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221-79230 / 81,48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오늘의 증시시황] 선거후 첫장...블루칩 매수세..3P 상승

    ... 치열한 매매공방에 따라 오르고 내린 종목수가 엇비슷했다. 상한가 37개등3백65종목이 올랐으며 하한가 26개를 포함 3백57종목이 하락했다. 업종별로는 화학 철강 전기기계 운수창고 보험등이 오름세였고 증권 기계 조립금속 나무 의약등은 소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외국인 관심종목으로 대두되고있는 대한항공이 시종 초강세를 보였으며 대형 금융사고에도 불구하고 인천투금이 종금사전환및 M&A기대감으로 가격제한폭까지 상승했다. 증권사 일선지점장들은 "선거가 끝나 투자자들의 ...

    한국경제 | 1995.06.28 00:00

  • 7월부터 공무원등 명함 재생지 의무화..환경부, 94곳에 요청

    ... 8백원정도의 외국산폐지사용 재생명함지에 비해 크게 낮은 수준이다. 환경부는 지난해 전국적으로 명함을 만드는데 들어간 명함지 사용량을 2천5백t정도로 추정하고 이를 국산재생명함지로 교체할 경우 70여억원의 비용절감과 함께 30년생 나무 5만그루의 벌채예방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이번 조치와 관련,공공기관의 폐기물재활용촉진을 위한 국무총리훈령에 의거,이행 실태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점검하는 한편 불이행기관에 대해서는 행정지도및 단속에 나설 ...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홍루몽] (111) 제4부 상사병에 걸린 가서 (8)

    ... "충일충"비법을 쓰기로 하였다. 충일충은 궂은 일로 궂은 일을 때우는 일종의 액막이였다. 가령 사람이 죽게 되었을 때 아예 관이나 수의를 준비해버리면 그 사람이 다시 회복되어 살아나는 수가 있는 법이었다. 그러면 장례준비도 되고 액막이도 되는 일석이조의 효과가 있는 것이었다. 그런데 수의나 다른 장례물품을 구하는 것은 별 문제가 없는데 좋은 나무 얻기가 어려워 진씨 관을 짜는 일이 문제였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녹지가 31% '공원같은 아파트' .. 시흥 '벽산 늘푸른'아파트

    40~50년된 수목 1,000여 그루와 개나리 철쭉등 꽃나무 만그루가 오솔길 자연석징검다리 대나무펜스등과 어우러진 공원같은 아파트가 수도권에서 등장한다. 이달말 입주가 시작되는 시흥시 은행동의 "벽산 늘푸른 아파트"가 그곳으로 324가구의 소형 아파트단지임에도 불구, 녹지공간이 31%나 되는데다 계절에따라 특징있는 나무를 대거 심어 조경을 특화했다. 또 전체조경을 3개 부분으로 구분, 단지입구에서 앞부분까지는 작은 수목에서 큰 수목으로 ...

    한국경제 | 1995.06.26 00:00

  • [가정/여성단신] 여성신문 교육문화원 ; 국립민속박물관등

    ... 3개월간 ''주부 해오여행 영어교실''을 연다. 강의는 매주 월요일 오후 2시40분~4시30분. 회비 7만원. 512-3301 국립민속박물관은 29일-7월4일 "채색바구니 만들기"교실을 연다. 채색바구니란 얇게 쪼갠 대나무조각을 물들여 엮는 바구니.강사는 인간문화재 53호 서한규씨. 30-60세주부중 선착순 50명 접수. 734-1346 케이블TV여성채널 GTV는 7월8일 오후2-6시 서울명동 메트로미도파 백화점에서 "제1회 카스배 신세대여성 포켓볼대회"를 ...

    한국경제 | 1995.06.25 00:00

  • "20년 길러온 희귀수목 정신적 위자료도 지급해야"

    연구목적을 위해 20여년간 길러온 희귀수목을 시내버스가 들이받아 피해를 입혔다면 장기간 나무를 길러온 사람이 입은 정신적 충격에 대한 위자료도 지급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지법 민사 합의12부(재판장 채영수부장판사)는 25일 시내버스가 중앙선 을 넘어 수목원을 침범하는 바람에 연구목적으로 20년간 길러온 희귀수목 5 그루에 피해를 입은 동국대 농대 박모 교수(임학과)가 버스회사인 수원여객 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이같이 ...

    한국경제 | 1995.06.25 00:00

  • [분양소식] 한일건설, 원주 구곡지구에 540가구 분양

    한일건설(사장 이창진)이 내달초에 강원도 원주시 명륜동 구곡지구에서 540가구의 아파트를 분양한다. 지상 15층 7개동으로 지어지는 이 아파트는 23평형 단일평형으로 예상 분양가는 평당 205만원선이다. 격자무늬창문, 나무무늬 현관 타일등 전통한옥의 분위기를 한껏 살린 이 아파트는 구곡사거리 시내버스 종합터미널 원주시청 남부시장 환경청등이 가까이 있어 교통이 편리하고 상권도 발달해 있다. ☎ (02) 527-7254~7 (한국경제신문 ...

    한국경제 | 1995.06.25 00:00

  • [한경칼럼] 아들공부방과 모친속옷..홍해준

    ... 못하시고 김천에서 서울로, 서울에서 만주로 전전하셨다. 해방후 고향에서 적산관리위원장을 역임하셨는데 6.25후 작고하셨을때 우리가 살고 있던 집이 등기도 안되어 있음을 알게 되었다. 해방3년전에 매입한 적산가옥이었는데도 부친은 배나무 밑을 지나면서 갓끈을 고쳐매지 않으신 것이다. 여성은 어느 시대에나 현실주의자다. 우리 어머니는 우리를 그토록 고생시킨 부친의 비현실적인 청빈을 지금도 가슴아파하시지만, 그리고 우리도 한때 어머니에게 동조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

    한국경제 | 1995.06.23 00:00

  • 위조채권 대량 발견 .. 23일 거래정지, 24일 재개

    ... 옥산빌딩내 명신교역사무실에서 미리 구입한 한국주택은행 발행의 5백만원권 제1종 국민주택채권의 금액 발행일 상환일 매출일 채권번호등을 종이에 오려붙여 칼라복사하는 수법으로 1백2매를 위조했다. 이들은 서울시 중랑구 면목3동 458의48소재 임씨집에서 미리 준비한 가짜 은행지점장 나무인장등으로 복사한 채권 1백2매를 날인해 진품으로 위조한후 건설업체등에 할인하는 수법으로 유통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4일자).

    한국경제 | 1995.06.23 00:00

  • [홍루몽] (109) 제4부 상사병에 걸린 가서 (6)

    ... 화가도 그대로 그려낼 수 없을 것 같았다. 어디선가 서풍을 타고 꾀꼬리소리가 들리는 듯도 하고, 따사로운 가을볕 속에서 귀뚜라미가 무료한지 찌르르르 찌르르르 울어대었다. 희봉이 동남쪽으로 시선을 돌려 바라보니 산기슭에 아름드리 나무들을 배경으로 정자들이 띄엄띄엄 늘어서 있었고, 서북쪽을 바라보니 물가에 누각들이 두어 채 우뚝 솟아 있었다. 숲속에서 인듯 생황 부는 소리가 들려 아늑한 정취를 자아내기도 하였다. 희봉은 이런 아름다운 세상을 두고 이제 ...

    한국경제 | 1995.06.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