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191-81200 / 86,14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저] 초겨울 산사 풍경소리 '찌든 마음 헹구네'

    ... 가는 짧은 거리에 있어 부담없이 찾을 수 있다. 귀중한 문화유산, 계룡산의 아름다운 풍광도 만날 수 있다. 갑사=계룡산 서쪽 자락에 자리잡은 갑사는 들어가는 길목부터 눈길을 끈다. 추갑사라는 단어도 이 길목에 서있는 나무들의 단풍때문에 붙여진 이름이다. 갑사로 가다보면 두군데 좋은 길을 지나게 된다. 첫째 길은 신원사로 길이 갈라지면서 시작된다. 은행나무가 4~5백m 계속되는 산길이다. 두번째는 매표소에서 대웅전까지 걸어서 가는 1km남짓의 산길이다. ...

    한국경제 | 1998.11.19 00:00

  • [단신] 화제의 책 '마음 가는...' 저자 앤드루 매튜스 내한

    "행복에 이르는 지름길이 제 책속에 담겨 있습니다" 서점가에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책 "마음 가는대로 해라"(생각의 나무)의 저자 앤드루 매튜스씨가 18일 내한했다. "마음..."은 현재 주요 대형서점에서 종합부문 1, 2위를 다투고 있는 베스트셀러. "멋대로 살면서 최고로 성공하기 10계명"이란 부제가 달린 이 책은 성공적이고 행복한 인생으로 이끄는 비결을 소개하고 있다. 그의 또 다른 저서 "친구는 돈보다 소중하다"와 함께 지난 8월 ...

    한국경제 | 1998.11.19 00:00

  • [문화마당] (전시) '최석운전' ; '박일순조각전' 등

    ... 화법으로 표현한 작품 출품. 치졸해 보이는 원색이 많이 쓰이고 장식적 요소가 두드러지면서도 화면에 인간애와 유머가 넘쳐나는 게 특징. 3457-1665. 박일순조각전 =20일~12월4일 � 20일~12월4일 인화랑. 나무를 재료로 한 책 연필 항아리 등의 오브제와 캔버스에 물감을 입힌후 반복해서 긁어낸 평면작업을 조합한 작품 출품. 이화여대 교수. 732-4677. 이승은전 =20일~29일 20일~29일 인데코 화랑. 꽃이나 열대어를 ...

    한국경제 | 1998.11.19 00:00

  • [우리모임] '대신증권 스쿠버동호회' .. 최인선 <지점장>

    물속에는 물고기만 살까? 아니다. 거기에는 산도 있고 계곡도 있고 나무와 풀도 있다. 사람까지 있다. 설악산에서만 단풍구경을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바닷속에서도 어렵지 않게 단풍을 즐길 수 있다. "물속에서의 산책-". 누구나 한번쯤 꿈꿔보지만 쉽지 않은 일이기도 하다. 대신증권 스쿠버동호회 "물소"는 이렇듯 색다른 세상을 만나고 싶어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동아리다. 지난 88년 평소 바다와 강을 좋아하던 직원들이 "용궁을 구경하자"며 ...

    한국경제 | 1998.11.19 00:00

  • [문화마당] (무용) '김영희 무트댄스 공연' 등

    ... "그들은 그렇게 어디로 가는가". 김성옥 송지영 은혜진 등 출연. 360-2574. "98젊은 안무자 창작공연" =문예회관 소극장.

    나무"(안무 김종덕), "녹두꽃 햇살에 미쳐"(김윤규) "인형의 방"(손미경) 26,27일 "타나토스, 죽음의 축제"(윤명화), "꿈꾸는 인큐베이터"(김광범), "만남, 그 열림과 닫힘"(윤재상) 29,30일 "변하는 것은 실체가 없다"(배성철), ...

