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961-31970 / 34,32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야, 부동표흡수위한 총력전 펼쳐

    ... 정치가,국민회의 김대중총재는 국민과의 약속을 우롱한 배신의 정치가, 자민련 김종필총재는 일본기업으로부터 돈을 받은 매국의 정치가"라며 3김 씨를 싸잡아 비난했다. 자민련 김종필총재도 서울 경기지역을 순회하며 "국가의무를 다하기위해 총칼들고 나라를 지킨 사람들을 수구세력으로 비판하는 사람들이 있다"고 비난하고 "의원내각제를 실현할수 있도록 이번 총선에서 반드시 여소야대 를 만들어야한다"고 역설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4일자).

    한국경제 | 1996.04.03 00:00

  • [사회I면톱] "정부 요직 서울대 편중 문제 많다" 46%..설문

    김영삼정부 출범이후 서울대 출신의 내각 독식현상이 심화되고 있으며 이같은 현상에 대해 관.재계의 요직에 있는 여론선도층(오피니언 리더)중 절반가량은 부정적인 견해를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본사가 발행하는 경제전문 주간지 "한경비즈니스"(4월9일호)에 따르면 김영삼 대통령이 집권한 지난 3년동안 입각한 장관 80명중 63.8%인 51명이 서울대출신인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중 서울대 법대 출신은 24(30%)명에 달했다. 반면 고려대 ...

    한국경제 | 1996.04.02 00:00

  • [4.11 총선] (D-10) 표밭현장..김대통령개혁, 실패한 탕평책

    ... 4천만원 짊어지고 있다"고 어려운 처지를 얘기하고 "전두환 노태우 두사람을 감방에 집어넣은 깨끗한 민주당에 표를 몰아달라"고 역설. 이에비해 국민회의의 이협후보는 "3선의원이 돼 깨끗한 지방정치의 초석 으로, 중앙에서는 큰 정치를 하고 싶다"며 다소 느긋한 표정. 자민련의 이승홍후보는 "내각제를 실시해 이웃사촌간인 존경하는 김대중 선생과 김종필총재를 대통령과 총리로 모시자"고 말해 청중들이 실소.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일자).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천자칼럼] 서재필의 달

    ... 주권재민의 민주정치사상도 천명했다. 선거에 의한 관리 선출도 강조했다. 당시 절대군주사회에서는 입도 뻥긋해서는 안될 위험한 주장들이었지만 그는 미국시민이었기 때문에 직접적인 화는 면할 수 있었다. 그러나 다시 친로수구 내각이 들어서면서 "독립신문"에 대한 재정 지원을 끊어버리고 중추원 고문직을 박탈하자 그는 자의반 타의반으로 다시 미국으로 돌아가고 말았다. 그동안 "외세와 결탁한 정권 탈취의 음모"라든가 "개혁을 지향한 실패한 쿠데타"였다는 ...

    한국경제 | 1996.04.01 00:00

  • 여야 4당, 공천헌금등 공방치열

    ... 떡값은 뇌물이 되지 않고 청와대정보를 팔아먹어도 범죄가 되 지않는다는 몰상식한 발표를 했다"며 비난했다. 자민련 김종필총재는 충북 보은 청주 증평등 충북지역 연설회에서 "그동안 6명의 역대대통령이 절대권력을 휘두르다가 처참한 말로를 맞이한 것은 권력이 너무 대통령에 집중됐기 때문"이라며 내각제를 거듭 주장한뒤 "이번 총선에서 자민련 후보를 당선시켜 절대권력을 견제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주문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일자).

    한국경제 | 1996.03.31 00:00

  • 4당지도부, 수도권등 전략지역 공세..'안정-견제' 싸고 공방

    ... 압구정동 갤러리아 백화점앞에서 정당연설회를 갖고 "일개 청와대 부속실장인 장학로씨가 40억원의 뇌물을 받아썼는데 김대통령은 취임후 한푼도 받지 않았다고 강변하고 있다"면서 대선자금 공개를 촉구했다. 자민련 김종필총재는 강원과 충북지역연설회에서 내각제 도입을 거듭 촉구한뒤 "내년 개헌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므로 내년에 대통령에 당선되는 분이 국민의 뜻을 물어 임기중 내각제로 바꿔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30일자).

    한국경제 | 1996.03.30 00:00

  • [정치면톱] 유세전 초반부터 "열기"..여야 4당 본격 득표전

    ... 주요당직자들이 참석한가운데 서울 도봉을 지역에서 첫 정당연설회를 갖고 보수안정론을 역설하며 지지를 호소했다. 박준규 선대위공동의장은 서울 롯데호텔에서 헌정회주최로 열린 정당대표 초청 토론회에 참석, 15대 국회회기중 자민련을 중심으로 내각제를 실현, 보수대연합을 구축하자고 제의했다. 선관위는 27일 선거구별 합동연설회 일정을 확정한다. 16일간의 공식선거운동기간중 전국에서는 2천7백회의 정당.후보자연설회가 열리고 선관위가 주관하는 합동연설회는 29일부터 5백13회에 ...

    한국경제 | 1996.03.26 00:00

  • [정치면톱] 4.11총선 공식 개막 .. 상황실 가동/필승 다짐

    ... 뿐"이라며 "집권여당이 과반수 안정의석을 확보하는 것이 정치안정을 이루고 진정한 경제안정과 국가안정을 가져온다"고 강조했다. 국민회의 김대중 총재는 기자회견에서 "국민회의가 3분의1이상의 의석을 얻지못할 경우 총선후 정국은 내각제논의로 큰 혼란에 빠질 것이며 정당간 이합집산도 가속화될 것"이라며 지지를 호소했다. 김총재는 "이번 선거는 독선.독주.독단의 "3독정치"로 나라일을 총체적 실패와 혼란속으로 몰고온 김영삼 3년통치에 대한 심판"이라며 "여당이 ...

    한국경제 | 1996.03.25 00:00

  • [정가산책] 자민련 김종필총재, "섀도 캐비닛 구성 고려"

    .자민련의 김종필총재는 20일 내각제추진을 위한 첫단계로 총선후 섀도 캐비닛을 구성하겠다고 밝혀 관심. 김총재는 이날 국민대학 정치대학원생들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야당도 이제 정부여당의 일에 무조건 반대만 하는 행태를 바꿔 진지하게 국정에 대한 책임을 함께 져야 한다"고 강조. 김총재는 이와함께 "섀도우 캐비닛 구성과 함께 우리당 각 상임위 대표는 언제나 해당부처 장관직을 맡을수 있는 능력을 갖도록할 것"이라고 설명. 당관계자들은 ...

    한국경제 | 1996.03.21 00:00

  • 여야, 부동층 공략 계속

    ... 보자 18명은 총선전에 전두환 노태우씨의 뇌물사용처에 대한 진실규명이 이뤄져야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3김의 정치적 뒷거래에의해 재판진행이 영향을 받아서는 안된다" 며 신속한 재판을 통한 진실규명을 요구했다. 자민련 김종필총재는 경기 부천원미을등 4개지구당대회에 참석,"이제 대 통령제는 한계에 도달했는데도 대통령병에 걸린 몇사람 때문에 국민만 고 생한다"며 의원내각제의 도입을 촉구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1일자).

    한국경제 | 1996.03.2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