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1-120 / 34,12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尹, 검찰총장·공정위원장 임명안 재가…12번째 임명 강행

    ... 금융위원장, 윤희근 경찰청장 등 11명이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바 있다. 이 가운데 박순애 전 장관, 김창기 청장, 김승겸 의장, 김주현 위원장 등 4명은 아예 청문회도 거치지 않고 임명됐다. 한편, 윤석열 정부 1기 내각은 지난 5월 취임 이후 130일째 '미완성' 상태로 남아있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여전히 공석 상태다. 대통령실은 이번 순방 이전 교육부 장관 인선 발표를 목표로 관련 절차를 진행해왔으나, &#...

    한국경제 | 2022.09.16 12:12 | 조아라

  • thumbnail
    '북일 평양선언' 20주년…납치 갈등에 수교 전망 '깜깜'

    ... 총리의 '납치 3원칙'이 북일 국교 정상화를 막는 걸림돌이라고 지난 6일 일본 중의원 의원회관에서 열린 북일 수교 교섭사 보고회에서 지적했다. 아베 전 총리의 납치 3원칙은 납치 문제가 일본의 가장 중요한 과제이며 납치 문제 해결 없이는 국교 정상화가 없으며 ▲ 납치 피해자 전원이 생존해 있으며 즉시 모두 돌려보내라는 요구다. 이 원칙이 현재 내각까지 이어지면서 수교 교섭이 제대로 이뤄지지 못하고 있다는 게 와다 교수의 주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2.09.16 12:06 | YONHAP

  • thumbnail
    尹대통령, 검찰총장·공정위원장 임명안 재가…곧바로 임명장(종합)

    尹 "인사청문 과정에서 자질·역량 판단"…'청문보고서 없이' 12번째 강행 1기 내각 완성은 130일째 표류중…순방前 교육장관 후보자 지명 난항 윤석열 대통령은 16일 이원석 검찰총장·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 임명안을 재가했다. 대통령실은 이날 오전 9시12분 언론공지를 통해 "윤 대통령은 조금 전 한기정 공정거래위원장과 이원석 검찰총장에 대한 임명을 재가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도 대통령실 출근길에 '순방에 앞서 검찰총장과 공정거래위원장을 ...

    한국경제 | 2022.09.16 12:02 | YONHAP

  • thumbnail
    기시다 내각 지지율 32.3%…출범 후 '첫 데드 크로스'

    지지통신 여론조사 결과…아베 국장·통일교 논란 탓 기시다 후미오 일본 내각의 지지율이 지난해 10월 정권 출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현지 지지통신은 이달 9∼12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 지지율이 32.3%로 지난달보다 12%포인트 하락했다고 16일 보도했다. 반면 기시다 내각에 대한 부정적 평가는 11.5%포인트 오른 40.0%였다. 이 같은 지지율은 기시다 정권 출범 이후 최저치로, 처음으로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 비율을 밑돌았다고 ...

    한국경제 | 2022.09.16 11:48 | YONHAP

  • thumbnail
    조정훈 의원의 불편부당함이 돋보이는 이유 [여기는 논설실]

    ... 비판했다. '내편주의' '내로남불'로는 조 의원을 설득하거나 그의 불편부당함을 이기기 어려울 듯하다. 그전 문재인 정부 시절 여당 국회의원을 향해 이렇게 말한 적도 있다. "대한민국은 대통령제다. 내각책임제가 아니다. 행정부는 국회에 의해 견제되지 않으면 그 누구도 견제할 수 없다. 의원들이 행정부를 따끔하게 질의하는 데에는 여야가 있어서는 안된다. 그것이 이 정부의 지지를 높이기 위한 가장 확실한 길이다." 서화동 ...

    한국경제 | 2022.09.16 09:35 | 서화동

  • thumbnail
    '개방의 국가' 스웨덴마저 反이민 정서 극대화…극우파 약진

    ... “스웨덴을 최우선에 두고 국민의 안전을 재구축하겠다”며 “다시 스웨덴을 위대하게 만드는 작업이 시작됐다”고 강조했다. 스웨덴민주당이 우파의 승리를 이끌었지만 차기 총리는 배출하기 힘들 거란 전망이 나온다. 의원내각제를 채택한 스웨덴에선 합의가 필수다. 강경 지지층이 다수인 스웨덴민주당보다 온건파에서 총리직을 맡는 게 합의에 유리할 거란 설명이다. 보수연합에서 중도당의 울프 크리스텐손 대표가 총리직을 맡을 것으로 예상된다. 극우주의를 내세운 스웨덴민주당이 ...

    한국경제 | 2022.09.15 15:00 | 오현우

  • thumbnail
    '대마 합법화' 100일 태국…애매한 규제 속 논란 지속

    ... 사회적 문제를 일으켰다고 비판했다. 대마 사용과 소비 등에 관한 구체적인 세칙을 담은 법을 통과시키지 않은 채 합법화부터 시행한 탓에 혼란이 더 커졌다는 비난이다. 야당은 지난 7월 쁘라윳 짠오차 총리를 비롯한 태국 연립정부 내각을 상대로 제기한 불신임안에 대한 토론에서도 이 문제를 파고들었다. 새로운 대마법은 대마 합법화 이후 2개월 만인 지난달 마련됐지만 언제 처리될지는 불투명하다. 공개된 법안은 의회 승인과 왕실 허가를 거처야 하지만 하원에서 제동이 ...

    한국경제 | 2022.09.15 14:12 | YONHAP

  • thumbnail
    일본 제1야당 아베 국장 불참 결정…야권 내 대응 엇갈려

    ... 대표를 비롯한 당 간부가 모두 도쿄 소재 일본무도관에서 열리는 아베 전 총리 국장에 참석하지 않기로 공식 결정했다. 이즈미 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에게 "사전에 국회에 설명하지 않았다. 국민에 대한 성실성이 결여된 판단이었다"면서 "내각 독단으로 강행되고 있다. 많은 국민이 위화감을 느끼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지난 8일 중의원(하원)에 출석해 아베 전 총리에 대해 역대 총리 중 재임 기간이 가장 길고 큰 업적을 남겼다고 평가하면서 국장을 ...

    한국경제 | 2022.09.15 13:41 | YONHAP

  • thumbnail
    '옛 식민지' 인도, 英여왕 장례식 대통령 참석에 냉소 여론 비등

    ...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장에 참석하고 인도 정부를 대표해 조의를 전할 것"이라고 밝혔다. 여왕 장례식은 오는 19일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되며 각국 정상과 고위 인사 5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인도는 의원내각제 정치 체제를 택한 나라라 대통령은 상징적인 존재다. 헌법상 국가 원수지만 실제로는 의전 등을 주로 수행한다. 무르무는 인도의 첫 부족민 출신 대통령으로 지난 7월 취임했다. 소셜미디어(SNS)에서는 대통령의 영국 방문에 ...

    한국경제 | 2022.09.15 12:14 | YONHAP

  • thumbnail
    지지율 급락한 기시다, 2차 추경 추진…"195조원 안팎" 관측

    ... 2차 추경 예산안의 규모가 20조엔(약 195조원) 안팎이 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으며 대부분의 재원은 국채로 충당될 것으로 보인다. 일본 공영방송 NHK가 이달 9∼11일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기시다 내각의 지지율은 지난달 조사 때보다 6%포인트 하락한 40%를 기록했다. 이는 작년 10월 기시다 내각 발족 후 NHK 조사에서 가장 낮은 수준이었다. 아사히신문이 10∼11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는 기시다 내각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밝힌 ...

    한국경제 | 2022.09.14 21:2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