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551-78560 / 82,3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만나고싶었습니다] 김한태 <한국독림가협회 회장>

    ... 바로 현재 한국독림가협회 회장을 맡고 있는 김한태(75)씨다. 1922년 전북 임실군에서 태어난 김회장은 지난 60년 10년간의 경찰공무원 생활을 마친이후 지금까지 임실과 진안 일대 6백50만평에 모두 3백30만그루 의 나무를 심어 ''나무할아버지''로 불리고 있다. 이같은 업적을 인정받아 지난 91년엔 UN산하 세계식량기구(FAO)로부터 산림부문에 수여하는 공로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헐벗은 산이 안타까워 심기 시작했다는 어린 묘목들은 강산이 세번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Y-파일] 임업후계자 신용운씨..대이은 산머슴의 '육림일기'

    "지가 심어서 지가 비묵을라카믄 나무 몬심어". "자기가 심어서 자기가 베려면 나무를 못심는다"는 경상도 사투리다. 경상남도 거창군 주상면 도평리에 사는 제2대 "산머슴" 신용운(30)씨. 그는 일상이 힘들거나 조급함이 들 때면 이 말을 떠올린다. 지난 87년 거창농고를 졸업하고 대를 잇겠다고 했을때 아버지 신덕범(68) 옹이 일러준 말이다. 쑥쑥자라는 나무보다도 오히려 그의 젊은 혈기를 다스려주는 금과옥조. 드넓은 산에 나무 몇그루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Y-파일] (나의 직업/나의 보람) 임업연구사 박현씨

    박현 TV를 통해 어떤 사람이 굉장히 큰 나무의 아래 부분에 자신의 몸을 쇠사슬로 묶고 나무를 자르지 못하게 하는 장면을 본적이 있다. 길을 내기 위하여 나이가 2백년이 훨씬 넘은 듯한 이 나무를 자르려는 것을 이 동네 주민이 막으려는 장면이었다. 이러한 모습은 미국 유학시절이던 90년대 초반 TV를 통해 종종 접할 수 있었고, 그 장면은 지금도 내 기억속에 생생하게 살아남아 나의 직업, 나의 삶에 반영되고 있다. 최근 식수나 대기의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Y-파일] 임업후계자 신용운씨 .. '산의 미래를 믿는다'

    ... 다니며 일을 배우던 것에서 어느순간 모든 일이 그의 손을 기다리게 됐다. 전국을 누비며 제재소재료로 쓰는 낙엽송을 구해야하고 가공된 목재도 팔아야 한다. 틈틈히 사슴 멧돼지 동물사육도 해야 한다. 그러나 본업은 조림과 육림. 나무는 심는것 못지 않게 키우는 것이 중요하다. 수시로 주위에 풀을 베고 가지를 쳐주지 않으면 금새 표가 나기 때문이다. 그는 23살때 임업후계자로 선정돼 지금은 한국임업후계자중앙회 간사직을 맡고 있다. 지난해는 임업발전에 대한 공로를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인테리어] '성북동 H씨 주택' .. 창이 있어 좋은 집

    "창문을 통해 사계절을 그림처럼 감상한다" 화사하게 핀 봄꽃, 싱그러운 나무, 울긋불긋 물든 단풍, 온세상을 새하얗게 뒤덮는 눈... 철따라 다른 빛의 옷을 입는 우리나라 자연은 그 자체로 조물주의 작품이다. 엘비디자인(대표 황옥채.517-1697)이 설계한 성북동 H씨집은 창문을 액자 삼아 자연이란 그림을 전시해놓은 화랑과 같다. 단순 채광이나 시야 확보를 위한 창 개념에서 벗어나 격자틀을 효과적으로 활용함으로써 다양한 표정의 바깥풍경을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레저/관광] '제천 청풍문화재단지' .. 중원문화 '고색창연'

    ... 생활모습을 재현, 역사문화의 산교육장이 되고 있다. 이러한 고색창연한 옛 고을의 풍취에 젖어들면서 발아래로 유람선이나 모터보트가 드넓은 충주호를 질주하는 경관을 굽어보는 맛도 상큼하기만 하다. 단지내에는 산수유와 벚꽃 등 꽃나무가 많아 활짝 핀 꽃나무사이를 거니는 다정한 연인이나 가족단위 상춘객의 모습이 무척 낭만적이고 운치있어 보인다. 청풍문화재단지가 위치한 물태리에서 제천까지 약 10km 구간은 드라이브코스로도 일품이다. 이 길은 충주댐 건설에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천자칼럼] 황사예방 조림

    ... 들었다. 북경지역의 경우에는 지난 70년대의 30회에서 1,2회로 급감했다. 그것은 지난 수십년간 중국 정부가 실시해온 사막녹지화정책 추진의 결과였다. 50년대부터 황사 발원지인 서북 사막지역과 황토지대에 약 3억그루의 나무를 심은 "녹색 만리장성 계획"과 78년부터 2050년까지 시행중인 "북방 방풍림 계획"이 효과를 거둔 것이다. 중국에는 동북 (길림 요녕) 화북 (내몽고 하북 산서) 서북 (신강 청해 티베트) 등 3북지방을 중심으로 연간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인테리어] 혼자만의 공간 'MDF 가구'로 산뜻하게 꾸며보자

    좁은 공간을 최대한 활용하면서 수납효과를 높일수 있는 MDF 가구. 원룸거주자나 자기공간을 꾸미려는 신세대들의 필수품으로 인기다. MDF란 톱밥과 자투리나무에서 섬유질만을 뽑아내 압축시켜 판자로 만든 것. 색상은 원목과 비슷하면서 값은 훨씬 저렴하다. MDF 가구는 연출하기에 따라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수 있다는게 큰 장점. MDF 박스에 쿠션을 놓으면 의자가 되고 두세개를 연결해 합판을 얹으면 멋진 사이드테이블이 된다. 사이의 공간은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Y-파일] 부끄러운 자화상 .. 세계 각국의 임목 축적 현황

    비행기에서 내려다 본 서울의 모습은 선진국 어느나라에 비해 황량하다. 나무를 찾기가 쉽지 않다. 대단지 아파트가 먼저 눈에 들어온다. 조림에 관한한 OECD(경제협력개발기구)회원국이라는 사실이 부끄러운게 현실이다. 치산녹화사업이후 산지의 97%가 나무로 덮혔다는게 정부측의 설명이다. 73년부터 87년까지의 1,2차 치산녹화사업을 통해 2백15만5천ha의 나무를 심었다. 또한 황폐한 산림 7만8천ha에 사방사업을 실시했다. 제2차 녹화사업이후에도 ...

    한국경제 | 1997.04.04 00:00

  • [금융가레이더] 상업은행 ; 국민은행 ; 주택은행 ; 평화은행

    .상업은행은 식목일 앞두고 3일 오전 일사일산 가꾸기 운동의 일환으로 남산공원에서 식목행사를 개최. .국민은행은 3일 경기도 고양시 소재 일산연수원 뒷산에서 이규징 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4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잣나무 2백그루를 심고 작년에 심은 나무에 비료와 물주기를 하는 등 식목행사를 가졌다. .주택은행은 창립 30주년및 민영화 완성의 해를 맞아 고객의 아이디어를 경영및 업무혁신에 반영하기 위해 3일부터 5월말까지 두달간 "파워뱅크 ...

    한국경제 | 1997.04.0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