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49,5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Z세대 돌풍 U19 여자농구 대표팀 '키다리 아저씨'로 나선 KB국민은행스타즈

    ... 실전 감각을 끌어올릴 겨를도 없이 대회에 나서야 하는 위기에 몰렸다. U19 대표팀의 난처한 상황에 손을 내민 것은 WKBL의 맏언니 KB국민은행스타즈. 한국 여자 농구 최고의 실력자들은 후배들을 위해 안방 격인 훈련장을 내주는 것은 물론 스파링 파트너를 자처했다. 훈련은 실전을 방불케하는 분위기에서 진행됐다. 27일 대표팀이 숙소에 짐을 풀자 마자,연습게임이 진행됐다. KB스타스 선수들은 프로의 노련미를 앞세워 패기 넘치는 어린 선수들과의 경기에 나섰다. ...

    한국경제 | 2021.07.29 07:00 | 김순신

  • thumbnail
    1600명대 예상…"반전 없으면 더 강한 방역조치 검토"

    ... 한다. 전날 0시 기준 국내 위중증 환자는 총 286명으로, 일주일 전(214명)보다 72명이나 늘었다. 하루 확진자 수가 1천명 아래였던 지난 6일(144명)과 비교하면 약 3주새 배 가까이 늘어난 것이다. 방역당국은 내주까지 유행 상황을 지켜보면서 필요시 추가 방역강화 대책도 검토하겠다는 방침이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전날 "수도권의 유행 증가세를 차단해 정체 양상으로 만드는 데까지는 도달한 것으로 본다"면서도 "수도권에서 4단계를 ...

    한국경제TV | 2021.07.29 06:37

  • thumbnail
    [올림픽] 유도소녀에서 판관으로…25년 만에 올림픽 복귀한 현숙희 심판

    ... 만 23세의 앳된 현숙희는 떨리는 마음을 부여잡고 애틀랜타 올림픽 유도 52㎏급 결승 무대에 올랐다. 현숙희는 당시 세계 최강, 마리클레르 레스토(프랑스)를 상대했다. 그는 밭다리후리기를 시도하다가 되치기로 유효 1개를 내주면서 아깝게 졌다. 현숙희는 울지 않았다. 취재진 질문에 "다음에 잘하면 된다"면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2021년 7월 26일 일본 도쿄 무도관. 만 48세 중년이 된 현숙희 심판위원은 두 번째 올림픽 무대에 섰다. 애틀랜타 ...

    한국경제 | 2021.07.29 05:55 | YONHAP

  • thumbnail
    오늘 1600명대 예상…전방위 확산세에 추가 방역대책도 거론

    1천318명→1천365명→1천896명→?…어제 밤 9시까지 1514명 확진 정부 "내주까지 거리두기 효과 없으면 더 강한 방역조치도 검토"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의 기세가 거세지면서 상황이 갈수록 악화하고 있다. 주말·휴일을 지나며 다소 주춤했던 하루 확진자 수는 1천800명대를 넘어 최다 기록을 또다시 갈아치웠다. 특히 수도권, 비수도권 ...

    한국경제 | 2021.07.29 04:33 | YONHAP

  • thumbnail
    모더나 백신 내주부터 다시 도입…50대 접종 일정대로 진행

    8월 물량도 계획대로 공급…고3·고교 교사 접종 내일 종료 유럽 공장의 생산 차질로 7월에 들어오기로 했다가 8월로 늦춰진 모더나사(社)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이 다음 주부터 다시 공급된다. 정부는 모더나 백신 도입 일정이 일부 조정됐으나 전체 백신 물량을 고려하면 현재 진행 중인 만 55∼59세 1차 접종에 차질이 없으며, 또 18∼49세 대상 접종도 당초 계획대로 내달부터 진행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29일 코로...

    한국경제 | 2021.07.29 04:3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PK 3개+퇴장' 온두라스 자멸에 김학범호 '8강 앞으로'

    ... 황의조가 오른발슛으로 추가 골을 넣어 전반을 3-0으로 마쳤다. 김진규(부신)가 오른쪽 측면에서 올린 크로스를 골키퍼가 어설프게 쳐냈고, 골문 앞에 있던 황의조가 가볍게 차 넣었다. 온두라스는 후반 시작하자마자 다시 페널티킥을 내주고는 완전의 전의를 잃었다. 엄원상(광주)의 크로스를 김진야(서울)가 문전으로 쇄도하며 받는 과정에서 전반 교체 투입된 멜렌데스의 백태클이 가해졌고 주심은 비디오판독(VAR) 후 페널티킥을 찍었다. 다시 키커로 나선 황의조가 ...

    한국경제 | 2021.07.28 19:39 | YONHAP

  • thumbnail
    정청래 "법사위 양보, 바로잡아야"…의총 요구

    ... 권한은 차기 원내대표에게 있다"며 절차적 문제도 제기했다. 당내 대권주자들도 찬반양론으로 쪼개진 가운데 '법사위 합의'에 따른 당내 반발이 갈수록 커지는 양상이다. 앞서 이재명 경기지사는 "무소불위 권한을 가진 법사위를 야당에 내주는 것을 당원과 국민이 쉽게 받아들이기는 어렵다"며 당 지도부에 재고를 요청했고,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과 김두관 의원도 반대의 뜻을 밝힌 바 있다. 반면 이낙연 전 대표는 "불만이 있더라도 지키는 것이 민주주의를 위해 바람직하다"며 ...

    한국경제 | 2021.07.28 18:55 | YONHAP

  • thumbnail
    '코로나 완쾌' 차지연 "여배우도 다양한 배역 도전하는 시기"

    ... 좋겠다”라고 설명했다. 특히 차지연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돼 격리 치료를 받았다. 무사히 무대로 돌아온 만큼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 찾아와 주신 모든 분들과 눈빛을 맞추려고 애쓰고 있다. 귀한 시간 내주셨다는 걸 알고 있기 때문에 고마울 따름이다”고 거듭 감사인사를 전했다. ‘광화문연가’는 故 이영훈 작곡가의 주옥같은 명곡들을 토대로, 이지나 연출, 고선웅 작가, 김성수 음악감독 등 국내 최정상 제작진이 ...

    연예 | 2021.07.28 17:49 | 장지민

  • thumbnail
    [박영실 칼럼] 금메달보다 귀한 올림픽 정신과 응원문화

    ... 없었다는 평가다. 이 장면을 지켜본 일본 네티즌들은 "올림픽은 이래야죠", "마음이 엄청 푸근해졌다", "이 장면 귀여웠어"와 같은 반응을 남겼다. 32년간 단 한번도 1등 자리를 내주지 않은 한국 여자 양궁 한국 여자 양궁은 이번 도쿄올림픽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획득하며 9연패라는 위업들 달성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한국을 '매혹적이지만 무자비한 양궁의 나라'라고 표현하며 한국 여자 양궁의 9연패 ...

    The pen | 2021.07.28 16:31 | 박영실

  • 수원시, 국내 유일 여성미술공모대전 '나혜석미술대전 시상식' 진행

    ...은 나혜석의 예술혼을 기리는 대회”라고 말했다. 이어 “수원에서 주최하는 대회인데, 전국 작가들이 출품하는 것은 나혜석미술대전이 전국 미술인들에게 두루 사랑받는 미술대전으로 자리 잡았다는 방증”이라며 “코로나19로 인해 모두가 힘들고 지친 시기에 미술로 이웃을 위로해주시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더 힘을 내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수원=윤상연 기자 syyoon1111@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7.28 15:27 | 윤상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