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34,68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대선 앞둔 바이든, 참모 물갈이 하나

    ... 비서실장인 론 클레인은 다음달 바이든 대통령의 의회 연설 이후 제프 자이언츠 전 코로나19 대응 조정관으로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고 NBC는 전했다. 이 밖에 다른 백악관 참모들도 대선 캠프로 이동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반면 내각엔 어떤 변화도 없을 것으로 NBC는 전망했다. 바이든 대통령 임기가 2년이 지났지만 15개 부처 장관 모두가 자리를 지키고 있다. 사임 통지를 받은 장관도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때 재닛 옐런 재무장관이 그만두고 지나 러몬도 상무장관이 ...

    한국경제 | 2023.01.24 14:10 | 정인설

  • thumbnail
    우크라 공직자 부패 의혹 잇따라…젤렌스키, 내각 물갈이 예고

    최근 우크라이나 고위 공직자들의 부패 의혹이 제기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이 대대적인 개각을 추진 중이라고 로이터통신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날 화상 연설을 통해 러시아와의 전쟁이 1년 가까이 지속되는 가운데 최근 부패 의혹이 이어짐에 따라 중앙·지방정부와 보안군의 고위직 인적 쇄신안을 곧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인사 결정은 이미 이뤄졌다. 일부는 오늘이나 내일 확정될 것이며 인사는 정부 부처 ...

    한국경제 | 2023.01.24 13:28 | YONHAP

  • thumbnail
    "英 BBC 회장, 보리스 존슨 대출 돕고 자리 차지했나" 논란 확산

    ... 80만파운드(약 12억2천만원) 규모의 대출 보증을 도왔다는 의혹을 보도했다. 이 보도에 따르면 샤프 회장은 2020년 12일 신용보증인을 맡겠다고 나선 존슨 총리의 먼 친척뻘인 캐나다의 백만장자 사업가 샘 블라이드를 사이먼 케이스 내각부 장관에게 소개했다. 그로부터 몇 주 만인 2021년 1월 샤프가 BBC 회장에 선임됐다는 발표가 나왔다. 이런 의혹이 제기되자 샤프 회장은 자신의 오랜 친구를 정부 관리에게 소개한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그 이상 개입은 없었다고 ...

    한국경제 | 2023.01.24 11:17 | YONHAP

  • thumbnail
    '결단' 강조하며 달라진 기시다…일본 국민 73% "기대 안해"

    아사히·산케이 조사서 지지율 30%대…방위증세 반대 여론 강해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방위력 강화 방침을 확정한 데 이어 저출산 문제 해결을 위해 속도를 내고 있지만, 일본 국민 4명 중 3명은 기시다 내각의 정책을 기대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요미우리신문,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전날 정기국회에서 한 시정방침 연설에서 지난해 10월 임시국회 소신표명 연설과 달리 '결단'과 '개혁'이라는 용어를 많이 사용하며 달라진 ...

    한국경제 | 2023.01.24 09:01 | YONHAP

  • thumbnail
    에르도안, 스웨덴 도심시위에 발끈…"나토가입 지지 기대 말라"

    ... 총선을 치르기로 결정했으며 의회가 별도의 날짜를 제시하지 않는다면 이 결정대로 하겠다"고 밝혔다. 튀르키예 대선은 올해 6월 18일 치러질 예정이었으나 지난 18일 에르도안 대통령이 의회 연설에서 예정보다 앞당겨진 시기에 실시될 수 있다는 뜻을 시사했다. 2003년 내각제 당시 총리에 취임하고 2014년 대통령이 돼 20년째 집권 중인 에르도안 대통령은 올해 대선에서 2017년 개정된 현행 헌법에 따른 두 번째 5년 임기에 도전한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24 05:52 | YONHAP

  • thumbnail
    대선 겨냥 백악관 참모 물갈이할 듯…"내각은 유지, 이례적"

    ... 것으로 전해졌다. 클레인 비서실장이 2년 넘게 근무했기에 교체는 자연스러운 일로 받아들여지며, 곧 본격화할 대선 운동을 위해 여타 참모들도 줄줄이 나갈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하지만 백악관 참모들의 자리 이동과는 반대로 내각의 경우 당분간 현 상태로 유지될 가능성이 작지 않다. 바이든 대통령의 임기가 2년이 지났지만 15개 부처 장관 중 누구도 하차한 사람이 없다. 곧 떠나야 한다는 통지를 받은 장관도 없다고 백악관 관계자들은 전했다. NBC는 ...

    한국경제 | 2023.01.24 01:54 | YONHAP

  • thumbnail
    뉴질랜드 차기 총리, 크리스 힙킨스 경찰·교육장관 선출

    ... 그의 정치 성향은 전임자인 아던 총리보다 중도 성향으로 평가받고 있다. 그는 총리 역할을 하면서도 10개월도 남지 않은 차기 총선까지 노동당의 지지율 반등을 이끌 책임도 지게 됐다. 힙킨스는 또 "앞으로 일주일 동안 내각은 당장 필수적이지 않은 프로그램과 프로젝트를 찾아 통제하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대신 중저소득층과 어려운 중소기업들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힙킨스는 카르멜 세풀로니 의원을 노동당 부대표이자 부총리로 ...

    한국경제 | 2023.01.22 19:14 | 김하나

  • thumbnail
    日국민 89% "중국발 입국자 방역조처 타당·더 강화해야"

    마이니치신문 여론조사…기시다 내각 지지율은 27% 일본 국민 10명 중 9명은 중국발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일본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처 강화를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마이니치신문은 22일 전날부터 이틀간 1천59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전화 여론조사에서 중국 본토발 입국자에 대한 방역 조처 강화에 대해 "타당하다"는 의견이 52%였으며, 37%는 "더 강화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보도했다. 반면 일본 정부의 조처가 지나치다는 ...

    한국경제 | 2023.01.22 17:31 | YONHAP

  • thumbnail
    뉴질랜드 차기 총리에 힙킨스 경찰·교육장관…25일 취임 예정(종합)

    ... 노동당 지지율은 31.7%로 뉴질랜드국민당(37.2%)보다 낮았다. 힙킨스는 자신이 어려운 시기에 총리를 맡게 됐다는 것을 알고 있다며 "정부는 '빵과 버터' 문제에 초점을 맞추겠다"고 밝혔다. 그는 "앞으로 일주일 동안 내각은 당장 필수적이지 않은 프로그램과 프로젝트를 찾아 통제하는 결정을 내릴 것"이라며 "대신 중저소득층과 어려운 중소기업들에 집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힙킨스는 또 카르멜 세풀로니 의원을 노동당 부대표이자 부총리로 지명했다. 세폴로니 ...

    한국경제 | 2023.01.22 14:01 | YONHAP

  • thumbnail
    뉴질랜드 새 총리 '미스터 픽스잇' 힙킨스…"아던보다 중도적"

    ... 끌어들인 '결정적인 순간'이었다고 말했다. 졸업 후 헬렌 클라크 당시 뉴질랜드 총리의 참모 등으로 일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서른 살이던 2008년 북뉴질랜드섬 남부 리무타카에서 국회의원으로 당선됐으며, 현재 5선 의원이다. 오랜 내각 경력은 그의 장점으로 꼽힌다. 2017년 총선에서 노동당이 집권한 뒤 교육 장관과 보건 장관, 코로나19 대응 장관, 공공 서비스 장관, 경찰 장관 등을 지냈다. 특히 그는 코로나19가 확산하자 코로나19 대응 장관을 맡으며 ...

    한국경제 | 2023.01.22 13:25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