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111-81120 / 86,8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경기 전통음식 축제 열린다 .. 내달 26일 에버랜드서

    ... 상품화를 위해 열리는 이번 축제에는 도내 음식점 1백26개 업소와 전통음식 조리전수자 35명이 모두 2백34개 품목의 음식을 출품해 실력을 겨룬다. 출품예정 음식 중에는 한방궁중 오골계탕, 오리찰흙구이, 누룽지삼계탕, 대나무통밥 한정식, 냄새없는 청국장 등 독특한 음식이 포함되어 있어 본선에서 치열한 경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경기전통음식 축제에 이어 열리는 박람회에는 지역의 고유음식, 궁중음식, 경기명주, 전통가공식품 등 76개 품목과 축제 때 출품됐던 ...

    한국경제 | 1999.09.29 00:00

  • 노원구 생태공원 추진

    ... 계획"을 수립, 오는 2003년까지 추진키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구는 총 2억8천만원의 예산을 들여 매년 3~4개 공원의 생태 재생 프로그램을 진행시킬 계획이다. 계획안에 따르면 각 공원의 특색에 따라 금낭화 꽃잔디 돌나물 등 지피식물이 심어지고 수목의 밀도도 새로 조정된다. 빽빽이 나무를 심던 종전 공원관리시스템을 바꿔 볼거리 있는 공원으로 변모시키겠다는 게 구의 구상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9년 9월 29일자 ).

    한국경제 | 1999.09.29 00:00

  • 썩는 플라스틱 토양재배 성공 .. 미국 몬산토

    ... 일으키고 있는 기존 플라스틱의 단점을 해결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됐다. 이 회사는 과학잡지 네이쳐바이오테크놀로지 최신호(10월1일자)에서 "유전자조작기술을 이용해 땅속의 미생물 등에 의해 분해되는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유채나무에서 만들어 내는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회사는 대표적인 생분해성 플라스틱인 히드로키시산을 만드는 세균 유전자를 유채나무 등에 주입시킨후 유채나무의 종자를 수확해본 결과, 건조중량으로 약 3%의 생분해성 플라스틱을 얻게 됐다고 ...

    한국경제 | 1999.09.29 00:00

  • 인간에 대한 연민어린 시선..구효서 창작집 '도라지꽃 누님'

    ... 펴냈다. 이번 소설집에는 연인끼리의 소통부재와 진정한 사랑의 의미를 탐색한 "아우라지", 완성할 수 없는 사랑의 꽃다발을 집어들고 아파하는 남자 얘기 "나그네의 꽃다발" 등 11편의 작품이 실려 있다. 그 중에서도 중편 "나무 남자의 아내"는 빼어난 작품이다. 이 소설은 침향(물 속에서 몇백년 묵은 참나무)을 구하러 선운사에 온 소설가가 "나무 남자"의 고통스런 운명과 만나는 이야기다. 섣불리 드러내지 않고 진득하게 풀어가는 서술방식, "나무 남자"의 ...

    한국경제 | 1999.09.27 00:00

  • [시론] 한국적 위험사회 .. 이재열 <서울대 교수/사회학>

    자연재해나 전염병, 전쟁을 빼고 나면 1백년전만 해도 가장 큰 사고는 마차에 치여 죽거나 나무에서 떨어지는 정도였다. 그러나 기술과 과학이 비약적으로 발전한 현대사회에서는 사고의 규모도 비약적으로 커졌다. 드리마일 아일랜드나 체르노빌의 원자력사고, 그리고 보팔의 폭발사고뿐 아니라, 날로 심각해지는 대기 및 수질오염, 그리고 해수면 기온상승에 따른 기후변화 등은 현대문명 자체가 새로운 위험의 원천이 됐다는 것을 말해준다. 최첨단의 기술로 ...

