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49,55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코로나 완쾌' 차지연 "여배우도 다양한 배역 도전하는 시기"

    ...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차지연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돼 격리 치료를 받았다. 무사히 무대로 돌아온 만큼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 찾아와 주신 모든 분들과 눈빛을 맞추려고 애쓰고 있다. 귀한 시간 내주셨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고마울 따름이다”고 거듭 감사인사를 전했다. ‘광화문연가’는 故 이영훈 작곡가의 주옥같은 명곡들을 토대로, 이지나 연출, 고선웅 작가, 김성수 음악감독 등 국내 최정상 제작진이 ...

    연예 | 2021.07.28 17:49 | 장지민

  • thumbnail
    [박영실 칼럼] 금메달보다 귀한 올림픽 정신과 응원문화

    ... 없었다는 평가다. 이 장면을 지켜본 일본 네티즌들은 "올림픽은 이래야죠", "마음이 엄청 푸근해졌다", "이 장면 귀여웠어"와 같은 반응을 남겼다. 32년간 단 한번도 1등 자리를 내주지 않은 한국 여자 양궁 한국 여자 양궁은 이번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하며 9연패라는 위업들 달성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한국을 '매혹적이지만 무자비한 양궁의 나라'라고 표현하며 한국 여자 양궁의 9연패 ...

    The pen | 2021.07.28 16:31 | 박영실

  • 수원시, 국내 유일 여성미술공모대전 '나혜석미술대전 시상식' 진행

    ...은 나혜석의 예술혼을 기리는 대회”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에서 주최하는 대회인데, 전국 작가들이 출품하는 것은 나혜석미술대전이 전국 미술인들에게 두루 사랑받는 미술대전으로 자리 잡았다는 방증”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들고 지친 시기에 미술로 이웃을 위로해주시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더 힘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8 15:27 | 윤상연

  • thumbnail
    -올림픽- 일본 야구, 후쿠시마 개막전서 도미니카공화국에 9회말 역전쇼

    ... 자이언츠에서 뛰는 도미니카공화국 왼손 투수 크리스토퍼 메르세데스에게 완전히 당했다. 올해 정규리그에서 5승 1패, 평균자책점 2.31로 호투 중인 메르세데스는 선발 등판한 이날 일본 대표팀을 맞아 6이닝 동안 안타와 볼넷을 3개씩만 내주고 탈삼진 7개를 곁들이며 1실점으로 쾌투했다. 일본의 선발 야마모토 요시노부도 6이닝 동안 삼진 9개를 뽑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했지만, 이후 계투진이 뒤를 받치지 못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은 0-0인 7회초 일본의 옆구리 투수 아오야기 ...

    한국경제 | 2021.07.28 15:27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혼합복식 서승재·채유정 "다음 올림픽도 같이 할래?"

    ... 0-2(9-21 16-21)로 패했다. 1게임은 허무하게 내줬지만, 2게임에서는 13-5까지 앞서며 역전승을 바라보기도 했다. 그러나 세계랭킹 3위 중국 조가 막판 추격에 나서면서 세계랭킹 6위인 서승재-채유정은 2게임마저 내주고 올림픽 일정을 마치게 됐다. 서승재-채유정은 "배드민턴 대표팀의 첫 8강 경기여서 시작을 잘 끊고 싶었다"며 아쉬워했다. 서승재는 "준결승까지 가고 싶었는데 갑자기 분위기가 잡혔다"고 곱씹었고, 채유정은 "아쉽게 졌지만 실력으로 ...

    한국경제 | 2021.07.28 14:13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김성연의 눈물…"손에 '천천히'라고 썼는데, 또 서둘렀어요"

    ... 5년 동안 준비한 김성연의 마지막 올림픽 개인 경기는 아쉽게 끝났다. 32강전에서 아육 오테이 소피나(카메룬)를 손쉽게 제압한 김성연은 16강에서 미카엘라 플레레스(오스트리아)와 치열하게 싸웠지만, 골든스코어(연장전)에서 절반을 내주며 패했다. 경기 뒤 믹스트존에서 만난 김성연은 "죄송합니다"라고 운을 뗀 후,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가 끝난 뒤, 힘겹게 보낸 5년의 세월이 떠올랐다. 5년 전 리우올림픽에서 김성연은 1회전(32강)을 ...

    한국경제 | 2021.07.28 13:37 | YONHAP

  • thumbnail
    유도 여자 70㎏급 김성연, 16강서 상위 랭킹 만나 고배

    ...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70kg급 16강전에서 오스트리아의 미카엘라 플레레스에게 패했다. 김성연은 세계랭킹 8위인 플레레스와 정규시간 4분 동안 지도 하나씩을 주고받으며 골든스코어(연장전)까지 가는 접전을 벌였지만, 막판에 절반을 내주고 말았다. 앞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서도 김성연은 16강전을 넘지 못하고 고배를 마신 바 있다. 김성연은 믹스트존(공동취재구역)에 들어서 눈시울을 붉히며 “도와주시고 응원해주신 많은 분께 죄송하다”고 ...

    한국경제 | 2021.07.28 13:23 | 한경우

  • thumbnail
    -올림픽- 유도 여자 70㎏급 김성연, 8강 진출 실패(종합)

    ... 마지막 올림픽 개인 종목 경기를 마쳤다. 세계랭킹 29위인 김성연은 28일 일본 도쿄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유도 여자 70㎏급 16강전에서 8위 미카엘라 플레레스(오스트리아)에게 골든스코어(연장전)에서 절반을 내주며 패했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16강전에서 패했던 김성현은 도쿄에서도 16강 고비를 넘지 못했다. 이날 김성연은 아육 오테이 소피나(카메룬·41위)와의 32강전에서 업어치기와 고쳐 곁누르기로 연거푸 절반을 얻어내며 ...

    한국경제 | 2021.07.28 13:05 | YONHAP

  • thumbnail
    여자양궁 장민희, 개인전 32강서 탈락…올림픽 2관왕 불발

    ... 26-27)으로 졌다. 장민희는 앞서 1회전에서 6대0으로 상대를 가볍게 제압했지만 2회전 들어 바람에 흔들리며 일본의 나카무라에게 1, 2세트를 연달아 내줬다. 장민희는 3세트를 따내며 따라잡는 듯했지만 마지막 4세트를 1점 차이로 내주며 끝내 패했다. 앞서 여자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합작한 장민희는 이로써 올림픽 2관왕이 불발됐다. 한국 양궁 대표팀은 현재까지 혼성단체전, 남녀 단체전에서 3개의 금메달을 확보했다. 대표팀은 남은 남녀 개인전까지 이번 대회 양궁에 걸린 ...

    한국경제 | 2021.07.28 12:53 | 차은지

  • thumbnail
    정부 "내주까지 거리두기 효과 없으면 더 강한 방역조치도 검토돼야"(종합)

    지난주 전국 이동량 직전주보다 0.8% 증가…1월 초보다 28% 많아 "접종률 높아질 때까지 확진자 일정수준 이하로 억제하는 현 정책 유지"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갈수록 거세지는 가운데 다음 주에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의 효과가 나타나지 않으면 다 강력한 방역조치가 검토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수도권에는 최고 수위인 4단계, 비수도권에는 3단계 거리두기가 시행 중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

    한국경제 | 2021.07.28 12:4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