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11-20 / 9,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여름철 모기 한 방, 우리 집 '댕댕이'에겐 치명적일 수도" [멍냥꽁냥]

    땀이 줄줄 흐르고 숨 막힐 듯 더워도 사랑하는 반려동물을 위해선 매일매일 산책은 필수 다. 하지만 운이 좋지 않으면 산책을 나갔다가 반려견이 심장사상충에 감염될 수 있다. 우리 집 강아지가 산책을 좋아하고, 몸에 자연의 냄새를 묻히는 걸 좋아한다면 모기 기피제 등 산책 전용 스프레이를 꼭 챙기도록 하자. ‘산책 코스 1순위’인 공원에서 심장사상충에 감염된 모기가 출몰 중이다. 울산보건환경연구원 동물위생시험소는 ‘공원 모기의 심장사상충 ...

    한국경제 | 2022.08.01 13:41 | 김성희

  • thumbnail
    코코넛 소재로 만든 유아용 그릇…"가격 싸고, 환경호르몬 걱정 없어"

    ... 추출한 바이오플라스틱으로 제작됐기 때문에 환경 호르몬 의심 물질인 비스페놀A(BPA)가 검출되지 않고, 폐기 시 5년 내 자연 분해돼 환경오염 우려도 없다. 류수환 엔이티인터내셔날 대표는 “일부 친환경 식기는 변색이나 냄새가 배는 문제가 있지만 우리 제품은 다르다”고 말했다. 코코넛 소재 용기는 섭씨 120도까지 견딜 수 있어 전자레인지 조리와 열탕 소독도 가능하다. 100% 국내 공장(인천)에서 생산되며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되는 실리콘 유아식기보다 ...

    한국경제 | 2022.07.31 17:08 | 안대규

  • thumbnail
    "난생 처음 맡아보는 냄새"…옆집 악취 실체에 '소름'

    ... 찍고 신고하려 했다. 그러나 하루 전날 복도에 쓰레기가 없는데도 악취가 심했고, 사건 당일 악취가 절정을 찍었다고 설명했다. A씨의 신고를 받은 관리사무소는 악취가 나는 집을 찾으려 했고, 쓰레기를 복도에 내놓던 집 바로 옆집에서 냄새가 새어 나오는 걸 확인했다. 벨을 누르고 문을 두드려봐도 문제의 집에서는 인기척이 없었고, 관리사무소 측은 "연락해보겠다"고 했다. A씨는 "생선 젓갈 썩는 냄새, 오징어젓갈 썩은 비린내가 나서 ...

    한국경제 | 2022.07.30 16:40 | 신용현

  • thumbnail
    "당근서 산 건 어쩌죠?"…스타벅스 캐리백 구매자 '당혹' [영상]

    ... 3가지 색상의 캐리백을 포함해 총 7종의 증정품 중 고를 수 있었다. 또한 스타벅스코리아는 올해 신세계그룹 계열 온라인쇼핑몰 SSG닷컴과 G마켓에서도 소비자들이 스타벅스 서머캐리백 등 굿즈를 구입할 수 있도록 조치했다. 오징어 냄새 논란부터 발암물질 검출까지 서머캐리백 관련 문제가 제기된 것은 지난 5월께부터였다. 온라인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오징어 냄새 같은 이취(이상한 냄새)가 난다는 문제가 제기된 것이다. 당시 스타벅스코리아는 이취 관련 조사 과정에서 폼알데히드 ...

    한국경제 | 2022.07.30 10:02 | 오정민, 신용현

  • thumbnail
    "100살까지 끄떡없어요"…김태리도 반한 직업 [권용훈의 직업 불만족(族)]

    ... 이런 말을 들을 때면 그렇게 기분이 좋을 때가 없어요. ▷힘든 점은 어떤 게 있나요. 예상하지 못한 자연재해가 가장 힘들죠. 열심히 농사를 지어서 결과가 좋은데 농산물값이 좋지 않을 때는 정말 속상하기도 해요. 주변에서 가축 냄새로 민원이 들어오기도 하고요. 주로 새로 생긴 골프장에서 민원이 들어오는데 농가도 노력하겠지만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찾으면 좋겠어요. ▷그럼 어떻게 대처하는 편인가요. 저 같은 경우에는 저가로 최대한 많이 판매해서 재고를 ...

