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2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 "문대통령이 스가 총리에 다가와 아주 짧은 시간 인사"

    ... 정상회의 참석차 영국 콘월을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가 12일(현지시간) 조우한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다가와 인사를 나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가 총리를 수행 중인 오카다 나오키(岡田直樹) 내각 관방부(副)장관은 기자단에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스가 총리에게 다가와 아주 짧은 시간 간단한 인사를 나눈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고 NHK는 전했다. 교도통신도 일본 정부를 인용해 문 대통령이 스가 총리에게 다가와 말을 걸었다고 ...

    한국경제 | 2021.06.13 07:12 | YONHAP

  • thumbnail
    악역 자처한 양정철…"조국 털고 문대통령 넘어야 재집권"

    ... 생각이다. 양 전 원장은 최근 인터뷰에서 현 정부를 탄핵과 그로 인한 헌정 중단 사태를 극복한 '정상화 정부', 외환위기에 비견할만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한 '위기 극복 정부'로 규정한 바 있다. 그가 인터뷰에서 청와대와 내각에 "능숙한 아마추어가 많다"며 비판한 것을 두고선 대통령과 참모·당 책임론을 분리함으로써 사실상 문 대통령을 보호하려 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당 관계자는 "양 전 원장이 이대로는 정권재창출이 어렵다는 위기감 속에 여권에 화두를 던진 ...

    한국경제 | 2021.06.13 06:10 | YONHAP

  • thumbnail
    이준석 태풍, '원조 젊은피' 與 86그룹 직접 영향권

    ... 있다. 20년전 정계에 젊은 바람을 몰고왔던 이들이 또다른 '젊은 피'의 거센 도전을 마주한 상황을 보면 그야말로 격세지감이다. 36세인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선출은 그 시대변화를 상징한다. 당장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청와대, 내각을 장악한 여권의 주류 86세대를 향해 "기득권자가 됐다"는 비판론이 고개를 들고 있다. 그동안 후진 양성을 외면하고 2030세대의 정계 진입을 가로막고 있다는 시선이다. 80년대 학번들 사이에서는 '우리 땐 말야'라고 후배들을 무시하는 ...

    한국경제 | 2021.06.13 05:00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스가 일본 총리의 '동문서답식 소통'

    ... 책임을 져야 할 상황에서는 해명을 요구하고, 설명을 해야 할 상황에서는 맥락에 맞지 않는 말을 늘어놓는 정치에 일본 유권자들은 서서히 등을 돌리고 있다. 요미우리(讀賣)신문이 이달 4∼6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스가 내각에 대한 반대 여론은 50%로 지지 여론(37%)보다 13% 포인트나 높았다. 스가 내각을 지지한다고 밝힌 응답자의 54%는 '다른 좋은 사람이 없다'는 것을 지지 이유로 꼽았고, 지지하지 않는다고 답한 이들의 42%는 스가 총리에게 ...

    한국경제 | 2021.06.12 07:07 | YONHAP

  • thumbnail
    예멘 남부 분리주의 세력 폭탄 공격받아…"최소 7명 사망"

    ... 구심점인 남부과도위원회(STC)의 한 관리가 아덴에서 피살된 지 수 시간 뒤 벌어졌다고 AFP는 전했다. 이들 공격의 배후는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 남예멘 출신의 분리주의 세력은 1990년 남북 예멘이 통일된 뒤 북부 출신이 기득권을 독점해 남부가 소외됐다고 주장하면서 권력 분점, 자치권 확보를 꾸준히 요구했다. STC는 한때 자치 선언을 하기도 했지만, 지난해 말 친이란 성향 반군 후티와 싸우는 정부와 통합 내각을 구성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00:48 | YONHAP

  • [북한단신] 김덕훈 내각총리, 평양 1만세대 주택 건설현장 방문

    ▲ 김덕훈 내각 총리가 평양시 1만 세대 살림집(주택) 건설장을 찾아 건설 노동자들을 독려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1일 보도했다. 김 총리는 뒤이어 평양기초식품공장을 방문해 원료 보장 대책을 논의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1 22:22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칼럼] 日 게이단렌의 영향력 유지 비결

    ... 전임 나카니시 히타치 회장도 디지털화와 탈석탄화, 지속 가능한 성장 전략 등과 관련한 게이단렌 주장을 정부 정책에 관철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게이단렌의 위상이 한결같았던 것은 아니다. 각 정부에 따라 부침을 거듭했다. 아베 내각이 막 출범한 2013년엔 ‘게이단렌 회장의 지정석’으로 불리던 경제재정자문회의 민간위원 자리에서 배제되는 등 홀대를 받기도 했다. 12대 회장인 요네쿠라 히로마사 스미토모화학 회장(2010년 5월~2014년 6월)이 ...

    한국경제 | 2021.06.11 17:55 | 정영효

  • thumbnail
    북, '상순'에 노동당 전원회의 연다더니…여전히 '잠잠'

    ... 매체는 통상 주요 행사를 개최 이튿날 보도한다. '상순'이 10일까지로 여겨진다는 점에서 11일엔 관련 보도가 있을 것으로 예상됐는데 아직 잠잠한 것이다. 현재로선 10일까지 전원회의가 열리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김덕훈 내각 총리가 평양시 1만 세대 살림집 건설 현장을 시찰했다는 소식이 11일 관영매체에 실렸다는 점도 이런 추정에 무게를 싣는다. 시찰 날짜가 공개되진 않았지만 10일일 것으로 보이는데, 김 총리는 당 정치국 상무위원이자 경제건설을 지휘하는 ...

    한국경제 | 2021.06.11 10:14 | YONHAP

  • thumbnail
    '여성 장관 0명'…갈 길 먼 이란 여성 정치 진출

    ... 관리직 대폭 늘어" 이슬람 국가인 이란은 남녀구분이 엄격한 나라다. 법적으로 여성의 정치 참여에 제약은 없지만, 고위 공직 진출은 여전히 더딘 편이다. 10일(현지시간) 국영 IRNA 통신에 따르면 하산 로하니 대통령은 이날 내각 회의에서 11대 행정부(2017∼2021년) 들어 정부 관리직 4명 중 1명이 여성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번 정부 출범 당시 여성 관리직 비율이 5%에 불과했으나 현재 25%까지 비율이 확대됐다고 부연했다. 개혁 성향으로 2017년 ...

    한국경제 | 2021.06.11 01:18 | YONHAP

  • thumbnail
    중앙아프리카공화국 내각 사퇴

    중앙아프리카공화국 총리인 피르맹 은그레바다가 10일(현지시간) 내각 사퇴서를 제출했다고 발표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은그레바다 총리는 이날 트윗으로 자신이 "사퇴서를 대통령에게 제출했다"고 밝혔다. 포스탱 아르샹제 투아데라 대통령의 대변인은 그러나 AFP에 총리가 유임 요청을 받아 새 내각을 구성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은그레바다는 투아데라 대통령의 비서실장 출신으로 지난 2019년 초부터 총리직을 맡았다. 중아공은 유엔에 따르면 세계에서 ...

    한국경제 | 2021.06.10 23:0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