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231-79240 / 81,4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홍루몽] (109) 제4부 상사병에 걸린 가서 (6)

    ... 화가도 그대로 그려낼 수 없을 것 같았다. 어디선가 서풍을 타고 꾀꼬리소리가 들리는 듯도 하고, 따사로운 가을볕 속에서 귀뚜라미가 무료한지 찌르르르 찌르르르 울어대었다. 희봉이 동남쪽으로 시선을 돌려 바라보니 산기슭에 아름드리 나무들을 배경으로 정자들이 띄엄띄엄 늘어서 있었고, 서북쪽을 바라보니 물가에 누각들이 두어 채 우뚝 솟아 있었다. 숲속에서 인듯 생황 부는 소리가 들려 아늑한 정취를 자아내기도 하였다. 희봉은 이런 아름다운 세상을 두고 이제 ...

    한국경제 | 1995.06.23 00:00

  • 위조채권 대량 발견 .. 23일 거래정지, 24일 재개

    ... 옥산빌딩내 명신교역사무실에서 미리 구입한 한국주택은행 발행의 5백만원권 제1종 국민주택채권의 금액 발행일 상환일 매출일 채권번호등을 종이에 오려붙여 칼라복사하는 수법으로 1백2매를 위조했다. 이들은 서울시 중랑구 면목3동 458의48소재 임씨집에서 미리 준비한 가짜 은행지점장 나무인장등으로 복사한 채권 1백2매를 날인해 진품으로 위조한후 건설업체등에 할인하는 수법으로 유통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4일자).

    한국경제 | 1995.06.23 00:00

  • [한경칼럼] 아들공부방과 모친속옷..홍해준

    ... 못하시고 김천에서 서울로, 서울에서 만주로 전전하셨다. 해방후 고향에서 적산관리위원장을 역임하셨는데 6.25후 작고하셨을때 우리가 살고 있던 집이 등기도 안되어 있음을 알게 되었다. 해방3년전에 매입한 적산가옥이었는데도 부친은 배나무 밑을 지나면서 갓끈을 고쳐매지 않으신 것이다. 여성은 어느 시대에나 현실주의자다. 우리 어머니는 우리를 그토록 고생시킨 부친의 비현실적인 청빈을 지금도 가슴아파하시지만, 그리고 우리도 한때 어머니에게 동조하기도 했지만 지금은 ...

    한국경제 | 1995.06.23 00:00

  • 육산기업, 동의보감 처방전의 건강베개 개발

    동의보감의 신침법을 재현한 건강베개가 개발됐다. 육산기업(대표 강창룡)은 동의보감의 처방대로 잣나무 목침속에 각종 한 양재를 넣어 만든 베개를 시판한다. 이제품은 베개 윗부분에 미세한 구멍이 뚫려있어 한양재의 기운이 스며나 와 신경성두통 해소와 피부미용에 도움을 준다고 회사측은 설명한다. 시판가격은 30만원이며 일본에도 수출할 계획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4일자).

    한국경제 | 1995.06.23 00:00

  • [문화마당] (전시) 정현도 조각전 ; 노경주금속작품전 등

    ... 송하갤러리(051-752-5289) 동의대미술학과를 졸업한 전씨의 첫개인전. "작업"시리즈등 조각및 설치 30여점 출품. 사향전 =27일까지 종로갤러리(737-0326). 서울교육대학미술교육과 동문전. 연후회 바실회 미우회 서연회 느티나무회 사향도예회등 동문단체 연합전. 박수룡전 =28일~7월15일 선화랑(734-0458). 남도풍물을 소재로 한 "흔들리는 사람들" "달빛가족"등 릴리프적 요소가 강한 작품 30여점 출품. 제6회 한국선면전 =23~29일...

    한국경제 | 1995.06.22 00:00

  • [이야기골프] 직감력에 충실 .. 소동기 <변호사>

    ... 퍼팅수는 최근 일년동안 단 한번도 28타를 넘었던 적이 없다" 여기서 말하는 그라함은 1949년도 영국오픈 챔피언인 남아공출신의 보비 로크를 말한다. 로크는 다섯살이 되어 골프를 알게 되자마자 아버지의 친구로부터 플레이트형의 호두나무샤프트로 된 퍼터를 선물받았다. 그는 그후 이것을 손실해가면서 죽을때까지 그 한개만을 계속해서 사용했다고 한다. 너무도 잘 들어가기 때문에 그의 친구들은 공포감과 외경심이 섞인 투로 크 퍼터에 "방울뱀"이라는 별명을 붙여주었다는 ...

    한국경제 | 1995.06.22 00:00

  • [동호동락] 이요섭 <비씨카드 전무이사>

    ... 시간상 여유가 많지않아 멀리있는 산을 가는 것보다는 근교의 산을 자주 찾는 편이다. 비록 같은 산을 여러번 찾아도 지겹지않은 것은 그때마다 다른 모습을 보기때문이다. 같은 길을 또다시 가게되어도 조금씩 변해있는 풀과 나무의 모습을 보는 것도 필자에게는 또다른 즐거움이다. 또 하산하여 산밑의 간이식당에 둘러앉아 먹는 도토리 묵과 동동주의 맛도 하루를 멋지게 마감하는데 없어서는 안될 요소이다. 때로는 간단한 불고기에 소주 한잔씩 기울이는 것도 일미임에 ...

    한국경제 | 1995.06.20 00:00

  • [한경어록] 이상 ; 안분

    .이 상 가장 잘 익은 복숭아는 그 나무의 가장 높은 곳에 있다. - J W 릴리 .안 분 지나친 생각은 한갓 정신을 상하게 할 뿐이요, 망령된행동은 도리어 재앙을 부른다. - 경행록 (한국경제신문 1995년 6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5.06.20 00:00

  • [신물질 신산업] '절전형 자판기' ; '쓰레기 소각기'

    ... 있으며 전기요금은 10%정도 절약할수 있다고 한다. 쓰레기 소각때에는 매연등 가스나 폐유가 흘러나오게 마련이다. 이 폐유와 자생가스를 연료로 이용한 쓰레기소각기가 나왔다. 일 NI테크노사가 개발한 소각기는 흙먼지나 종이 나무 플라스틱등 다양한 혼합 쓰레기를 소각하는 연료로 폐유와 자생가스만을 이용한다. 공장 레스토랑등에서 나오는 폐유로 쓰레기를 섭씨 800~1,000도의 고온에서 고속으로 소각하는 도중에 플라스틱등 석유관련쓰레기에서 가연성 가스가 ...

    한국경제 | 1995.06.18 00:00

  • 선거 인쇄물 4t트럭 1,500대분..선전벽보등 뒷처리 어려울듯

    ... 인쇄물을 그대로 쌓아 올리면 무려 1백10km가 넘을 것이라는 당국의 계산이다. 환경부의 한 관계자는 이와관련 "이들 인쇄물이 모두 김포매립지로 반입된 다면 수수료만 6천여만원에 이를 것"이라며 "계산상으로는 30년생 나무5만그루가 이번 선거로 사라지는 셈이 된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당초 각 정당에 대해 선거에 사용될 인쇄물을 재생용지로 할 것을 강력히 요청했지만 후보들이 유권자에 대해 나쁜 인상을 줄 우려가 있느데다 인쇄가 깨끗하게 되지 않는다며 ...

    한국경제 | 1995.06.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