    한국경제 | 1998.11.19 00:00

  • [깊이읽기] '무지개와 프리즘' .. 책과 교류해온 사람이야기

    "무지개와 프리즘"(생각의 나무)은 소설가이자 번역가인 이윤기씨가 펴낸 산문집이다. 스스로를 서음증 환자라고 부를만큼 책을 가까이해온 저자는 지금까지 읽은 수많은 책과 교류해왔던 사람들에 대한 얘기, 살아오며 느낀 점 등을 진솔하게 기술했다. 제1부 "내가 사랑하는 인간들"과 제2부 "신화는 힘이 세다"에선 저자의 전공이라고 할만한 신화와 고대 종교를 이야기의 실마리로 삼았다. 선종의 대가인 혜능, 탈레스, 디오게네스, 장자 등 이씨가 ...

    한국경제 | 1998.11.18 00:00

  • [전자상거래] 비즈니스 혁신 : 전자문서 교환..'CALS' 각광

    ... 혁신적인 정보통신 시스템이 활용된 덕분이었다. CALS는 설계 개발 구매 생산 판매등의 정보를 표준화해 이를 공유하는 것. 보잉은 90년대초 이 방식을 전격적으로 채택했다. 종전 항공기를 제작하기 위해서는 설계도면대로 나무 부품을 깎아 조립해보는 과정이 필요했으나 보잉은 시간이 많이 소요되는 이 과정을 무시하고 가상공간에서 컴퓨터로 시뮬레이션하는 방법을 이용했다. 항공기 제작 작업은 태평양을 사이에 두고 미국과 일본에서 동시에 진행됐다. 일본 ...

    한국경제 | 1998.11.18 00:00

  • 폐목재 재활용대책 시급 .. 재활용률 36% 불과

    ... 폐목재 재활용업계는 수입원목가격 폭등으로 원가 부담이 늘고 있는 가운데 자원회수마저 안돼 원자재 확보난과 가동률 저하라는 고통을 겪고 있다. 업계는 재활용확대를 위해 폐목재를 지정부산물로 선정, 수집및 재활용을 적극 유도하고 나무판제조업을 자원재활용업종으로 지정해줄 것을 희망하고 있다. 재활용업종으로 지정될 경우 재활용 가능 자원의 이용목표율 설정, 기술 개발계획과 재활용설비의 개선계획 수립을 통해 더욱 적극적으로 재활용에 나설수 있다는게 업계의 주장이다. ...

    한국경제 | 1998.11.17 00:00

  • [생활속의 역학 이야기] 길일

    ... 이다. 태양에 해당하는 천간 병화가 강물이나 바다에 해당하는 물월에 났기 때문에 뜨거운 태양 본래의 역량이 많이 감소되어 있는 날로 해석할 수 있다. 그리고 지지 인과 해의 이중합(인 해 인)을 통해 목기운이 강해지기 때문에 나무가 너무 강하거나 혹은 많아서 불이 꺼질려고 하는 목다화식(나무가 많아 불이 숨을 거둠)의 상황이 연출된다. 시간의 변수가 개입해야 분명해지겠지만 년, 월, 일 삼주만으로 추론해본다 면, 주인공에 해당하는 일간 병화의 역량이 많이 ...

    한국경제 | 1998.11.17 00:00

  • [머니테크] '임야' .. 경매임야 매입 형질변경 '고수익'

    ... 상수원보호구역은 형질변경에 제약이 많기 때문이다. 해당 지자체에서 "토지이용계획 확인원"을 떼보고 수질보전 지역인지를 확인해야 한다. 군사보호시설구역에도 개발이 사실상 불가능하다. 임야라도 보전임지는 형질변경하기가 까다롭다. 또 나무조밀도 50%이상 경사도 20도이상 천연기념물로 지정되거나 희귀한 나무가 있을 때는 허가를 받을 수 없다고 봐야한다. 도움말:공간개발연구원 (02)3443-5455 한국개발컨설팅 (02)3141-7777 ( 한 국 경 제 신 문 ...

    한국경제 | 1998.1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