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8591-78600 / 85,4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고려목선 되살려 생생한 전투 보인다..KBS'태조왕건' 안동 촬영장 첫선

    지난 22일 경북 안동호에 90t급 고려목선 6척이 위용을 드러냈다. 아직 생나무 냄새가 채 가시지 않은 목선은 길이 25m,폭 6m로 예상보다 큰 규모였다. 부산시가 폐선예정이던 오징어잡이배를 KBS가 무상으로 받아 1억7천만원을 들여 개조한 것. 간만의 차가 심한 서해안에서의 전투를 위해 배 앞머리를 편편하게 하고 뒷부분에 날개를 달았던 고려 선박을 고증을 통해 살려냈다. 이 목선들은 오는 12월7일부터 ''태조 왕건''의 해상전투에 투입된다. ...

    한국경제 | 2000.11.24 00:00

  • [눈길끄는 전시] 조각가 박실씨 세번째 개인전 .. 24일부터

    ... 조각가 박실씨가 24일부터 박영덕화랑에서 개인전을 갖는다. 96,98년에 이어 ''시간여행-수수께끼''를 주제로 한 세번째 전시회다. 지난해부터 올해까지 콜라주 형태로 그린 작품 12점을 출품한다. 이번 전시회에 선보인 나무로 만든 상자는 작품의 최소 단위다. 작은 상자를 어떻게 연결해 배열하느냐에 따라 작품방식이 달라진다. 그는 상자 형태의 작품을 98년에도 내놨다. 당시에는 동판을 썼지만 이번에는 틀을 사용한 게 달라진 점이다. 12월3일까지. ...

    한국경제 | 2000.11.24 00:00

  • 레드와인 알고 마시면 '맛 두배' .. 프랑스 보르도産이 대표적

    ... 레드 와인을 주문하고 보관하는 방법을 알아본다. 레스토랑에서 내미는 와인 리스트를 보면 원산지와 포도원,포도 품종,포도 수확연도 등이 기본적으로 표기되어 있다. 와인이 나는 지역은 일반적으로 온화한 기후대에 있다. 이는 포도나무가 결빙이나 서리에 약하고 햇빛을 잘 받아야 좋은 포도를 맺기 때문이다. 프랑스 이탈리아 미국 서부 호주 남아프리카공화국 칠레 등이 주요 와인 생산국이다. 특히 레드 와인의 대명사로 불리는 프랑스 보르도 지역은 대서양을 면하고 있어 포도 ...

    한국경제 | 2000.11.24 00:00

  • [가정 동의보감] '만성위염.궤양' .. 신경성 위염엔 귀비탕류

    ... 자세 등이 총체적으로 문제가 돼 생긴다. 한의학에서는 위장을 모든 건강의 토대로 보고 있다. 위장만 튼튼하면 모든 병이 나을 수 있다는 보토(補土)학파가 존재하기도 한다. 모든 음식을 흡수한다는 기능에서 볼 때 소화기관은 나무의 뿌리에 비유할 수 있고 뿌리가 부실한 나무는 오래가지 못한다. 따라서 위장 기능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은 것이다. 도시인의 신경성 위염에는 귀비탕류, 우측옆구리가 결리는 건장한 사람에게는 대시호탕, 야위고 위기능 ...

    한국경제 | 2000.11.24 00:00

  • [다이제스트] '썩은 나무에는 조각할 수 없고'

    ◆썩은 나무에는 조각할 수 없고="꽁보리밥 먹고 물 마시고 팔베개하고 누우니,즐거움 또한 거기 있어라" 동양학총서를 꾸준히 내온 자유문고의 한글 논어. 현대인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젊고 감각적인 문장으로 다시 썼다. 논어에 담긴 잠언적인 맛을 살리기 위해 원문도 곁들였다. (지재희 지음,자유문고,1만원)

    한국경제 | 2000.11.23 00:00

  • [불감시대] (223) 제2부 : IMF시대 <7> 대결 (9)

    ... 왼손으로 다시 자신의 머리를 쳤다. 왼쪽 입술 쪽을 움직여 ''터졌어''라는 말을 하려고 애쓰며 왼손을 오므렸다 폈다 했다. 진성호가 자신의 오른팔을 들었다 놓았다. 그런 다음 페어웨이 가로 뛰어가 두 마리의 개를 그곳 나무에 묶어놓고는 다시 황무석이 있는 곳으로 왔다. 진성호가 상체를 숙여 그의 입을 황무석의 귀에다 댔다. 황무석이 자신의 머리 왼쪽을 가리키며 ''터졌어''라고 한쪽 입술로 힘들게 말했다. "뭐라구? 터졌다구? 그럼 뇌졸중이야?" ...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폴김의 골프클리닉] '쇼트게임' (7) '범프 앤드 런'

    골프에 입문한 지 오래된 골퍼들도 다소 생소하게 들릴 수 있는 ''범프 앤드 런''(bump-and-run)은 골프가 시작될 때부터 있었던 가장 오래된 형태의 샷중 하나다. 우리가 흔히 나무 밑이나 장애물이 주위에 있을 경우 미들아이언을 사용해 가볍게 페어웨이로 볼을 빼내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 구사하는 샷이 범프 앤드 런과 흡사하다. 이 샷은 원래 단단하고 빠른 그린을 공략하기에 가장 적합한 어프로치샷이다. 바람이 많이 불고 해안지형의 특색이 ...

    한국경제 | 2000.11.21 00:00

  • [신간] '말하는 나무' .. 오스카 와일드作 재구성

    말하는 나무=오스카 와일드 원작의 이야기를 재구성한 책.예술적 감각이 빛나는 그림이 돋보인다. 서울동화 일러스트레이션 수상작.시끄럽고 지저분한 것을 싫어하는 거인이 담장을 높이 쌓았으나 외로움에 시달리다 한 어린아이와 친구가 된다는 내용.조은수 글.그림(문학동네어린이,7천5백원)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이 아침에] '思考와 문화의 강'을 건너서 .. 이강원 <시인>

    ... 막고 천막을 세우며 새 삶의 장을 열었다. 매서운 바람과 폭우는 천막을 통째로 날리기도 했다. 사전정보 부족으로 한국에서 가지고 온 연장은 리어카에 삽과 곡괭이뿐이었으니 그 넓은 땅에 묻은 그들의 손톱은 얼마나 많았으리. 포플러 나무를 방풍림으로 심어 바람과 협상을 했고 자주 뒤집히는 천막은 흙벽돌을 직접 구워 온돌방까지 갖춘 집으로 바꾸며 삶을 일구었다. 그들의 개척정신까지 비료로 받은 땅은 정직하게 약속을 지켜주었다. 드디어 그곳에 한국인들이 심은 토마토,사과,고추가 ...

    한국경제 | 2000.11.18 00:00

  • 백마디 말을 하면 무엇하랴 .. '도미에' 평전 국내에 소개

    ... 19세기 격동의 프랑스 사회를 온몸으로 견디며 시대의 양심을 대변한 예술가. 그는 권력비판에만 그치지 않고 인간과 사회에 대한 끝없는 자각으로 풍자만화의 영역을 넓혔다. 영남대 법대 교수인 박홍규씨는 평전 ''오노레 도미에''(소나무출판사·1만2천원)에서 그의 빛나는 삶과 예술을 집중 조명했다. 법대 교수가 웬 만화 얘기냐고 하겠지만 박씨는 이미 ''윌리엄 모리스의 생애와 사상''''내 친구 빈센트''등을 펴낸 이 분야의 전문가. 미술에 대한 열정으로 지난 ...

    한국경제 | 2000.11.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