    한국경제 | 1999.09.27 00:00

  • [김흥구 골프칼럼] '에라 모르겠다' 골프

    ... 독자들의 예상대로다. 똑바로 치려하면 슬라이스가 나다가도 왜 슬라이스를 걸려 하면 볼이 똑바로만 나가는가. 볼은 나뭇잎을 스치며 떨어져 50야드 전진에 그친다. 여기까지는 그래도 좋은 쪽으로만 쓴 것이다. 최악의 경우는 나무가지를 맞고 숲속 저 안으로 사라진다. 어떤 경우나 잘해야 더블보기이고 여차하면 "파x2"가 된다. 골프에 "에라 모르겠다" 샷은 없다. 샷을 하는 골퍼 자신이 모르는데 어떻게 결과를 추구할수 있는가. 골프는 언제나 "확실한 ...

    한국경제 | 1999.09.27 00:00

  • [한경 머니] 소자본 창업 : (뉴 프랜차이즈) 신명교육카프라

    [ 유아교재 ''신명교육카프라'' ] 한가지 모양의 나무판자로 다양한 모형을 만들수 있는 카프라가 유아교육 교재로 관심을 끌고 있다. 카프라는 네덜란드어로 요술판자라는 뜻이다. 처음에는 장난감으로 사용됐지만 교육적 효과때문에 유럽의 많은 학교와 아트워크숍에서 오락및 교구로 광범위하게 활용되고 있다. 최근 카프라 판매로 재미를 보고 있는 곳은 "신명 교육 카프라사". 이 곳은 전국 20여개 대형 유통시설에 개설된 카프라 창의 교실에서 4가지 ...

    한국경제 | 1999.09.27 00:00

  • [이 아침의 시] '장날' .. 노천명 시집 '산호림'에서

    대추 밤을 돈사야 추석을 차렸다. 이십 리를 걸어 열 하루 장을 보러 떠나는 새벽 막내딸 이쁜이는 대추를 안준다고 울었다. 절편 같은 반달이 싸리문 위에 돋고 건너편 성황당 사시나무 그림자가 무시무시한 저녁 나귀 방울에 지껄이는 소리가 고개를 넘어 가까워지면 이쁜이보다 삽살개가 먼저 마중을 나갔다. - 노천명(1912~57) 시집 ''산호림''에서 - --------------------------------------------...

    한국경제 | 1999.09.27 00:00

  • [대만 '지진 강타'] 도시곳곳 비명...통곡... .. '이모저모'

    ... 대부분 지역에 정전이 계속되자 촛불 등으로 생활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 상당수의 시민들은 22일 새벽 또 다시 강력한 여진이 수차례 지속되자 불안한 나머지 거리로 뛰쳐 나왔고 일부 여성들은 거리로 나와 도로에 엎드리거나 나무 등 고정물을 붙들고 만일의 사태에 대비했다. 타이베이 주재 한국대표부 직원들도 대부분 밤잠을 설쳤으며 고층 아파트 주민들은 공포와 불안속에 새벽을 맞았다. .지진이 스치고간 여러 도시에서는 정전, 단수, 교통.통신 두절 등으로 ...

    한국경제 | 1999.09.22 00:00

  • ['2000'-앞으로 100일] 새천년 준비 각국 행사 : '프랑스'

    밀레니엄 벽두에 풍성한 축하 행사가 마련된다. 밀레니엄 축제는 오는 11월25일 녹색 자오선 행사로 시작된다. 파리를 통과하는 자오선 연장선에 수천그루의 나무를 심는 행사다. 밀레니엄 이브인 12월31일에는 파리 샹제리제 거리를 비롯 전역에 21세기를 상징하는 "2000년의 문"이 세워져 축제열기를 돋우게 된다. 내년 6월말에는 파리 순환도로 주위에서 젊은이의 축제인 록음악제가 성대하게 열린다. 다양한 주제의 대형전시회도 전역에서 개최된다. ...

    한국경제 | 1999.09.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