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49,49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림픽- 한국 여자농구, 세계 4위 캐나다에 21점 차로 져 2연패

    ... 캐나다에 53-74로 졌다. 국제농구연맹(FIBA) 세계랭킹 19위인 한국은 26일 세계 3위 강호 스페인과의 1차전에서 잘 싸우다 막판 고비를 넘지 못해 69-73으로 진 데 이어 4위 캐나다를 상대로는 후반에 급격히 흐름을 내주고 완패했다. 8강 진출을 위해 필수인 1승 사냥이 이번에도 불발된 가운데 한국은 2연패를 떠안았다. 스페인 못지않은 강호인 캐나다를 상대로 한국은 1쿼터 박지수(KB)를 앞세워 15-16으로 선전하고, 전반을 마칠 때도 28-33으로 ...

    한국경제 | 2021.07.29 12:11 | YONHAP

  • thumbnail
    내주 소나기 속 습해져…그늘 들어가도 '땀 줄줄' 무더위 지속

    낮 더위 주춤하지만 열대야 기승…남부로 폭염 확대 다음주 소나기와 폭염이 함께 찾아오면서 햇빛을 피해도 무더운 날씨가 이어질 전망이다. 또 비와 구름으로 인해 낮 더위는 다소 주춤하겠으나 열대야가 기승을 부리고, 폭염이 중부지방에서 남부지방으로 확대되는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29일 온라인 정례 브리핑을 통해 그동안 우리나라를 덮었던 북태평양고기압이 다소 물러나고 우리나라 주변으로 저기압성 소용돌이가 일면서 다음날부터 고온...

    한국경제 | 2021.07.29 11:56 | YONHAP

  • thumbnail
    청주시 임시청사 문화제조창 유력…"내주 최종 결정"

    청주시의 신청사 건립 기간에 사용할 임시청사로 상당구 내덕동의 문화제조창이 유력하게 꼽히고 있다. 청주시는 29일 "문화제조창과 제2청사 주변(KT와 영플라자)을 놓고 3차례 검토한 결과, 문화제조창이 적합한 것으로 검토됐다"고 밝혔다. 이어 "2022년 2월 신청사 착공에 대비한 임시청사 예산과 행정절차를 검토하고 있다"며 "다음 주 최종 결정이 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9월로 예정된 제2회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임시청사 운영에 필요...

    한국경제 | 2021.07.29 11:53 | YONHAP

  • thumbnail
    [전문]구혜선, 숏컷 페미 논란에 "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

    ...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됐다 우리는 모두 '자유'"라고 강조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멋있다", "응원하겠다", "목소리 내주셔서 감사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구혜선은 최근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직접 연출한 '다크 옐로우'를 공개했다. 다음은 구혜선 인스타그램 게시글 전문이다.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

    텐아시아 | 2021.07.29 10:49 | 정태건

  • thumbnail
    권민아 "지민은 무서운 존재"…양다리 논란 전 남친엔 "잠수타지 마"

    ... 올렸다. 그는 "잠수타지 말고 연락하라"면서 "네가 거짓한 거 다 밝히겠다고 해놓고서는 전 여자친구한테 돈 빌린 거에 대해서만 적었더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 여자친구가 네이트판에 카톡 내용 안 알려줬으면 난 계속 속고 또 속고 널 안쓰럽게 보고 아마 월세도 내주고 일 자리도 구해줬겠지"라면서 직접 입장문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연예 | 2021.07.29 09:55 | 김수영

  • thumbnail
    Z세대 돌풍 U19 여자농구 대표팀 '키다리 아저씨'로 나선 KB국민은행스타즈

    ...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겨를도 없이 대회에 나서야 하는 위기에 몰렸다. U19 대표팀의 난처한 상황에 손을 내민 것은 WKBL의 맏언니 KB국민은행스타즈. 한국 여자 농구 최고의 실력자들은 후배들을 위해 안방 격인 훈련장을 내주는 것은 물론 스파링 파트너를 자처했다. 훈련은 실전을 방불케하는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27일 대표팀이 숙소에 짐을 풀자 마자,연습게임이 진행됐다. KB스타스 선수들은 프로의 노련미를 앞세워 패기 넘치는 어린 선수들과의 경기에 나섰다. ...

    한국경제 | 2021.07.29 07:00 | 김순신

  • thumbnail
    1600명대 예상…"반전 없으면 더 강한 방역조치 검토"

    ... 한다. 전날 0시 기준 국내 위중증 환자는 총 286명으로, 일주일 전(214명)보다 72명이나 늘었다. 하루 확진자 수가 1천명 아래였던 지난 6일(144명)과 비교하면 약 3주새 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방역당국은 내주까지 유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시 추가 방역강화 대책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수도권의 유행 증가세를 차단해 정체 양상으로 만드는 데까지는 도달한 것으로 본다"면서도 "수도권에서 4단계를 ...

    한국경제TV | 2021.07.29 06:37

  • thumbnail
    [올림픽] 유도소녀에서 판관으로…25년 만에 올림픽 복귀한 현숙희 심판

    ... 만 23세의 앳된 현숙희는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고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 52㎏급 결승 무대에 올랐다. 현숙희는 당시 세계 최강, 마리클레르 레스토(프랑스)를 상대했다. 그는 밭다리후리기를 시도하다가 되치기로 유효 1개를 내주면서 아깝게 졌다. 현숙희는 울지 않았다. 취재진 질문에 "다음에 잘하면 된다"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년 7월 26일 일본 도쿄 무도관. 만 48세 중년이 된 현숙희 심판위원은 두 번째 올림픽 무대에 섰다. 애틀랜타 ...

    한국경제 | 2021.07.29 05:55 | YONHAP

  • thumbnail
    오늘 1600명대 예상…전방위 확산세에 추가 방역대책도 거론

    1천318명→1천365명→1천896명→?…어제 밤 9시까지 1514명 확진 정부 "내주까지 거리두기 효과 없으면 더 강한 방역조치도 검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거세지면서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주말·휴일을 지나며 다소 주춤했던 하루 확진자 수는 1천800명대를 넘어 최다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특히 수도권, 비수도권 ...

    한국경제 | 2021.07.29 04:33 | YONHAP

  • thumbnail
    모더나 백신 내주부터 다시 도입…50대 접종 일정대로 진행

    8월 물량도 계획대로 공급…고3·고교 교사 접종 내일 종료 유럽 공장의 생산 차질로 7월에 들어오기로 했다가 8월로 늦춰진 모더나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다음 주부터 다시 공급된다. 정부는 모더나 백신 도입 일정이 일부 조정됐으나 전체 백신 물량을 고려하면 현재 진행 중인 만 55∼59세 1차 접종에 차질이 없으며, 또 18∼49세 대상 접종도 당초 계획대로 내달부터 진행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29일 코로...

    한국경제 | 2021.07.29 04:3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