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31,9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북한, 평양서부 끝자락에 또 주택 대단지 건설…만경대 부근

    ... 향하는 길목이기도 하다. 천리마제강연합기업소는 비밀 우라늄 농축 시설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강선에 있고 이 제강소의 옛 명칭은 강선제강소다. 당초 북한 당국이 공개한 주택 건설구역 계획에는 들어있지 않았지만, 지난 7월 김덕훈 내각총리 현지시찰 지역에 슬그머니 이름을 올렸고 이달 들어서는 대내외 매체서 연달아 언급되고 있다. 북한은 올해 안에 평양에 주택 1만세대, 5년 안에 5만세대를 짓겠다는 목표를 잡고 수도 곳곳에서 건설사업을 진행 중이다. 지난 3월 ...

    한국경제 | 2021.10.10 09:15 | YONHAP

  • thumbnail
    기시다, 17일 후쿠시마 원전 시찰…오염수 관련 입장 표명 주목

    ... 현안인 방사능 오염수 처분 방침을 조속히 결정하겠다고 했고, 일본 정부는 올해 4월 지역 어민들과 환경·시민단체, 한국·중국 등 주변국이 강하게 반대하는 해양 방류안을 확정했다. 기시다 총리가 이번 후쿠시마 방문 중에 스가 내각이 결정한 오염수 해양 방류안과 관련해 어떤 입장을 표명할지 주목된다. 기시다 정부는 일단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를 정화처리해 방류하는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할 것임을 예고했다. 원전 정책을 관장하는 하기우다 고이치(萩生田光一) 신임 ...

    한국경제 | 2021.10.10 07:55 | YONHAP

  • thumbnail
    기시다 첫 국회연설 키워드 보니…'개혁' 사라지고 '분배' 부상

    ... 연설에 담긴 키워드(열쇳말)가 주목받고 있다. 연설문에 녹아 있는 키워드가 향후의 정책 방향을 그대로 보여주기 때문이다.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이 기시다 총리의 전날 연설문을 분석해 9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기시다 내각이 중시할 정책과 정치적 입장이 선명하게 드러났다. 약 6천900자 분량인 연설문에서 가장 많이 등장한 단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종코로나, 코로나 등 관련 단어 포함)으로, 17차례나 됐다. 그러나 코로나19는 ...

    한국경제 | 2021.10.09 11:15 | YONHAP

  • thumbnail
    [특파원 시선] 신묘한 일본 코로나…스가 퇴진 발표 후 기세 확 꺾여

    ... 기록으로 2만5천800명을 넘었던 것이 한 달여 만에 느닷없이 1천 명대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 규모의 변화 추세를 살펴보면 신묘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다. 지난 4일 새롭게 출범한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총리 내각에 바통을 넘겨주고 물러난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전 총리의 명운을 보여주는 궤적을 그렸기 때문이다. 스가 총리는 코로나19가 확산하는 속에서 일본이 8년가량 준비해온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강행한 여파로 지지율이 급락하자 재임 도전 ...

    한국경제 | 2021.10.09 07:38 | YONHAP

  • thumbnail
    이탈리아, 방역규제 추가 완화…1년8개월만에 클럽 입장 허용

    ... 인원 제한도 폐지 이탈리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발 이후 처음으로 나이트클럽 영업을 허용하는 등 방역 제한 조처 추가 완화에 나선다. 이탈리아 정부는 7일(현지시간) 마리오 드라기 총리 주재로 내각 회의를 열어 코로나19 제한 조처 완화 관련 행정명령을 승인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 등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오는 11일부터 나이트클럽과 디스코텍이 다시 문을 연다. 수용 인원을 실내는 50%, 실외는 75% ...

    한국경제 | 2021.10.08 18:38 | YONHAP

  • 중국 관영매체 "시진핑-기시다 전화통화"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신임 총리가 8일 전화통화를 했다고 중국 관영 중앙TV가 보도했다. 두 정상의 통화는 기시다 총리가 취임한지 나흘 만에 이뤄졌다. 시 주석과 기시다 총리는 전임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 때 악화한 양국 관계의 정상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8 17:56 | YONHAP

  • 아일랜드 결국…법인세율 15% 동참

    ... 타결될 전망이다. 반대 입장을 굽히지 않던 아일랜드가 법인세율 인상에 합의하면서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글로벌 법인세율 15% 도입안을 2023년부터 적용한다는 목표다. 7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아일랜드 내각은 이날 다국적 기업에 대한 글로벌 법인세율을 12.5%에서 15%로 인상하는 방안을 승인했다. 대표적인 조세피난처인 아일랜드는 글로벌 법인세율 도입에 완강히 저항해왔다. 법인세율을 다른 국가들과 같은 수준으로 높이면 다국적 기업을 ...

    한국경제 | 2021.10.08 17:19 | 허세민

  • thumbnail
    일본 기시다, 오늘 첫 국회 연설…한일관계 발언 주목

    ... 기시다 총리는 미일 동맹을 기축으로 '자유롭고 열린 인도·태평양' 구상을 강력히 추진한다는 외교 정책의 기조를 제시할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에 대해서는 책임 있는 행동을 하라고 강하게 촉구할 전망이다. 미중 대결 구도 속에 기시다 내각도 앞선 정권과 마찬가지로 미국의 중국 견제에 동참한다는 의사를 표명하는 셈이다. 소신표명 연설 원고에는 '새로운 자본주의를 실현할 두 개의 바퀴는 성장 전략과 분배 전략'이라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시다 총리는 취임 ...

    한국경제 | 2021.10.08 05:00 | YONHAP

  • thumbnail
    미일 외교장관 전화통화…북한·중국 정세 등 논의(종합)

    기시다 내각 출범 후 첫 통화…미 국무부 "한반도 비핵화에 한미일 3국협력 재확인"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과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이 7일 전화 통화를 하고 북한과 중국 정세 등을 논의했다. 일본 외무성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과 블링컨 국무장관은 이날 오전 11시 40분(한국시간)부터 15분 동안 전화 통화를 했다. 지난 4일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내각이 출범한 이후 첫 미일 외교장관의 통화였다. 블링컨 장관은 ...

    한국경제 | 2021.10.08 02:37 | YONHAP

  • thumbnail
    페루 대통령, '극좌' 총리 2개월여 만에 경질…중도 색채로 개각

    ... 정부가 출범 2개월여 만에 중도 성향이 짙어진 개각을 단행했다. 페드로 카스티요 페루 대통령은 6일(현지시간) 기도 베이도(42) 국무총리를 경질하고, 환경 변호사 출신의 미르타 바스케스(46)를 신임 총리로 임명했다. 총리 사임이 내각 총사퇴로 이어지는 페루 법에 따라 6일 저녁 늦게 새 내각이 한꺼번에 취임했다. 광업, 노동, 내무 등 6개 부처 장관이 교체됐고, 나머지 장관은 유임됐다. 카스티요 대통령은 총리 교체 사실을 발표하면서 "모든 이념이나 개별 정당의 ...

    한국경제 | 2021.10.08 00:3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