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31,99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日총선 '전초전' 참의원 보선 2곳서 자민당 1승 1패(종합)

    총선 앞두고 '2승 전략' 세운 기시다 총리에 타격 될 듯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내각 출범 이후 24일 처음 치러진 2곳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절반의 승리만 거뒀다. 이번 두 보선은 오는 31일 중의원(하원) 선거의 전초전 성격을 띤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선이 실시된 두 곳 중 하나인 야마구치(山口)에선 자민당 기타무라 쓰네오(北村経夫·66) 후보가 무난하게 당선했다. 산케이신문 정치부장 출신으로 2013년 ...

    한국경제 | 2021.10.24 23:36 | YONHAP

  • thumbnail
    日총선 전초전…참의원 보선 2곳 자민당 1곳 승리 확실

    다른 1곳은 접전…NHK·교도통신 출구조사 결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 내각 출범 이후 처음 치러진 2곳의 국회의원 보궐선거에서 집권 자민당이 한 곳에선 이기고 다른 한 곳에선 백중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NHK와 교도통신이 24일 오후 8시 투표가 끝난 야마구치(山口)· 시즈오카(靜岡) 두 선거구의 참의원(상원) 보선의 출구조사 결과에 따르면, 야마구치에선 자민당 기타무라 쓰네오(北村経夫·66) 후보가 압도적인 우세로 당선이 확실한 ...

    한국경제 | 2021.10.24 20:47 | YONHAP

  • thumbnail
    일본 내각부 고위 간부, 등산 중 낙석에 추정 사망

    일본 내각부의 고위 간부가 등산하러 갔다가 숨진 채로 발견됐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 기후(岐阜)현 경찰은 11일 다카야마(高山)시 중부산악국립공원에서 돌에 깔려 숨진 채 발견된 시신의 신원이 사카타 모토히로(酒田元洋·53) 내각부 심의관으로 확인됐다고 24일 발표했다. 총리를 보좌하는 부처인 내각부의 심의관은 사무차관에 이은 고위직이다. 취미가 등산이었던 사카타 심의관은 지난달 18일부터 2박 3일 일정으로 나가노(長野)현 쪽에서 등산에 ...

    한국경제 | 2021.10.24 19:29 | YONHAP

  • thumbnail
    이란 최고지도자, 이슬람 창시자 탄생일 맞아 3천400명 사면

    ...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는 성명에서 "사법부의 추천을 받아 유죄 판결을 받고 복역 중인 3천458명을 사면한다"고 발표했다. 사법부는 반란, 마약·무기 밀매, 뇌물수수, 강간 등의 중범죄자들은 사면 대상에서 제외됐다고 설명했다. 신정일치 국가인 이란에서 최고지도자는 국가 정책의 최종 결정권자로서 권력의 정점이다. 최고지도자는 사법부 수장, 국영 매체 경영진, 대통령·내각의 임면권, 사면권 등 광범위한 권한을 행사할 수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4 18:28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군정 '외교 왕따' 가속…'소수 친구' 전략 실패하나

    ... 미얀마가 속한 아세안을 일컫는 것으로 해석됐다. 1962년 쿠데타로 군사정권이 들어선 뒤 군부 지도자들이 실제로 효과를 봐 온 외교 노선이기도 했다. 초기에는 이 전략대로 상황이 흘러갔다. 중국 관영 언론은 쿠데타 하루 뒤 '내각 개편'이라는 표현을 사용했다. 러시아는 중국과 함께 쿠데타를 비난하는 유엔 안보리 성명 채택을 막았다. 아세안 회원국 중 태국과 필리핀은 쿠데타를 '내정'으로 지칭하며 개입할 필요가 없다고 했다. 태국과 베트남, 라오스는 유혈 ...

    한국경제 | 2021.10.24 07:00 | YONHAP

  • thumbnail
    일본 총선, 투표율 변수될까…자민당은 낮을수록 유리

    ... 민주당에 정권을 내준 2009년 총선의 투표율은 69.28%에 달했다. 투표율이 낮을수록 조직표가 탄탄한 자민당에 유리하다는 게 일본 정가의 정설이다. 다만, 투표율이 높은 총선에서도 자민당은 승리한 적이 많다. 예컨대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내각 때인 2005년 총선은 투표율이 67.51%에 달했는데 자민당이 전체 의석의 61.6%을 확보하는 대승을 거둔 바 있다. 높은 투표율이 자민당에 반드시 불리한 것은 아닌 셈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2 12:48 | YONHAP

  • thumbnail
    기시다 정권서도 반복되는 강변…"한국대법 판결, 국제법 위반"

    '강제노역 배상 명령 수용 불가' 녹음기 틀듯 되풀이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새 내각이 출범한 후에도 일제강점기 강제노역 피해자들에 대한 한국대법원의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 차원의 입장 표명이 다시 반복되고 있다. 일본 정부 부대변인인 이소자키 요시히코(磯崎仁彦) 관방부(副)장관은 21일 정례 기자회견에서 강제노역 관련 소송 피고인 미쓰비시중공업이 한국 내 자산에 대한 대전지법의 매각 명령에 불복해 즉시항고한 것에 대한 정부 ...

    한국경제 | 2021.10.21 14:38 | YONHAP

  • thumbnail
    수몰 위기 몰디브 "지구 온난화 억제 실패는 사형선고"

    ... 변화 대응과 관련한 몰디브의 노력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몰디브는 국가 예산의 50%를 산호 보호 해양 울타리 설치 등 기후 변화 적응 프로젝트에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몰디브는 2009년 10월 바닷속 내각회의를 통해 지구온난화에 경각심을 촉구하기도 했다. 당시 모하메드 나시드 대통령은 6m 해저에 마련된 테이블에 둘러앉아 각국에 온실가스 저감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 2021.10.21 13:51

  • thumbnail
    몰디브의 절규…"지구온난화 억제 실패는 우리에겐 사형선고"

    ... 관광 산업이 타격을 입으면서 기후 변화 대응과 관련한 몰디브의 노력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지적했다. 현재 몰디브는 국가 예산의 50%를 산호 보호 해양 울타리 설치 등 기후 변화 적응 프로젝트에 투입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몰디브는 2009년 10월 바닷속 내각회의를 통해 지구온난화에 경각심을 촉구하기도 했다. 당시 모하메드 나시드 대통령은 6m 해저에 마련된 테이블에 둘러앉아 각국에 온실가스 저감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21 13:28 | YONHAP

  • thumbnail
    미 주일대사 지명자 "북 미사일 시험, 한일 공조 필요성 환기"(종합)

    ... 더 큰 역할이 있고 더 큰 위협이 있음을 인식한다는 점을 반영하는 것"이라며 환영 입장을 보였다고 일본 교도통신은 전했다. 2차대전 전범국인 일본은 평화헌법상 국내총생산(GDP)의 1% 이상을 방위비에 쓸 수 없지만 기사다 내각에선 이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이매뉴얼 지명자는 미국, 일본, 인도, 호주의 중국 견제 협의체인 쿼드(Quad)에 대해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진화시키고 조 바이든 행정부가 뼈대에 살을 붙였다고 평가했다. 또 ...

    한국경제 | 2021.10.21 05:5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