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49,5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통통한 양의지 뱃살이 한몫? 야구 대표팀, 연장 접전 끝 승리

    ... 팽팽하게 맞선 10회 말 투아웃 만루, 상대 투수 블리치의 초구가 옷을 스치자 양의지가 심판을 향해 연신 자신의 배를 가리켰다. 결국 양의지 몸에 맞는 볼로 선언됐고 밀어내기로 이스라엘에 연장 접전 끝에 승리를 거뒀다. 홈런 3방을 내주며 고전했던 대표팀은 결국 6대 5로 귀중한 1차전 승리를 가져왔다. 9회 마무리 오승환이 3타자 연속 삼진으로 분위기를 되돌린 뒤, 10회 말 어렵게 만든 2, 3루 허경민에 이어 양의지도 공을 맞아 승부를 갈랐다. 1차전 ...

    한국경제 | 2021.07.30 09:21 | 이미나

  • thumbnail
    [고두현의 아침 시편] 아버지의 술잔엔 '눈물'이 절반

    ... 경제 문제가 첫 번째이고 그다음이 노후와 건강입니다. 지금도 돈 들어갈 곳은 많지요. 설문조사 결과를 보니 생활비로 약 54.5%, 자녀교육비로 26.6%, 대출금 상환으로 14.5%를 쓴다고 합니다. 제 살까지 새끼의 먹이로 내주는 염낭거미와 다름없지요. 하지만 50대의 의식구조는 아직도 ‘자녀가 취업하고 결혼할 때까지 부양해야 한다’는 게 대세입니다. 이러니 자신을 위한 노후 준비는 꿈도 못 꿉니다. 은퇴 설계 전문가들이 50대 ...

    한국경제 | 2021.07.30 06:00 | 고두현

  • thumbnail
    [올림픽] 요코하마 짧은 외야 펜스와 '바람'…"우승하려면 극복해야"

    ... 많이 불긴 했지만, 수비하는 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며 "우리는 우승하고자 이곳에 왔다. 다른 변수는 생각하지 않고, 우승을 목표로 한 경기 한 경기 최선을 다해서 싸울 생각"이라고 의연하게 말했다. 한국은 첫 경기에서 홈런 3개를 내주고, 홈런 3개를 쳤다. '타자 친화적인 구장'이 한국에 일방적으로 유지하지도, 불리하지도 않았다. 이정후의 말처럼 한국 야구의 목표는 우승이다. '요코하마 변수'를 다스리는 것도, 실력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30 05:55 | YONHAP

  • thumbnail
    오늘 1천700명대…전국 확산세속 수도권 비중 다시 오름세 긴장

    ...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방역당국과 감염병 전문가들도 아직 정점에 도달하지 않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정부는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의 효과를 분석하면서 환자 발생 추이를 좀 더 지켜보되 내주까지 확산세가 꺾이지 않으면 추가 방역강화 대책도 검토한다는 입장이다. ◇ 신규 확진자 24일 연속 네 자릿수…주간 일평균 지역발생 1천509명 30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천674명이다. ...

    한국경제 | 2021.07.30 04:30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김경문 감독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더 힘들었다"

    ... 처음으로 올림픽 본선 무대를 밟은 이스라엘에 경기 내내 고전했다. 김경문 감독은 애초 "우리 투수들이 버티면, 결국엔 타자들이 쳐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나 선발 원태인(삼성 라이온즈)이 3회초 이언 킨슬러에게 선제 투런포를 내주면서, 한국은 이스라엘에 끌려갔다. 오지환이 4회 동점 투런포를 쳤지만, 이스라엘은 6회 라이언 라반웨이의 투런포로 다시 앞섰다. 한국이 7회 홈런 2방과 오지환의 적시 2루타로 5-4 역전에 성공했지만, 라반웨이에게 9회 동점 ...

    한국경제 | 2021.07.29 23:52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반 4강 진출…'메달 확보'(종합2보)

    ... 김소영-공희용이 11-2로 앞서나가는 등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2게임이 되자 상황이 바뀌었다. 김소영-공희용은 0-4로 밀리며 출발했다. 공격이 네트에 번번이 걸리며 점수는 4-10으로 벌어졌고 결국 2게임을 내주며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마지막 3게임에도 김소영-공희용은 내내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 그러나 김소영-공희용은 15-16으로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매치포인트를 내준 뒤에도 19-20으로 따라왔고 결국 20-20 듀스를 만들었다. ...

    한국경제 | 2021.07.29 20:47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배드민턴 여자복식 동반 4강 진출…'메달 확보'(종합)

    ... 김소영-공희용이 11-2로 앞서나가는 등 압도적인 경기력으로 기선을 제압했다. 2게임이 되자 상황이 바뀌었다. 김소영-공희용은 0-4로 밀리며 출발했다. 공격이 네트에 번번이 걸리며 점수는 4-10으로 벌어졌고 결국 2게임을 내주며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마지막 3게임에도 김소영-공희용은 내내 끌려가는 경기를 했다. 그러나 김소영-공희용은 15-16으로 추격 의지를 불태웠다. 매치포인트를 내준 뒤에도 19-20으로 따라왔고 결국 20-20 듀스를 만들었다. ...

    한국경제 | 2021.07.29 20:11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조구함, 9분35초 혈투 끝 日 울프에 연장 석패…은메달(종합)

    ... 울프는 골든스코어 1분 30초에 깃 잡기 반칙으로 역시 두 번째 지도를 기록했다. 이후 두 선수는 체력이 바닥날 때까지 힘 싸움을 펼쳤다. 조구함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골든스코어 5분 35초에 통한의 안다리후리기를 내주며 한판패를 기록했다. 두 선수는 총 9분 35초 동안 경기를 치렀다. 1992년 7월 30일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난 조구함은 우석초등학교 재학 시절 선생님의 권유로 유도를 시작했고 대성중, 청석고를 거쳐 용인대에 진학했다. ...

    한국경제 | 2021.07.29 19:25 | YONHAP

  • thumbnail
    -올림픽- 조구함, 통한의 연장 석패…日 울프에 져 100㎏급 은메달

    ... 선수가 지도 3개를 받으면 반칙패로 끝난다. 조구함은 골든스코어 49초에 소극적인 공격을 펼쳤다는 이유로 두 번째 지도를 받았고, 울프는 골든스코어 1분 30초에 깃잡기 반칙으로 역시 두 번째 지도를 기록했다. 이후 두 선수는 체력이 바닥날 때까지 힘 싸움을 펼쳤다. 조구함은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골든스코어 5분 35초에 통한의 안다리후리기를 내주며 한판패를 기록했다. 두 선수는 총 9분 35초 동안 경기를 치렀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7.29 19:22 | YONHAP

  • thumbnail
    윤석열 "국민의힘 입당한 상태로 대선 출마하겠다"

    내주 입당 보도엔 "틀렸다고도 맞는다고도 볼 수 없어" '쥴리 벽화'에 "배후 있다…여성 인권 문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9일 국민의힘 입당 여부와 관련, "국민의힘과 손잡고 국민의힘에 입당한 상태에서 선거에 나가도 나가야 하는 것 아니겠나"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제가 국민의힘에 입당한다면 정권교체를 위해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입당 시점에 대해선 "입당 전에 어떤 활동을 하고, 얼마나 많은 ...

    한국경제 | 2021.07.29 19: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