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61-270 / 32,0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또 파벌이 좌우한 日총리 선출…민심 외면·양다리·눈치작전

    ... 누르면서 낡은 질서를 재확인했다. 선거전 초기 당내 주요 파벌이 구성원의 자율적 판단에 따른 투표를 표방했으나 정작 투표에서는 파벌 논리가 힘을 발휘했다. 29일 실시된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는 기시다가 당선돼 내달 4일 출범하는 새 내각의 총리 자리를 '예약'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과 TV도쿄가 23∼25일 일본 유권자를 상대로 실시한 전화 여론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6%가 차기 총리에 '어울리는 인물'로 고노를 지목했고 기시다는 17%의 선택을 ...

    한국경제 | 2021.09.29 15:44 | YONHAP

  • thumbnail
    [연보] 차기 일본 총리 기시다 후미오가 걸어온 길

    ... 입문 ▲ 1993년 = 부친 사망(1992년) 후 중의원 선거 히로시마(廣島) 제1구에 자민당 후보로 출마해 첫 당선(이후 9선) ▲ 1997년 = 자민당 청년국장 ▲ 1999년 = 건설성(현 국토교통성) 정무차관(오부치 내각) ▲ 2001년 = 문부과학성 부대신(고이즈미 내각) ▲ 2005년 = 중의원 후생노동위원장 ▲ 2007년 = 내각부특명대신(오키나와·북방·국민생활·과학기술·규제개혁 담당상)으로 첫 입각(1차 아베 정권) ▲ 2008년 ...

    한국경제 | 2021.09.29 15:33 | YONHAP

  • thumbnail
    기시다, 변화 추구하며 아베·스가 정책 노선 유지할 듯

    자위대 명기 개헌 추진·중국 견제 외교정책 강화 전망 7년 9개월간 장기집권한 제2차 아베 정권의 계승을 선언하고 출범했던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내각을 1년여 만에 대체하는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정권의 기본적인 정책 방향은 아베 노선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은 채 변화를 추구하는 색채를 띨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기시다는 29일 치러진 집권 자민당 총재 선거에서 1차 투표에서 우세를 점한 뒤 결선 투표 끝에 고노 다로(河野太郞) 행정개혁상을 ...

    한국경제 | 2021.09.29 15:21 | YONHAP

  • thumbnail
    일본 새 총리에 '한일 위안부 합의' 기시다…내달 4일 취임

    ... 당내 젊은 의원들을 중심으로 지지를 확대했으나 탈원전을 주장한 이력이나 이번에 아베의 앙숙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과 공조한 것 때문에 자민당 주요 노장파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가 정권의 실정으로 내각 지지율이 급락한 가운데 여론은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 1위로 줄곧 고노를 지목했다. 하지만 총재 선거의 독특한 구조로 인해 유권자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양상이다. 기시다는 총재를 제외한 자민당 임원의 재임 기간을 ...

    한국경제 | 2021.09.29 15:15 | YONHAP

  • thumbnail
    '비둘기파' 기시다 당선에도 한일관계 개선은 여전히 요원

    ... 역시 여전히 한국에 우호적이지 않다는 게 다수 전문가의 분석이다. 무엇보다 강제징용 및 위안부 문제에 대한 기시다 개인의 생각이 한국이 문제 원인을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스가 정권의 입장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 기시다는 아베 내각에서 4년 8개월간 외무상을 지내면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를 주도했는데 자신이 공들여 만든 합의를 이행하지 않은 한국 정부에 대한 불만도 감지된다. 그는 지난 18일 일본기자클럽 토론에서 한국과 달리 일본은 위안부 합의 ...

    한국경제 | 2021.09.29 15:11 | YONHAP

  • thumbnail
    차기 일본 총리에 `한일 위안부 합의` 기시다

    ... 당내 젊은 의원들을 중심으로 지지를 확대했으나 탈원전을 주장한 이력이나 이번에 아베의 앙숙인 이시바 시게루(石破茂) 전 간사장과 공조한 것 때문에 자민당 주요 노장파의 선택을 받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스가 정권의 실정으로 내각 지지율이 급락한 가운데 여론은 차기 총리로 적합한 인물 1위로 줄곧 고노를 지목했다. 하지만 총재 선거의 독특한 구조로 인해 유권자의 목소리가 제대로 반영되지 못한 양상이다. 기시다는 총재를 제외한 자민당 임원의 재임 기간을 ...

    한국경제TV | 2021.09.29 15:10

  • [속보] '위안부 합의' 주도한 기시다…일본 차기 총리 선출

    ... 동안 외무상으로 재직했다. 특히 2015년 한일 외교장관 합의의 당사자다. 이 때문에 기시다 정권의 기본적인 정책 방향은 아베 노선에서 크게 벗어내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우선 2012년 12월 출범한 제2차 아베 내각이 본격적으로 추진했지만 결실을 보지 못한 헌법 개정을 지속해서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제2차 아베 내각에서 최장수 외무상을 지내기도 한 기시다는 긴급사태 조항 신설과 자위대 명기 등을 골자로 자민당이 제시해 놓은 기존 개헌안이 자신의 ...

    한국경제 | 2021.09.29 15:05 | 최수진

  • thumbnail
    질서 확보 다급한 탈레반, 57년전 왕조시대 헌법 일시 도입

    ... 박차를 가하고 있다. 탈레반은 샤리아를 엄격하게 적용했던 과거 통치기(1996∼2001년)와 달리 여성 인권 존중, 포용적 정부 구성 등을 약속하기도 했다. 하지만 통치 인력 부족, 경제 위기, 여성 차별 조치 도입, 지도층 내분설 등이 겹치면서 사회 혼란은 계속되는 분위기다. 탈레반의 한 간부는 이달 초 하아마 통신에 이번에 공개된 과도정부 내각은 6개월만 지속할 것이며 이후 포괄적인 공식 정부가 출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9 11:43 | YONHAP

  • thumbnail
    캐나다 트뤼도 총리 "3기 정부 내각도 남녀 동수…내달 출범"

    "우선 과제로 공무원·여행객 백신 의무화 등 코로나 저지 총력" 캐나다 자유당 정부의 새 내각이 남녀 동수로 구성돼 내달 출범할 예정이라고 쥐스탱 트뤼도 총리가 28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뤼도 총리는 이날 오타와에서 총선 승리 후 처음 기자회견을 하고 새 정부 정책 일정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자유당은 지난 20일 치러진 조기 총선에서 하원 의석 159석을 획득, 승리했으나 과반 의석 확보에 실패한 채 소수 정부로 ...

    한국경제 | 2021.09.29 10:45 | YONHAP

  • thumbnail
    '아베노믹스 뒷받침' 구로다 일본은행 총재 최장 재임 기록

    ... 3천116일로 이치마다 히사토(一万田尙登) 전 총재의 종전 재임 일수(3천115일·재임 기간 1946~1954년) 기록을 넘어섰다. 구로다 총재는 2차 아베 신조(安倍晋三) 정권이 출범한 직후인 2013년 3월 20일 취임한 뒤 아베 내각이 추진한 경제 정책인 '아베노믹스'를 대규모 금융완화로 뒷받침했다. 작년 9월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정권 출범 이후로도 일본은행의 수장 자리를 지켰다. 구로다 총재는 8년 반에 걸쳐 대규모 금융완화를 계속해왔지만, 디플레이션 ...

    한국경제 | 2021.09.29 09:52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