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0 / 9,8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바퀴 터진 채로 '곡예운전'…차 문 열었더니 내부엔 '술 냄새' 진동 [영상]

    ... 정차를 요구하기도 했지만, 차량은 멈추지 않고 계속 달아났다. 하지만 바퀴가 터진 상태였던 해당 차량은 오래 도망가지 못했고, 결국 한 아파트 단지에서 멈추어 섰다. 경찰은 운전자의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차 문을 열자 내부가 술 냄새로 가득했다면서, 혈중알코올농도 측정 결과 면허 취소 수준이 나왔다고 전했다. 충청남도 경찰청은 "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을 위협하는 중대한 범죄"라고 경고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

    한국경제 | 2022.08.13 16:44 | 김수영

  • thumbnail
    SNS 타고 입소문…편의점 '계산대 앞' 차지한 대세 간식

    ... 속설도 소비자들이 껌을 외면하게 된 요인이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국내 껌 시장 규모는 2015년 3210억원에서 2020년 2540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식품업계에선 코로나19가 껌 소비를 더 위축시켰다고 본다. 입 냄새 방지를 위해 껌을 소비하는 수요가 있는데, 대면 활동이 줄고 마스크 착용이 보편화하자 소비가 급감했다는 얘기다. 국내 껌 시장 점유율 1위인 롯데제과의 껌 매출은 2019년 1733억원에서 2021년 1180억원으로 32% 감소했다. ...

    한국경제 | 2022.08.12 17:19 | 한경제

  • thumbnail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푹 빠졌다…껌 누른 '대세 간식'

    ... 속설도 소비자들이 껌을 외면하게 된 계기가 됐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국내 껌 시장은 2015년 3210억원에서 2020년 2540억원으로 꾸준히 감소했다. 업계는 코로나19가 껌 소비를 더 떨어뜨렸다고 보고 있다. 입냄새 방지를 위해 껌을 소비하는 수요가 있었지만 대면 활동이 줄고 마스크 착용이 보편화되자 소비가 급감했다는 설명이다. 국내 껌 시장 점유율 1위 롯데제과는 껌 매출이 2019년 1733억원에서 2021년 1180억원으로 32% 떨어졌다. ...

    한국경제 | 2022.08.12 11:13 | 한경제

  • thumbnail
    신세계그룹, '서머캐리백 논란' 스타벅스 내부조사 착수

    ... 4종 5개의 경우 외피에서 106~559mg/kg(평균 271mg/kg), 내피에선 최대 23.3mg/kg(평균 22mg/kg)이 검출됐다. 서머캐리백 관련 문제가 제기된 것은 지난 5월께부터였다.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징어 냄새 같은 이취(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문제가 제기된 것이다. 당시 스타벅스코리아는 이취 관련 조사 과정에서 폼알데히드 검출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제품 증정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연 매출 2조원을 돌파하며 국내 1위 커피 ...

    한국경제 | 2022.08.11 16:16 | 오정민

  • thumbnail
    스타벅스, 108만개 풀린 '발암물질 검출' 캐리백 공식 리콜

    ... 4종 5개의 경우 외피에서 106~559mg/kg(평균 271mg/kg), 내피에선 최대 23.3mg/kg(평균 22mg/kg)이 검출됐다. 서머캐리백 관련 문제가 제기된 것은 지난 5월께부터였다.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징어 냄새 같은 이취(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문제가 제기된 것이다. 당시 스타벅스코리아는 이취 관련 조사 과정에서 폼알데히드 검출 사실을 인지했음에도 제품 증정을 이어간 것으로 나타났다. 스타벅스는 이번 사안을 계기로 품질 관리 강화에 나선다는 ...

