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021-81030 / 82,2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EXPO현장] (24) 국제관.국제기구관

    ... 자국에서 가장 어려운 스키하강코스를 관람객이 직접 시승해보는 스키시뮬레이터와 알프스산맥의 전후사방 파노라마경치를 관람할수 있는 시스템을 설치한다. 말레이시아는 살아있는 나비물고기 산호등으로 열대늪지대의 생태계,야자및 고무나무공장 심해풍경등을 연출하고 교통 통신 스포츠등 생활상을 통해 투자여건과 관광자원을 소개할 예정이다. 캐나다는 이동객석 90석규모의 이동극장시설,거울환경속의 4계절,관람객들이 직접 작동하면서 체험할수 있도록 꾸민 통신및 교통기술시스템을 ...

    한국경제 | 1993.06.30 00:00

  • 궁정동 안가터 시민공원으로...내달부터 일반에 공개

    ... 분수대가 만들어 졌고 이름에 걸맞게 입구에서부터 한글로 무궁화단도 꾸몄다. 또 공원서쪽에는 북한산성을 상징하는 길이 30m 높이 4m의 자연석성벽 이 축조되었고 구경나온 시민들이 햇빛을 피할 수 있도록 미송으로 만든 그늘막도 두군데에 새로 만들었다. 서울시는 이와함께 공원 곳곳에 소나무나무 느티나무등 30여종의 나무 3만그루와 목단 작약 꽃창포등 10여종의 전통식물을 심어 이 일대 가 도심속의 자연공원으로 손색이 없도록 꾸몄다.

    한국경제 | 1993.06.30 00:00

  • [작업중] 이원희 서양화가 .. 우리땅 독특한 맛 표출

    ... 가을보다 겨울과 봄의 풍경이 주를 이룬다. 푸른색보다 황토색이 화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도 그 까닭이다. "우리땅과 대기만이 지닌 독특한 맛과 느낌을 나타내고자 합니다. 겨울과 봄의 풍경을 주로 그리는 것은 여름과 가을에는 나무에 의해 땅이 가려져 땅맛을 표현할수 없기 때문입니다" 척박한 땅과 그 위에 머물고 있는 보이지 않는 대기까지를 그려내고 싶다는 것. 눈높이에서 본 풍경이 아니라 위에서 아래로 내려다본 상태의 풍경을 그림으로써 화면 전체가 ...

    한국경제 | 1993.06.29 00:00

  • [제국의칼] (170) 제1부 전야

    ... 말뚝을 바라보며 고개를 기울였다. 소나 말,혹은 염소같은 가축을 매어두는 말뚝 같지가 않았다. 그런 말뚝이라면 하필 왜 사람의 왕래가 잦은 길가에 세워 놓았겠는가 말이다. 그리고 일부러 말뚝을 세우지 않아도 가축을 매어둘 나무는 마을 주변에 얼마든지 있었다. 저쪽 사탕수수밭으로 가는 들길을 젊은 아낙네 두 사람이 걸어가고 있는게 보였다. "여봐요- " 사이고는 아낙네들을 불렀다. 두 아낙네는 약간 놀란듯,두려움이 깃든 그런 얼굴로 사이고를 바라보았다. ...

    한국경제 | 1993.06.27 00:00

  • [제국의칼] (168) 제1부 전야

    이튿날 오후,학동들이 모두 돌아가고 난 다음 사이고는 혼자서 마을 뒤에 있는 야산의 언덕빼기로 올라갔다. 알맞게 그늘을 드리우며 몇 그루 나무가 서있고,커다란 바위가 있는 곳이었다. 그 바위 위에 올라가 앉으면 바다가 온통 눈앞에 후련하게 펼쳐진다. 사이고는 무료할 때나 울적할 때면 곧잘 그곳을 찾아가서 수평선 너머의 아득한 고향 쪽 하늘을 바라보며 시름을 달래는 터였다. 여느 날과 달리 바위 위에 올라가 앉아 고향 쪽 하늘을 바라보는 ...

    한국경제 | 1993.06.26 00:00

  • <오늘의 증시시황>...760선에서 게걸음 형세

    ... 있다고 설 명했다. 오른 종목은 상한가 73개를 포함,2백60개에 그친 반면 내린 종목은 하 한가 23개등 4백83개에 달해 내린종목수가 훨씬 많았다. 상한가종목에는 증자및 부동산매각관련종목들이 많았다. 업종별로는 섬유 나무 기계 건설 육상운송 증권주가 오름세를 나타낸 반면 나머지 업종은 내림세를 나타냈다. 어업 종이 단자등의 내림폭이 특히 컸다. 한경평균주가는 전날보다 1백27원 내린 2만2천1백84원을,한경다우지 수는 1.21포인트 떨어진 754.88을 ...

    한국경제 | 1993.06.25 00:00

  • [드라이브코스] 봉미산 용수골 .. 원시림 게곡 어우러져

    ... 알맞은 곳이다. 남양주군 도농삼거리에서 우회전해 양평가는 길로 접어든 뒤 양평과 용문산 입구를 지나 홍천쪽으로 7. 5 정도 달리면 단월면 우체국과 지서앞에 닿는다. 여기서 좌회전해 항소1리쪽으로 들어서면 아름드리 느티나무 숲이 나타나고 그 아래로 난 시멘트 포장도로를 따라 5 정도 더 가면 원시림으로 덮인 비슬고개에 이르게 된다. 초입부터 비경이 펼쳐지는 20여리의 비슬고개를 넘어서면 산길은 산동교로 이어지고 3 정도 더 들어가면 용수골 안이리 ...

    한국경제 | 1993.06.24 00:00

  • [가볼만한전시회] 심경자 여석번째 개인전

    ... 여섯번째 개인전. 출품작은"가르마"연작 30여점(1백~2백호). 한지에 탁본을 콜라주하고 먹과 담채로 완성한 작품들이다. 심씨가 탁본을 이용한 작업을 시작한 것은 71년. 이후 20여년동안 산과 들 고궁과 절등 오래된 나무나 옛것의 흔적이 있는 곳을 찾아 다니면서 뜬 갖가지 탁본을 활용,독특한 조형세계를 이룩해왔다. 탁본의 대상은 나이테가 보이는 나무등걸,군데군데 터진 고목의 껍질,세월의 자취가 남아 있는 석물의 겉면등 여러 가지. 일단 탁본을 ...

    한국경제 | 1993.06.24 00:00

  • [이야기골프] 골퍼들의 반성 .. 소동기 변호사

    삼천리강산에 사정의 칼날이 휘둘러진지 석달이 지난 지금 골프계에서는 김영삼대통령의 "골프삼가"말씀을 두고 이러쿵 저러쿵 말도 많다. 골프좋아하는 필자로서는 대통령의 그 말씀이 부담스럽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나무라는 시어머니보다 편드는 시누이가 더 밉살스럽다는 속담과 같이 아무런 비판없이 몸을 도사리는 골퍼들이 더욱 얄미워진다. 왜냐하면 그들중 일부는 사치성 운동으로 골프를 즐겨온것 아니면 눈치보기가 체질화된 사람들로 여겨지기 때문이다. ...

    한국경제 | 1993.06.24 00:00

  • [경영어록] 교육 ; 혁명기

    .교육 "교육"이란 나무의 뿌리는 대단히 쓰지만 그 열매는 달콤하다. - 아리스토텔레스 .혁명기 혁명의 시대에는 두가지 사람들이 등장한다. 혁명을 주도하는 사람들과 혁명에 의해 득을 보려는 사람들이다. - 나폴레옹1세

    한국경제 | 1993.06.23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