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511-78520 / 80,2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동호동락] 장금환 <산림청 경리계장>..'산림청 산악회'

    ... 실랑이를 벌이기도 하지만 우리 회원 모두는 제일처럼 그러한 실랑이를 마다하지 않는다. 겨울에 찾았던 유명산 계룡산 이른봄에 찾았던 공자산, 죽엽산.. 찾는 산마다 계곡마다 우리네 조상들의 애환과 전설속에 이름지어진 바위, 나무들.. 산행속에서 자연이 주는 또다른 삶의 교훈과 "노자의 무위자연"을 느끼고, 답답한 사무실에서는 느낄수 없었던 직장선.후배 상사 동료의 정을 나눈다. 산정상에서 참나물 취나물을 한웅큼씩 뜯어 모두들 준비해간 도시락을 나누며, ...

    한국경제 | 1994.06.25 00:00

  • ['94일본여자오픈골프] (2) 고우순 첫날 72타 '감 잡힌다'

    ... 지난주 열린 던롭여자대회에 불참하며 나름대로 이대회에 대비한 원재숙은 첫날 부진했다. 원은 버디2에 더블보기1, 보기6개로 6오버파 78타(40.38)를 쳤다. 원은 3퍼트가 3개였고 5번홀(파4.380야드)에서 세컨드샷이 나무뒤에 떨어져 더블보기를 하는등 전반적으로 경기가 풀리지 않았다. "내일은 오늘보다 낫겠지요"가 원의 간단한 소감. "원은 결코 커트오프를 통과 못과 못할 애가 아니에요"가 다른 한국선수들의 얘긴데 과연 그녀의 "영악함"이 내일 ...

    한국경제 | 1994.06.24 00:00

  • [주택토지면톱] 일산 '옥외체육공간' 계획 백지화 가능성

    ... 빈땅을 비워두는 것보단 녹지 공간의 훼손을 최소화하면서 테니스 축구 베트민턴등 옥외체육시설을 갖출 경우 도시경관과 주민생활편익에 더 큰 도움을 주게될 것"이라고 반박했다. ''녹지훼손''지적에 대해서도 "고양시는 토개공이 마치 나무와 풀이 우거진 땅에다 옥외체육시설을 유치하려는 것처럼 말하고 있지만 사실 이 땅은 도시계획상 경관녹지일뿐 메마른 공터에 지나지 않기 때문에 체육공간을 조성하는 것이 도시계획차원에서도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토개공의 일산사업단 ...

    한국경제 | 1994.06.23 00:00

  • ['94US오픈골프] (5) 승부 못가려 18홀연장전 돌입

    ... -어니엘스=최종18번홀(파4.452야드)에 섰을때 엘스는 파만 잡아도 우승 이었다. 그러나 그는 24세라는 나이때문인지는 몰라도 티샷부터 엄청난 훅이 났다. 그의 볼은 좌측의 15번홀 티잉그라운드까지 날랐고 거기서는 전방의 나무 때문에 도저히 온그린을 노릴수 없었다. 결국 옆으로 쳐낸후 3온을 시켰고 힘겹게 2퍼트로 막아 보기로 끝냈다. 엘스는 3라운드까지 합계 7언더파로 2타차 단독선두였고 이날도 15번홀 까지 역시 7언더로 가장 우승기회가 좋았으나 ...

    한국경제 | 1994.06.21 00:00

  • 마포아파트,재건축사업 통해 새로 건립...21일 완공

    ... 재건축 공사를 시작,21일 완공됐다. 시공을 맡은 삼성건설은 지난해 공정이 60%까지 진행됐을 때 사업계획을 대폭 수정,수십억원의 공사비를 추가로 투입해 화제가 되기도했다. 총 9백82가구로 재건축된 마포아파트는 5년이상된 사과나무나무등 유실 수와 대형수목을 단지내에 수백그루 심어 도심속의 소공원처럼 꾸며졌다. 또 컴퓨터그래픽을 활용해 기하학적 문양의 컬러보도블록으로 보행자전용 도로를 설치했고 중앙진입도로는 곡선구간으로 처리,과속을 방지하는등 입 ...

    한국경제 | 1994.06.21 00:00

  • 이창기 환경관리공단 이사장 사표 제출

    이창기환경관리공단 이사장이 20일 박윤흔환경처장관에게 사표를 제출했다. 이이사장은 최근 공단산하 하수종말처리장등에 대한 조경사업을 하면서 자 신이 소유한 농장의 나무를 심도록 해 물의를 빚어왔다.

    한국경제 | 1994.06.21 00:00

  • <미술 단신>이경성씨 세번째 개인전

    .원로미술평론가인 이경성씨(75)가 23-30일 갤러리나인(725-1585)과 갤러리서화(546-2103)에서 세번째개인전을 갖는다. 노년기에 접어들면서 일종의 유희본능으로 그림을 시작하게됐다는 이씨가 발표할 작품은 "사람,사람,사람"연작. 나무나 한지에 먹과 붓,검정사인펜등을 사용했다.

    한국경제 | 1994.06.21 00:00

  • [한국의 경제관료] (25) 제2편 그들은 누구인가 (14)

    ... 아닐 수 없다. 이러한 인식은 국가의 근간을 윤리적인 것보다 물질적인 것으로 이해한다. 국가는 그들이 생각하는 자익을 추구하는 합리적 개인의 차원을 뛰어넘는 도덕적 실체인데 이를 망각하는 결정을 다반사로 한다. 경제라는 나무의 줄기를 버텨주는 뿌리는 윤리가 밴 법과 제도인 것이다. 한국의 관료, 특히 경제관료는 엘리트의 우월감때문에 범하기 쉬운 지배와 간섭의 틀에서 벗어나야 한다. 그리고 저돌성을 버리고 좀 더 성숙하여야 한다. 최근 소설가 이문열의 ...

    한국경제 | 1994.06.18 00:00

  • [시황] '반등물결' 일으키며 900선 회복..안정책 기대감

    ... 올랐다. 거래량은 3천8만주로 3천만주를 넘었고 거래대금은 5천6백52억원억원으로 전일보다 소폭 늘어났다. 상한가 1백1개 등 5백30개종목이 올랐고 하한가 51개를 포함한 2백26개 종목이 내림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광업과 나무업종을 제외하고는 모두 오름세였다. 북핵문제에 따른 위축된 분위기속에서도 지수가 전일까지 단기고점대비 60포인트나 하락함에 따라 기관매수세와 함께 초반부터 강세분위기를 다져나갔다. 종합주가지수는 전일종가보다 8포인트이상 오른 ...

    한국경제 | 1994.06.16 00:00

  • 투자자들 주식투자시 PER 별로 고려안해...증권거래소 분석

    ... 1백배나 차이가 나 투자자들이 실제로 주식투자를 할 때 PER를 거의 고 려하지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증권거래소가 업종별 평균 PER를 집계한 결과에 따르면 어업은 지 난 9일현재 5백75.8로 시장 평균인 17.3에 비해 33배나 높았다. 반면 목재 및 나무제조업종의 PER는 평균 5.8로 전 업종 가운데 가장 낮 아 시장평균의 3분의 1에 불과했다.따라서 어업과 목재 및 나무제조업종 간의 평균 PER는 1백배나 차이가 난다.

    한국경제 | 1994.06.11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