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341-79350 / 84,1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우리모임] '서울중앙병원 통기타동호회' .. 임배만 <팀장>

    ... 즐기는가 하면 정자에 앉아 못속의 연꽃 피는 소리로 시흥을 돋웠다고 한다. 물론 이런 소리가 실제로 귀에 들렸을 리 만무하다. 자연의 생명활동이 하나의 음악에 비유될 정도로 신비롭다는 뜻일 게다. 자연의 음악에 비교할 바는 못되지만 나무통과 여섯개 줄이 엮어내는 통기타도 소리가 풍부하고 또 다양하다. 오케스트라에 견줄만 하다고 베토벤도 인정했다. 하지만 너무나 대중적인 악기여서 가치가 반감되는 면도 없지 않다. 이렇듯 평범하면서도 오묘한 그 무엇을 지닌 통기타를 ...

    한국경제 | 1998.08.27 00:00

  • [별미집] '남양가든' .. 삼계백숙/송어회...백화점식 메뉴

    남양가든은 의정부시 최대의 한식당이다. 3천평 대지에 배나무 과수원과 각종 유실수, 넓은 잔디정원 등을 갖춘 식당이다. 수용인원도 무려 4백~5백명에 달한다. 때문에 숯불장어구이 삼계백숙 생등심 송어회 사철탕 등 백화점식 메뉴를 선보인다. 그러나 각 음식은 독특한 조리법으로 고유의 맛과 싱싱함을 간직하고 있다. 장어는 숯불로 구워 기름을 제거, 꼬들꼬들하며 담백하다. 송어회는 평창산 송어를 식당내 지하수 축양장으로 옮겨 굶긴 뒤 회를 ...

    한국경제 | 1998.08.27 00:00

  • [영화계] 백두대간, '러브 앤 시네마' 행사

    .영화사 백두대간은 28일 동숭아트센터에서 "러브 앤 시네마"행사를 갖는다. 자정부터 "얼지마 죽지마 부활할거야" "소년, 소녀를 만나다" "올리브 나무 사이로"가 잇달아 상영된다. 입장요금은 1만원. 747-7782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8일자 ).

    한국경제 | 1998.08.27 00:00

  • [신병기] '켄 마쯔우라 FS-01 티탄드라이버'

    ... 2.5mm 가늘다. 공기저항을 최소화해 헤드스피드를 늘리기 위한 것이다. 이 클럽은 페이스높이가 47mm로 깊고 중심각도 크다. 이는 볼을 안정적으로 똑바로 보낼수 있고 바람속에서도 강한 탄도를 이끈다. 헤드모양은 퍼시몬(감나무재질)을 연상케할만큼 편안한 느낌을 준다. 버진티탄의 타구감은 퍼시몬우드처럼 부드럽다. 한마디로 비거리.컨트롤.타구감 세 요소를 갖추었다. 로프트는 10, 11도 두가지가 있다. 샤프트강도는 R2 R SR S가 있으며 길이는 45.5인치다. ...

    한국경제 | 1998.08.26 00:00

  • [보험이야기] 아낌없이 주는 나무

    IMF시대 이후 실직한 자식들에게 폐를 끼치는 것 같아 양로원을 찾는 노인들이 늘고 있다고 한다. 뭘 바라고 자녀를 키운건 결코 아니지만 아낌없이 주는 나무처럼 모든 걸 주고 난 후의 모습이 행복한 모습만은 아닌건 왜일까. IMF 앞에서는 자식이 가장 훌륭한 노후준비라던 소박한 믿음마저 그 빛을 잃어가는 모양이다. 게다가 최근 부모를 모시는 자녀에게 상속세를 감해준다는 보도를 접하고 보니 법이 효를 앞서는 것 같아 착잡하기까지 하다. ...

