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5,305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외국인이 꼽은 살기 좋은 나라…. 한국 47위

    ... 세계 59개국 가운데 한국은 하위 10위권에서 간신히 벗어난 47위로 평가받았다. 1위는 대만이 차지했고 멕시코와 코스타리카, 말레이시아, 포르투갈이 순이었다. 일본은 54위로 최하위권이었다. 최하위는 쿠웨이트로 꼽혔고 이탈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러시아, 이집트 등이 쿠웨이트의 뒤를 이었다. 모국이 아닌 곳에 사는 외국인들(익스패츠.Expats) 회원이 400만 명으로 독일 뮌헨에 본부를 둔 단체인 '인터네이션스'가 18일 내놓은 '익스패츠 인사이더'(Expats Insider) ...

    한국경제 | 2021.05.18 16:00 | YONHAP

  • thumbnail
    주요 변이 4종 감염자 247명↑ 누적 1천113명…확산세 차단 시급(종합)

    ... 낮아지지 않아…더 억제되도록 대응"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247명 늘어 총 1천113명이다. ... 확인된 변이 감염자 247명을 살펴보면 영국발(發) 변이 감염자가 19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 변이 29명, 남아공발 변이 18명, 브라질발 변이 1명 등이 뒤를 이었다. 국적별로는 내국인이 207명, 외국인이 40명이다. 이들 ...

    한국경제 | 2021.05.18 15:58 | YONHAP

  • thumbnail
    주요 변이 4종 감염자 247명↑ 누적 1천113명…확산세 차단 시급

    ... 지역사회 확산 우려도 커지고 있다. 18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서 영국, 남아프리카공화국(남아공), 브라질, 인도 등 이른바 주요 4종 변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확진자는 247명 늘어 총 1천113명이다. ... 확인된 변이 감염자 247명을 살펴보면 영국발(發) 변이 감염자가 199명으로 가장 많았고, 인도 변이 29명, 남아공발 변이 18명, 브라질발 변이 1명 등이 뒤를 이었다. 국적별로는 내국인이 207명, 외국인이 40명이다. 이들 ...

    한국경제 | 2021.05.18 14:40 | YONHAP

  • thumbnail
    [박대석칼럼] MZ세대에게 길을 터줘야 한다

    한국의 발전 과정을 인기직업과 인기학과로 보았다. 대한민국은 건국(정부수립) 세대에서 산업화 세대로 그리고 민주화 세대로 이어졌다. 그 결과 유례없는 경제, 교육, 민주화 성공을 이루었다. 하지만 대한민국을 선진국이라 하지 않는다. 이제 민주화 다음, 선진화 세대가 이어받아야 하는데 현실은 녹녹하지 않다. 초기 나라를 만드는 전쟁 때에는 군사학이 발전하고, 군인들이 득세하여 군 사관학교 등이 인기가 있다. 전쟁 후 사회 혼란기에는 질서를 위...

    The pen | 2021.05.18 14:39 | 박대석

  • thumbnail
    오늘 500명대 예상 '일시적 주춤'…모임-활동 증가속 확산세 여전

    ... 모임(10명) 등 가족·지인 중심의 새로운 감염 고리가 속출했다. 여기에다 전파력이 더 센 것으로 알려진 해외유입 변이 바이러스도 지속해서 퍼지고 있어 확산 우려를 키우고 있다. 지난 11일 기준으로 영국·남아프리카공화국·브라질 등 주요 3종 변이 바이러스 감염자는 총 808명이다. 이들과의 접촉력이 확인돼 사실상 변이 감염자로 추정하는 역학적 연관 사례 1천89명까지 더하면 감염 규모는 1천897명에 달한다. 인도 변이(58명), ...

    한국경제 | 2021.05.18 04:37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백신 지재권 면제 찬성국 "반대국, WTO 협상 참여해달라"

    ... 관련한 세계무역기구(WTO) 협상에 반대국의 참여를 촉구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찬성국 62개국은 공동 작성한 성명 초안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인) SARS-COV-2의 계속되는 변이와 ... 참여할지를 아직 밝히지 않은 모든 대표단에 가능한 한 빨리 그렇게 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앞서 인도와 남아공은 지난해 10월 WTO에 지식재산권협정(TRIPS) 관련 조항의 일시적 면제를 통해 어느 나라든 특허 걱정 없이 ...

    한국경제 | 2021.05.18 01:32 | YONHAP

  • thumbnail
    남아공 대중 백신접종 맞물려 순환정전…계획차질 우려

    남아프리카공화국이 17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60세 이상 고령자를 대상으로 본격적인 백신 접종에 들어간 가운데 순환 정전이 맞물려 대중 접종 작업의 차질이 우려됐다. 이날 현지매체 IOL에 ... 그러면서 몇몇 발전 단위의 고장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DA의 갈렙 카찰리아는 이날 에스콤의 현재 운용 제약 등이 남아공의 더딘 경제 회복에 상존하는 위협이 되고 있음을 절실히 보여준다고 질타했다. 이번 정전 사태는 앞서 지난주 보건부의 ...

    한국경제 | 2021.05.18 00:38 | YONHAP

  • thumbnail
    남아공 대중 접종 돌입…60세 이상 500만 고령자(종합)

    6월말까지 완료 목표…화이자 백신도 사용 남아프리카공화국이 17일(현지시간) 60세 이상 고령자들에 대한 접종에 들어갔다고 비즈니스테크 등 현지매체가 전했다. 본격적인 일반 대중 접종에 돌입한 이날 몇몇 양로원과 일부 60세 ... 브루클린 체스트병원에서 접종한 노벨평화상 수상자 데스몬드 투투(89) 전 대주교 내외도 포함됐다. 즈웰리 음키제 남아공 보건부 장관은 전날 저녁 이들 500만 고령자에 대한 접종을 6월 말까지 마칠 계획이라면서 이를 위해 전국 87곳에서 ...

    한국경제 | 2021.05.17 23:13 | YONHAP

  • thumbnail
    영국 보건 "인도 변이, 백신 미접종자에 산불처럼 번질 수도"

    ... 교수는 긴급 연구를 수행한 결과 화이자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의 보호력이 인도 변이에서 약간 떨어질 뿐이라는 초기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벨 교수는 백신이 영국 변이와 브라질 변이에서처럼 인도 변이에서도 통한다고 말했다. 남아공 변이와는 다르다는 것이다. 영국은 볼턴 지역 인도 변이 확산에 비상이 걸렸다. 봉쇄 완화를 해도 괜찮은지를 두고 논란도 이어지고 있다. 영국 백신 접종 및 면역 공동위원회(The Joint Committee on Vaccination ...

    한국경제 | 2021.05.17 19:13 | YONHAP

  • thumbnail
    남아공 60세 이상 500만 고령자 접종 돌입…6월말까지 완료

    남아프리카공화국이 17일(현지시간) 60세 이상 고령자들에 대한 접종에 들어갔다고 비즈니스테크 등 현지매체가 전했다. 즈웰리 음키제 남아공 보건부 장관은 전날 저녁 이들 500만 고령자에 대한 접종을 6월 말까지 마칠 계획이라면서 이를 위해 전국 87곳에서 접종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이번 주말까지 접종 장소를 약 200군데로 늘리고 일선 보건직원 120만명에 대한 접종 목표도 이때까지 이룰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남아공은 1단계로 ...

    한국경제 | 2021.05.17 17:4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