귀국한 후 그는 줄곧 산과 감만을 그려왔다. 산만 등장할 때도 있고 감나무가 있는 산을 그릴 때도 있다. 덕성여대 교수인 김애영씨가 오는 6∼16일 서울 사간동 갤러리현대에서 ...

    한국경제 | 2000.12.01 00:00

  • [이 아파트 어때요] 광장동 '현대 파크빌'..관리시스템 뛰어나

    ... 등 단지 전체가 관리사무소에서 통합 감시되는 ''안심아파트''"라고 말했다. 지난 9월 입주한 이 아파트는 최근 서울시가 제정한 ''2000년 조경대상'' 금상을 수상했다. 주진입로와 중앙광장 등 단지 곳곳에 심어진 수백그루 나무들의 크기가 대부분 20m를 넘는다. 특히 아차산이 보이는 1005,1006동 앞 정원엔 15m짜리 대나무 2백여 그루가 숲을 이룬다. 중앙광장 분수대에서 뿜어져 나온 물이 만드는 50여m의 인공 개울도 주민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

    한국경제 | 2000.12.01 00:00

  • [이규일의 그림읽기] (15) 이대원 '농원'

    ... 이대원류의 독특한 점묘법을 만들어 낸 것 같다. 찬 색과 따뜻한 색을 병치시켜 화면 전체에 깔아 공간감과 색채의 조화 효과를 얻어내기도 한다. 이 화백의 그림을 자세히 들여다보면 색채가 화려한데도 동양화를 보는 느낌이 든다. 나무의 모습이 기본적으로 동양화적인 것은 말할 것도 없지만 뾰쪽뾰족한 산각(山角)은 서울의 근산(近山)이면서 남종원화(南宗院畵)나 절파산수에 나오는 먼산을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이대원 그림의 점들은 우리 산수의 절묘한 표현이기도 하고 이 화백 ...

    한국경제 | 2000.12.0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