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3321-83330 / 86,80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문화마당] (연극) '결혼한 여자와 결혼안한 여자' 등

    ... 날보러와요 (극단 연우무대) =97년 1월19일까지 바탕골소� 97년 1월19일까지 바탕골소극장(745-0745). 평일 오후4시30분 토 일 공휴일 오후4시 7시30분(월 휴관). 김광림 작.연출 마로윗츠의 햄릿 (극단 은행나무) =97년 2월28일까지 은행나무극장(367 97년 2월28일까지 은행나무극장(3672-6051). 평일 오후7시30분 토 일 공휴일 오후3.6시(월 휴관). 찰스 마로윗츠 작 윤우영 연출. 너도 먹고 물러나라 (공연기획이다) =97년 ...

    한국경제 | 1996.12.20 00:00

  • [인테리어] 용인에버랜드 캐리비안베이..이국해변 환상연출

    폭풍우에 휘감겨 돛대가 부러져 나간 배들. 오랜 세월동안 비바람과 강렬한 태양볕에 시달려 색바랜 페인트. 군데군데 살점이 떨어져나간 담벼락. 바닷바람에 엉클어진듯한 나무들. 동화 "보물섬"에나 나올듯한 이국적인 바닷마을은 더이상 쿠바나 멕시코에가야만 감상할 수 있는게 아니다. 용인 에버랜드의 캐리비언베이에서도 똑같은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캐리비안베이는 천연카리브해안이 가진 이국적 신비라는 테마를 물놀이와 연결, 인공적 놀이환경으로 ...

    한국경제 | 1996.12.20 00:00

  • [서평] '13억인의 미래'..'2개 중국' 통일논의 다양한 분석

    ... 아쉽다. 그리고 한반도 역사의 특수성이 왜 중국에서는 두드러지게 나타나지 않았는지에 근거한 남북관계의 기능적 교류의 한계에 대한 해석도 제한되어 있다. 이러한 사족이 이 책의 높은 학문적 성과와 중국 자체를 사랑하는 필자의 열정을 깎아내릴 수 있는 것은 아니다. "13억인의 미래"는 나무와 숲을 함께 보게하는 훌륭한 길잡이로서 중국을 통해 세계정치로 안내하는 흔치 않은 책이다. 이희옥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20일자).

    한국경제 | 1996.12.19 00:00

  • [96 문화계 결산] (9) '출판'..인문교양서 활기/경영서 침체

    ... 인문교양서적을 잇달아 출간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한길사의 "로마인 이야기"로 시작된 인문과학서 붐은 "신의 지문" (까치 간) "우리문화의 수수께끼" (한겨레신문사 간) "고고학이야기" (가서원 간) "광기와 우연의 역사" (자작나무 간) "조선시대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 (청년사 간) 등의 판매호조로 이어졌다. 한편 경제.경영서의 경우 리엔지니어링바람으로 시작된 거품이 꺼지면서 침체국면을 벗어나지 못했다. 스테디셀러 "성공하는 사람들의 7가지 습관" ...

    한국경제 | 1996.12.19 00:00

  • [미술품 지상복덕방] '구입작품 장르/테마 먼저 설정하라'

    ... 소장자로서 인정받고 작품 또한 제값을 받을 수 있다. 주제나 장르를 정할 때는 되도록 범위를 좁히는 것이 좋다. 구상화쪽을 택했다면 그중에서 인물 또는 정물 풍경중 한가지만을 집중 공략하는 전략이 필요하다. 더 좁혀 산이면, 산 나무나무그림만을 모으는 것도 괜찮다. 30대중반작가의 추상화중 내면풍경을 다룬 작품만을 고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어쨌거나 잡화상식 컬렉션은 피해야 한다. 이번주에는 꽃그림의 대가 임직순 화백의 "장미" 4호짜리가 580만원, ...

    한국경제 | 1996.12.19 00:00

  • [책속에서] '원칙과 인간을 통한 경영혁신' 중에서

    "원칙과 인간을 통한 경영혁신" (리처드 화이틀리 저 자작나무 간)중 "놓치기 쉬운 것들"에서. ====================================================================== 일반적으로 서비스품질은 어떤 일이 벌어진 다음 그것을 해당업체가 해결해주는 능력쯤으로 인식되고 있다. 고객들의 불만전화를 받기전까지 대부분의 회사는 서비스에 무관심하고 고객의 서비스 요청에는 수리요원을 보내 적당히 처리하기 ...

    한국경제 | 1996.12.19 00:00

  • [영화주평] '영국식 정원 살인사건' .. 화가의 비극적 운명

    어릴때 유난히 커보이던 감나무가 철들 무렵엔 작아뵌다. 자라면서 우리는 나무보다 더 큰 것들이 많고, 또 눈에 보이지 않는 거대한 세계가 있다는 걸 배운다. 세상은 거기에 맞는 눈높이를 요구한다. 때로는 삶의 높낮이에 자신의 키를 맞춰야 하는 경우도 있다. 험한 세상을 곧이 곧대로만 살다간 허방다리 짚기 일쑤고, 자주 허둥대다 보면 사회로부터 소외되기도 한다. 누구나 거대한 사회의 물결에 순응하며 상처받지 않으려 애쓰지만, 문제는 그게 ...

    한국경제 | 1996.12.19 00:00

  • [과학기술면톱] 땅속 중금속 흡수하는 나무 개발 .. 산림청

    땅속에 녹아있는 각종 중금속을 먹고 사는 나무가 유전자조작기법에 의해 탄생, 과다한 농약사용및 산업폐수방출로 인한 토양의 중금속오염을 줄이는데 크게 기여할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산림청 임목육종연구소 노의래박사팀은 유전자조작기법으로 중금속흡착 능력이 뛰어난 동물성유전자를 선택분리,식물체에 발현시키는데 성공함 으로써 환경을 정화할수 있는 수종육성의 기틀을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노박사팀은 우선 카드뮴, 납, 아연등 인체에 유해한 중금속을 ...

    한국경제 | 1996.12.18 00:00

  • [TV하이라이트] (18일)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등

    ... 엄하게 꾸짓는다. 어엿한 배제학당 학생 신분인 이종상은 생명의 은인인 전처만에게 인사드리러 동해랑을 찾는다. 이와중에 종상은 태임을 만나게 되고 태임은 거만한 자세로 종상이의 그동안의 일들에 대해 꼬치꼬치 캐묻는다. "대추나무 사랑 걸렸네" (KBS1TV 오후 7시35분) = 연말이 다가오자 신곡리 주민들은 기분이 뒤숭숭해 진다. 황민달과 대성은 각각 안씨와 세화에게 조촐하게 망년회겸 부부만의 시간을 갖자고 제안하고 둘은 내심 반가운 소식에 들뜨게 된다. ...

    한국경제 | 1996.12.18 00:00

  • 경기침체 여파로 제조업부문 생산직 상용근로자수 급감

    ... 2백62만2천명에 비해 6만4천명(2.4%) 감소했으며 특히 생산직상용근로자수는 전년 같은기간보다 4.2%(7만1천명) 감소한 1백60만2천명을 기록했다. 근로자수 감소현상이 두드러진 산업은 신발제조업(8.4%) 섬유제조업(8.3%) 목재 및 나무제품제조업(7.4%) 등이다. 반면 제조업 사무직 상용근로자수는 같은 기간중 94만9천명에서 95만6천 명으로 소폭 증가했다. 이처럼 제조업의 상용근로자수가 감소하는 것은 경기침체로 생산현장의 일감이 줄어든데다 생산자동화설비가 ...

    한국경제 | 1996.12.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