    한국경제 | 2022.08.11 08:58 | 오정민

  • thumbnail
    케이카 '침수차 보상' 한달 연장…추가 보상 500만원으로 늘려

    ... 대조해봐야 한다. 또 주요 부품이 오염됐는지, 퓨즈박스에 흙먼지가 쌓이거나 부식됐는지, 안전벨트를 끝까지 당겼을 때 진흙 흔적이 있는지, 물 때 및 부품 교환 여부를 살펴봐야 한다. 이 밖에도 창문을 아래로 내린 상태에서 유리 틈 사이를 조명장치로 살펴 내부 오염이 됐는지를 봐야하고, 실내 매트를 걷어내 바닥재가 오염됐는지를 확인해야 한다. 습기에 따른 쿰쿰한 냄새가 나는지도 확인하면 좋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8.10 11:13 | 최수진

  • thumbnail
    플라스틱, 이젠 100% 썩는다…자연으로 돌아가는 플라스틱

    [한경ESG] 케이스 스터디 - CJ제일제당 지난 7월 26일 찾은 경기도 수원시 CJ블로썸파크. 7층 엘리베이터에서 내려 문을 열고 들어가는 순간, 공기가 달라졌다. 마스크 사이로 스며 들어오는 쿰쿰한 냄새는 이곳이 미생물을 발효시키는 공간임을 상기시켰다. 다양한 물질을 다루는 연구실인 만큼 복도 천장에는 비상 샤워 시설이 설치돼 있었다. CJ제일제당 식품·바이오 통합연구소인 CJ블로썸파크에서 생분해 플라스틱의 현주소를 볼 수 있었다. ...

    한국경제 | 2022.08.10 06:00 | 이현주

  • thumbnail
    "중고차 사려다 침수차 걸릴라"…전문가들 '이것' 체크하라

    ... 구매자가 확인할 수 있지만, 보험처리를 하지 않고 자체적으로 정비업소에 수리·청소를 맡긴 경우 침수차임을 확인하기 어렵다. 전문가들은 먼저 안전벨트를 끝까지 당겨서 오염 여부를 확인해볼 것을 권한다. 안전벨트에서 세제 냄새가 나거나 얼룩이 있는 경우, 또는 교체 흔적이 있다면 침수차일 가능성이 높다. 보통 침수차의 경우 딜러가 안전벨트 자체를 신품으로 교환하기도 한다. 상대적으로 교체가 쉬운 앞좌석 안전벨트 뿐만 아니라 교환이 까다로운 뒷좌석 안전벨트도 ...

    한국경제 | 2022.08.09 16:27 | 노정동

  • thumbnail
    이민진 작가 "내 소설의 목표는 당신을 한국인으로 만드는 것"

    ... ‘땡땡이’를 치고 싶어서 일본에 사는 미국인 선교사 특강을 들으러 갔어요. 거기서 열세 살 재일 한국인 중학생이 학교에서 괴롭힘에 시달리다 자살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부모가 나중에 졸업앨범을 봤더니 ‘김치 냄새가 난다’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글이 적혀 있었대요. 그 이야기가 너무 슬프고 충격적이라 오랫동안 뇌리에 박혀 있었어요.” 그는 “1990년대만 해도 미국에서 한국계 미국인 ...

    한국경제 | 2022.08.08 17:56 | 구은서

  • thumbnail
    '파친코' 이민진 "전 세계 독자를 한국인으로 만들고 싶다"

    ...;를 치고 싶어서 일본에 사는 미국인 선교사 특강을 들으러 갔어요. 거기서 13살 재일 한국인 중학생이 학교에서 괴롭힘에 시달리다 아파트 옥상에 뛰어내려 자살했다는 이야기를 들었어요. 부모가 나중에 졸업앨범을 봤더니 '김치 냄새가 난다'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는 글이 적혀 있었대요. 그 이야기가 너무 슬프고 충격적이라 오랫동안 뇌리에 박혀있었어요." "우리에겐 더 많은 한국 서사가 필요하다" 로스쿨에 ...

    한국경제 | 2022.08.08 15:48 | 구은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