    한국경제 | 1998.08.24 00:00

  • 독일문단거장 츠바이크 소설 '촛대의 전설' 번역 출간

    ... 저렇게 어디로 가는지도 모르는채 어둠 속을 영원히 걸어갈 수는 없는 법이야. 길을 밝혀주지 않으면 안되겠어. 저들에게는 바로 불빛이 필요해" 20세기 독일문단의 거장 슈테판 츠바이크. 그의 소설 "촛대의 전설"(이동준역 자작나무)이 번역돼 나왔다. 그는 "광기와 우연의 역사" "마리 앙투아네트"등 역사에세이와 전기물로 유명해졌지만 처음에는 시인으로 출발했다. 스무살 때 시집 "은빛 현"을 처음 냈고 산문으로 영역을 옮긴 뒤에도 그의 시적 감수성은 그대로 ...

    한국경제 | 1998.08.24 00:00

  • '민중의 삶' 이야기..박정요씨 장편 '어른도 길을...' 내놔

    ... 김형경씨는 "그가 소설을 완성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오래 담금질된 쇳덩이가 반짝반짝 빛나는 모습을 연상했다"며 "격동과 암흑의 세계를 헤쳐온 민중의 삶을 한 아이의 시각으로 그려낸 그의 작품에는 담백한 동양화가 지닌 설화적인 분위기가 돋보인다"고 말했다. 문학평론가 임규찬씨도 "들 넓어 하늘은 나무 부근에 나직하다는 옛 시구를 실감케 하는 좋은 작가의 좋은 작품"이라고 극찬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8월 24일자 ).

    한국경제 | 1998.08.24 00:00

  • 솔잎향에도 금강산 '바람' .. 에코미스트코리아 신제품 불티

    ... 금강산 솔잎향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어 눈길. 향기마케팅업체인 에코미스트코리아는 판매를 시작한지 불과 일주일만에 3천개가 팔려 나가자 연말까진 20만개 판매는 무난할 것으로 장담하고있다. 이 제품은 금강산등에서 자라는 전통소나무인 적송의 솔잎에서 추출한 정유로 만든 것. 천연나무 향기여서 스트레스해소와 긴장완화에도 효과가 있다는게 회사측 설명이다. 소형캔에 담겨 있으며 캔당 소비자가격은 3천원이다. 에코미스트코리아는 금강산 관광객을 위한 기념품으로 ...

    한국경제 | 1998.08.21 00:00

  • [홈쇼핑 추천상품] LG홈쇼핑 '백순기 통보리 굴비' 등

    ... 굴비의 기름과 습기가 흡수되면서 굴비의 맛이 더욱 담백하고 쫄깃쫄깃해지는 원리를 이용했다. 영광굴비 10마리와 통보리로 구성돼 있고 한마리씩 찜통에 찌면 더욱 맛있는 영광굴비를 즐길수 있다. 한가위 선물용으로 좋으며 오동나무로 포장돼 있다. 용량은 1kg이고 전화주문후 4~6일 이내에 집까지 배달해준다. 가격은 15만원. (080)969-4545 전주와 장수지역에서 나오는 곱돌을 특유의 비법으로 가공처리한 제품. 희소성과 고가라는점 때문에 전주이외 지역에서는 ...

    한국경제 | 1998.08.21 00:00

  • [레저] 사대부 풍류의 멋 '정자문화'..담양 고서/봉산면일대

    ... 조성된 연못은 외부의 사각형태와 연꽃의 둥근잎이 어울려 음양의 균형을 이룬다는 것이다. 담양 누정들은 대부분 비슷한 식의 음양사상을 담고 있다. 소쇄원 건물들은 한가운데에 있는 폭포계곡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고 있다. 주변 나무들은 계절따라 다른 색깔의 꽃을 피운다. 여름 백일홍, 봄 매화와 복사나무, 가을 단풍나무가 그것이다. 초입에는 울창한 대나무숲이 운치를 더해 준다. 말그대로 자연과 인공의 화합이다. 당대의 문인들이 소쇄원에 숱한 찬사를 보냈지만 ...

    한국경제 | 1998.08.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