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891-80900 / 86,8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온고지신] '작은 것과 큰 것'

    ... 버섯은 한달이라는 시간의 흐름을 알 수가 없으며, 여름 한철만 살다 가는 매미는 봄 가을 겨울이라는 계절이 있다는 것을 모른다. 이는 그것들이 지니는 수명과 지각에 한계가 있기 때문이다. 장자는 또 오랜 옛날 대춘이라는 나무가 있었는데 그 나무는 8천년을 한 계절로 살았다고 했다. 기묘년 토끼해가 저물어 가고 경진년 용의 해가 다가오고 있다. 사람들은 새로운 세기, 새천년 맞이에 온통 야단법석이다. 하루, 한달, 한 계절에 매달리는 꾀죄죄함 보다는 ...

    한국경제 | 1999.12.14 00:00

  • 옥상에서 퍼팅을 .. 삼보조경 '퍼팅그린' 개발

    ... 똑같은 조건을 갖춘 "옥상퍼팅그린 시스템"을 개발, 특허를 출원했다고 13일 밝혔다. 바닥면적이 1백평이상인 옥상이어야 그린을 설치하기 좋으며 시공비는 평당 55만~60만원이다. 그린은 양잔디로 조성된다. 그린주변에 나무를 심을 수도 있다. 수요자 요구에 따라 게이트볼을 칠 수 있는 공간으로도 꾸며준다. 삼보조경의 퍼팅그린시스템 원리는 옥상 바닥 넓이에 맞춰 특수화분을 설치하고 흙을 10cm 높이로 담아놓는 것이다. 양잔디용 경량토가 사용된다.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남궁인/김선향씨, '자랑스런 시사랑인상' 수상

    ... 4백명이다. 수상자 남궁인씨는 자타가 공인하는 "문학 청년"이다. 지하철에서도 신문 대신 시집만 읽고 시작 메모를 한 묶음씩 들고 다닌다. 최근 모임에서는 "새도 자고 바람도 자는/산마루 외딴 초가집/밤눈 오는 소리/마당에 지붕에/나무가지에/땅위에 세상은/눈소리만 조용하다/수수깡 울타리에/살금살금 내리는/함박눈 소리/잠든 나그네 놔두고/촛불이 혼자 듣는다"("눈오는 소리" 전문)라는 자작시를 낭송해 박수를 받았다. 내년엔 시집도 낼 계획이다. 그는 "요즘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얼굴형상 3차원 자동조각 .. 터보테크 'BBM'

    5분만 투자하면 자신의 얼굴을 나무나 플라스틱에 무료로 조각할 수 있다. 터보테크(대표 장흥순)는 3차원 얼굴형상 자동조각기 "BBM"을 서울 삼성동 코엑스 "국제 게임기기 및 어트랙션전"에 출품해 이같은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전시회는 오는 16일까지 계속된다. BBM은 디지털 카메라로 사진을 찍어 3차원 화상 정보를 저장해 조각기에 전송한 후 입력된 프로그램에 따라 자동으로 조각해 주는 기계다. 지난 10월 터보테크가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문학가] 시인 안도현씨 한국 시선집 내놔

    시인 안도현(38)씨가 다시 읽고 싶은 국내 명시 71편을 골라 "그 작고 하찮은 것들에 대한 애착"(나무생각)이라는 시선집을 냈다. 열살무렵 가슴에 품고 다니던 고은의 "사치", 강은교의 "우리가 물이 되어", 황동규의 "즐거운 편지"등 문학에 눈뜨기 시작할 때 좋아했던 작품과 김지하 의 "푸른 옷" 등 문학청년 시절에 좋아한 시들을 엮었다. 작품마다 단상도 곁들였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13일자 ).

    한국경제 | 1999.12.13 00:00

  • [20세기 장수상품 '20선'] (인터뷰) 신재익 <농심 고문>

    ... "수수깡이란 말도 있지 않으냐"며 고집을 피워 관철시켰다 신 고문은 "새우깡"개발 당시를 회고하면서 "최선을 다하고도 개발에 실패할 경우 최고경영자가 실무자들을 문책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공장을 경쟁사에 매각하는 방안까지 검토할 만큼 회사 사정이 어려웠는 데도 신 사장이 개발담당자들을 나무라지 않고 오히려 격려해 주었기에 장수 스낵 새우깡이 나올 수 있었다"고 들려줬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11일자 ).

    한국경제 | 1999.12.10 00:00

  • [초대석] 국립중앙극장장에 내정된 '김명곤 대표'

    ... 노력했습니다. 15년간 어렵고 가난한 극단살림을 살면서 내실하게 꾸려 왔습니다. 이 경험을 바탕으로 부족한 부분은 행정경험 전문가를 영입해 도움을 받아 국립극장을 한국의 대표적 문화공간으로 변모시키겠습니다" 70년대 말 "뿌리깊은 나무" 기자와 배화여고 교사이후 인생에서 세번째로 월급쟁이로 자리를 옮긴 김명곤씨. 그가 어떤 식으로 국립중앙극장에 새바람을 불어 넣을지 주목된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12월 10일자 ).

    한국경제 | 1999.12.10 00:00

  • [스위트 홈] 실내분위기 연말맞이..."분위기 좀 바꿔 볼까"

    ... 액자틀 에 퀼트를 씌워 주는 등 부분부분을 원색으로 꾸며 주는 식이다. 또 창틀에 색실을 걸고 연말에 받은 카드와 연하장, 가족끼리의 인사말을 걸어 두는 것도 따뜻한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그만이다. 크리스마스 트리 장식하기 전나무 잎에 흰색 솜과 금색 은색 줄로 장식하고 꼬마전구와 촛불을 켜 두는게 기본. 여기에 작은 선물박스, 액세서리용 구슬, 인형 등을 만들어 달아 본다. 선물박스는 크고 작은 빈 박스를 활용해 색깔 포장지로 싼 뒤 큰 리본을 묶어 ...

    한국경제 | 1999.12.10 00:00

  • [1면톱] 호화빌라 분양 러시 .. 서울에 100평이상 300여가구

    ... 빌라전문 부동산중개업소에 매매를 의뢰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매매수수료는 가구당 5천만~1억원에 달한다. 내부장식 =내부마감재는 일반인들은 들어보지도 못한 외제 일색이다. 가격이 아무리 비싸도 희소성이 있는 자재가 인기를 끌고 있다. 나무는 일반 아파트에 쓰이는 무늬목 대신 값이 5배이상 비싼 통원목을 많이 사용한다. 바닥은 이탈리아산 대리석을, 거실과 주방 기둥은 스페인산 대리석을 쓰는게 유행이다. 장식장 붙박이장으로 쓰이는 가구는 휘뮬라 랄프벤즈(이상 ...

    한국경제 | 1999.12.10 00:00

  • 브릭먼, 스코어 잘못 적어 불합격..'99규칙관련 해프닝 5제'

    ... 취소했다. "행차뒤의 나팔"이었다. 데뷔 2년만에 첫승을 거둘수 있는 찬스를 경기위원 잘못으로 날려버린 것. 팔도의 실격 :3월 미PGA투어 플레이어스챔피언십 최종라운드. 소그래스TPC 6번홀에서 닉 팔도의 세컨드샷이 야자나무숲으로 들어갔다. 그런데 동반자인 코리 페이빈이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고 그 옆에서 치라고 말한 것. 팔도는 페이빈의 말을 따랐다가 실격당했다. 언플레이어블을 선언하려면 본인볼임을 확인해야 하는데 팔도는 그러지 않았다. 확인하지 ...

    한국경제 | 1999.12.09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