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이슬람 시아·수니파 지도자 모두 만난 첫 교황…화합 행보 주목

    ... 프란치스코 교황이 역사상 최초의 이라크 방문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면서 즉위 이래 지속해온 종교 간 화합·공존을 위한 행보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교황은 이라크 방문 이틀째인 지난 6일(현지시간) 이슬람 시아파의 성지인 나자프에서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 50여 분간 비공개 회동했다. 2천 년 역사의 가톨릭교회 수장과 시아파 최고 지도자 가운데 한 명이 역사상 처음으로 얼굴을 마주한 것이다. 전 세계 가톨릭·이슬람 교계는 교황이 이맘 알리(시아파 ...

    한국경제 | 2021.03.09 07:00 | YONHAP

  • thumbnail
    교황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와의 만남, 내 영혼에 유익"

    ... 이날 이탈리아 로마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동행 취재진으로부터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의 만남과 관련한 질문을 받고서 "내 영혼에 유익했다"고 답했다. 교황은 이라크 방문 이틀째인 6일(현지시간) 시아파 성지인 남부 도시 나자프의 알시스타니 자택을 직접 찾아 그와 50여 분 간 비공개 만남을 가졌다. 가톨릭교회 수장과 시아파 지도자 간의 사상 첫 대면이었다. 교황은 이 자리에서 이라크 내 기독교인들을 포용해달라는 당부와 함께 종교 간 화합을 강조한 ...

    한국경제 | 2021.03.09 01:19 | YONHAP

  • thumbnail
    내전으로 찢긴 이라크에 화합·공존의 씨앗 뿌리고 떠난 교황

    ... 탑승했다. 바그다드에서 로마까지는 4∼5시간이 소요되는 비행 여정이다. 교황의 이라크 방문은 2천 년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13억 신자를 포함한 전 세계인의 큰 관심을 끌었다. 교황은 지난 5일 오후 이라크에 도착한 뒤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 6개 도시를 돌며 꽉 찬 일정을 소화했다. 이라크 내 이동한 거리만 1천400㎞ 이상이라고 AFP 통신은 전했다. 교황의 이라크 방문은 기나긴 전쟁과 수니파 극단주의 테러단체 이슬람 조직(IS)의 ...

    한국경제 | 2021.03.08 19:07 | YONHAP

  • thumbnail
    교황, IS에 초토화된 이라크 북부 찾아 '평화공존, 희망' 호소(종합2보)

    ... 예정이다.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여러 차례 전쟁 피해를 입은 이라크를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으며, 지난 5일 이라크에 도착해 3박 4일 일정을 소화했다. 전날 6일에는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를 방문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 역사적 회동을 하고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라크에서 2천 년 이상 자리를 지켜온 기독교 신자의 수는 2003년만 해도 150만 명에 달했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1.03.08 05:28 | YONHAP

  • thumbnail
    교황, IS에 초토화된 이라크 북부 찾아 '평화공존, 희망' 호소(종합)

    ... 예정이다. 교황은 2013년 즉위 이래 여러 차례 전쟁 피해를 입은 이라크를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으며, 지난 5일 이라크에 도착해 3박 4일 일정을 소화했다. 전날 6일에는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를 방문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 역사적 회동을 하고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이라크에서 2천 년 이상 자리를 지켜온 기독교 신자의 수는 2003년만 해도 150만 명에 달했다. 하지만 ...

    한국경제 | 2021.03.08 02:00 | YONHAP

  • thumbnail
    아브라함 고향 찾은 교황…"신의 이름 빌린 폭력은 신성모독"

    ... 이어 "적대와 극단주의, 폭력은 신앙의 마음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라 신앙을 배반하는 것"이라며 "우리 신앙인은 테러가 종교를 오용하는 것에 침묵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우르 방문에 앞서 교황은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를 방문해 이슬람 시아파 최고 지도자인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와 회동하고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했다. 올해 90세인 알시스타니는 이라크의 시아파 신자들에게 가장 영향력 있는 인물 중 한 명으로 꼽힌다. 두 인물 간 ...

    한국경제 | 2021.03.07 02:24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 시아파 지도자와 역사적 만남

    역대 교황 중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났다. 교황은 6일(현지시간)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에서 알시스타니와 회동해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했다. AP통신에 따르면 약 50분간 비공개로 진행된 회동에서 교황은 알시스타니에게 이라크 내 소수파인 기독교인들을 무슬림들이 포용할 것을 촉구했다. 교황은 전날 바그다드 대통령궁에서 바흐람 살레 대통령과 ...

    한국경제 | 2021.03.06 23:49 | 김정호

  • thumbnail
    이라크 간 교황, 시아파 지도자와 역사적 만남…'공존' 피력(종합)

    ... 진행…주민 환호 속 현지 생중계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났다고 A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황은 이날 이라크 남부 시아파 성지인 나자프에서 알시스타니와 회동해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했다. 두 인물 간 역사적인 만남을 앞두고 양측은 수개월 전부터 세부 사안까지 공들여 계획해 왔다고 AP는 설명했다. 이날 교황은 나자프의 이맘 알리(시아파 1대 이맘) ...

    한국경제 | 2021.03.06 17:21 | YONHAP

  • thumbnail
    교황, 이라크서 시아파 지도자 만났다…'평화로운 공존' 언급

    이라크 내 소수파인 기독교인들 포용 촉구 가톨릭 역사상 처음으로 이라크를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이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났다고 AP통신이 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교황은 이날 나자프에서 알시스타니와 회동해 평화로운 공존의 메시지를 전하고 이라크 내 소수파인 기독교인들을 무슬림들이 포용할 것을 촉구했다. 이라크에서 가장 존경받는 최고 종교지도자 알시스타니와 교황의 만남은 현지에서 TV로 생중계됐고, 주민들은 환호하며 ...

    한국경제 | 2021.03.06 16:15 | YONHAP

  • thumbnail
    이라크 방문한 교황 "폭력과 극단주의 중단해야"(종합)

    ... 방문하고 싶다는 뜻을 공개적으로 피력한 바 있다. 교황청 안팎에서는 이라크 현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치안 불안 등으로 일정을 연기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있었으나 교황은 '위험을 감수할 가치가 있다'며 방문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교황은 8일까지 3박 4일간 바그다드와 나자프, 우르, 아르빌, 모술, 바크디다 등을 방문할 예정이며, 나자프에서는 이슬람 시아파 지도자 알리 알시스타니를 만날 계획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3.06 02:1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