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31-31440 / 31,98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정부, 남북응원단 실무접촉 불허키로

    ... 양심적인 행동을 존중하며 설령 당의 노선에 반하더라도 신념이므로 상관 하지않는다"고 영국의 관행을 소개했는데 김대표는 "당운영에는 규율이 있어야한다"며 "당의 명령에 복종하지않을 경우 응분의 조치가 뒤따라야 할것"이라고 응수. 화제가 내각제개헌문제로 접어들자 김대표는 "국민이 지지하고 야당도 지지해야만 권력구조를 바꿀수 있는게 우리의 정치현실"이라고 설명하면서 "우리는 시국문제가 복잡해 당분간 개헌문제를 거론하지않기로 했다"고 부연.

    한국경제 | 1990.09.14 00:00

  • 군병력 공무원 총동원 복구지원...노대통령 내각에 총력동원지시

    공보처는 12일 중소기협중앙회가 을 얻어 민방설립을 준비하고 있다는 일부 보도는 전혀 사실무근이라고 부인하고 "이미 지난 8일 공고한 바와 같이 건실하고 공익성이 높은 참여희망자에게 누구에게라도 공평한 기회를 부 여할 것이며 협회보다는 개인(자연인 또는 법인)을 위주로 객관적인 기준위에서 민 방주체를 선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보처 당국자는 논평을 통해 "정부는 특정한 개인이나 기업 또는 협회등 단체 에 대해 민방주도를 사전 내...

    한국경제 | 1990.09.12 00:00

  • 민자, 자동차세 인상폭 축소 추진

    ... 김영삼대표최고위원 김종필 박태준 최고위원과 만나 남북고위급회담 내용과 결과를 설명하고 정기국회 정상화방 안등 정국운영전반에 관해 의견을 교환한다. 노대통령은 이날 최근 지구당 조직책으로 내정된 서울도봉갑구(위원장 김규원) 등 민자당 전국 12개 지구당조직책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한뒤 최고위원들과 만날 계 획이다. 노대통령과 3인 최고위원들은 회동에서 지자제실시및 내각제개헌문제등 평민당 요구에 대한 구체적인 여권의 입장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끝)

    한국경제 | 1990.09.11 00:00

  • 노대통령 키신저 접견 오찬

    ... 협의하기 위한 민자 평민 양당 3역회담을 개최할 것을 평민당측에 제의했다. 민자당은 이날 상오 당3역회의를 열고 이같은 방침을 결정하고 김동영원내총무를 통해 이날중 평민당측에 공식 제의했다. 그러나 평민당은 지자제전면실시, 내각제개헌포기, 법안날치기처리에 대한 사과 및 법안 재심, 김재광국회부의장과 김동영원내총무에 대한 조치등이 선행되지 않을 경우 국회등원은 물론 3역회담에 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밝혀 조기에 3역회담이 성사되기는 여려울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1990.09.11 00:00

  • 여/야 공동대책위 구성 의견 접근

    ... 시일안에 국회에 들어올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평민당의 김총무는 "국회가 정상화되지 못한 시점에서 국민의 고통을 덜어주기 위해 민생문제를 논의할 여야공동대책위원회의 구성을 제의했다"고 설명하고 민자당이 조속한 시일안에 평민당의 요구를 수용해 난국을 해소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양당총무는 평민당이 동원조건으로 제시한 내각제개헌포기와 지자제 전면실시 요구에 대해서는 적지 않은 이견차를 드러냈다.

    한국경제 | 1990.09.11 00:00

  • 평민 5개 선행조건 실현돼야 국회복귀-의총결의 기본입장 재확인

    평민당은 10일 내각제포기선언및 지자제전면실시등 정국정상화를 위한 5개항의 선행조건에 대해 여권이 구체적이고 성의있는 조치를 취하지 않는한 정기국회에 참여하지 않기로 결의했다. 평민당은 이날상오 마포 제2당사에서 김대중총재주재로 의원총회를 열어 정기국 회 개회에 즈음한 대책을 논의, 결의문을 통해 "현정국타개의 길을 열기위한 최우선 적인 요소로 지방자치제의 전면실시와 내각책임제개헌 포기선언이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면서 여권이 이에 대해 ...

    한국경제 | 1990.09.10 00:00

  • 몽고, 야당지도자 부통령에 선출

    ... 69년만의 첫 다당제 총선후 구성된 소후랄(인민소회의)의 의장으로 선출됐다. 곤칙도르츠의 부통령 임명은 몽고 인민혁명당(공산당)이 7월총선에서 승리한 후계속되고 있는 새로운 개혁의지을 반영한 것으로 인민혁명당은 총리 및 내각 임명권 을 갖고 있는 소후랄의 50개 의석중 31개를 차지하고 있다. 4백25 의석의 대후랄(인민대회의)은 이날 소후랄 의장을 지명했는데 개표결과가 즉시 발표되지는 않았으나 3백57개의 의석을 갖고 있는 인민혁명당 대의원들은 ...

    한국경제 | 1990.09.09 00:00

  • 야당 김영삼최고위원 기자회견 논평

    ... 개회를 앞두고 민자당이 단독 등원하면서 야당 의 무조건 등원을 촉구하는 것은 3당야합과 날치기 통과등 민주대의를 져버리고 의 회정치를 말살한 폭거와 과오에 대한 반성없이 정국불안의 책임을 야당에게 분담시 키려는 얕은 술책임을 확인한다. 우리당은 일찍이 경색정국을 타개하는 유일한 대안은 민자당정권이 국민앞에 겸 허히 사죄하고 내각제포기선언, 지자제실시, 조기총선실시, 날치기법안수정등에 대 한 매듭을 짓는 점이라는것을 누차 강조해 왔다.

    한국경제 | 1990.09.08 00:00

  • 야당의 조속한 국회복귀 촉구...김영삼 민자대표 기자회견

    ... 파행정국에 대한 사과의 뜻을 표 시하면서 "책임있는 정당이 국회등원을 거부하는 것은 어떠한 이유로든 정당화될수 없으며 야당도 국정운영에 공동책임이 있다는 사실을 깊히 명심해 조속히 국회에 복 귀해야 할것"이라고 촉구했다. 그는 "내각제반대이든 지자제조기실시이든 야당의 어떠한 주장이나 비판도 국회 안에서 충분히 개진할수 있는것"이라고 말하고 "국회에 들어와서 대화한다면 우리당 은 야당측이 제시하는 어떠한 비판이나 대안도 선입견없이 충분히 검토하고 폭넓게 수렴해 ...

    한국경제 | 1990.09.08 00:00

  • 더운 가을 날씨 내주에도 계속...오늘 "백로"

    ... 단결을 이룩해 나가겠다"며 "이를 토대로 전국대학생들이 단결, 반민주적인 현정권을 타도해나가는데 적극적인 행동력을 과시하겠다"고 밝혔다. 송의장은 이를 위해 먼저 "지분문제와 협상으로 일관하고 있는 야권의 통합과정은 결국 민자당의 내각제 개헌을 통한 장기집권을 도와주는 결과밖에 되지 않는다" 고 말하고 오는 20일 전국 동시다발로 백만학도 결의대회, 22일 국민연합주최의 궐기대회 참여및 10월초 영호남결의대회를 다시한번 가진뒤 11월3일 학생의 날에 대규모 집회등을 ...

    한국경제 | 1990.09.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