    한국경제 | 2022.07.30 08:30 | 권용훈

  • thumbnail
    "겨드랑이 암내 같은 냄새가…" '펩시 악취' 원인 밝혀졌다

    ... 악취 논란과 관련,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조사 결과가 나왔다. 29일 식약처는 '펩시 제로슈거'의 악취 논란에 대해 유통 과정에서 생긴 병 입구의 미세한 틈으로 새어 나온 음료 성분이 산소와 만나는 과정에서 냄새가 유발됐다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제조업체와 합동으로 냄새 유발 물질을 추적했고, 그 결과 최근 여름철 기온이 높아지면서 유통과정에서 일부 제품의 병 입구에 미세한 변형이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변형된 틈새로 새어 나온 탄산 ...

    한국경제 | 2022.07.29 19:37 | 이보배

  • thumbnail
    새 집에 정화조 만들라니…위례 단독택지 수분양자 '패닉'

    ... 지하철 5호선 마천역 인근 270가구 가운데 지난해 건축허가를 받은 7곳을 제외한 나머지는 모두 정화조를 묻어야 할 처지다. 수분양자 양 모씨는 “정화조 공사 비용도 비용이지만 매번 오물차를 불러야하는 불편은 물론 불쾌한 냄새도 견뎌야 한다”고 불만을 터트렸다. 수분양자들은 땅을 판 SH공사에게 항의했다. 하지만 SH공사는 “택지지구를 조성하면서 서울시와 오수차 집관로 설치 협약을 맺고 부담금도 냈다”며 “앞서 ...

    한국경제 | 2022.07.29 15:39 | 이현일

  • thumbnail
    25년간 한 번도 이글 안 나온 홀…몸은 '낙원', 점수는 '지옥'

    ... 된다”고 했다. “가장 넓은 곳은 폭이 50m나 됩니다. 좁은데도 25m예요”라면서. 시원한 소나무 향이 코 끝을 스친다. 티 박스 뒤편을 마치 벽처럼 둘러싼 20m 높이의 아름드리나무들이 뿜어내는 냄새였다. 널찍한 페어웨이와 피톤치드향에 취했는지, 생전 안 나오던 ‘뽕샷’이 나왔다. 구름에 닿을 듯이 솟아오른 공은 고작 150m를 날아 페어웨이 왼쪽 러프에 떨어졌다. 300m짜리 파4홀인 만큼 &lsquo...

    한국경제 | 2022.07.28 17:57 | 조희찬

  • thumbnail
    '서머 캐리백 발암물질' 사실이었다…고개 숙인 스타벅스

    ... 75mg이하를 기준으로 삼고 있다. 이번 검출 결과 개봉 전 제품에서는 대부분 기준을 크게 초과한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고, 개봉 후 2개월이 지났더라도 폼알데하이드가 완벽히 제거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폼알데하이드는 자극적인 냄새와 독성이 있는 물질로, 각종 건설 자재에서 발생해 새집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폼알데하이드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다. 스타벅스는 캐리백에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는 것을 제조사로부터 ...

    한국경제 | 2022.07.28 15:27 | 하수정

  • thumbnail
    스타벅스, '발암물질 의혹' 서머캐리백 관련 입장 내일 밝힌다

    ... 캐리백을 비롯한 물건 1종을 선착순으로 증정하는 행사를 했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 제품에서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는 주장이 확산하면서 스타벅스의 상품 안전관리 실태가 논란에 휩싸였다. 폼알데하이드는 자극적인 냄새와 독성을 가진 물질로, 각종 건설 자재에서 발생해 새집 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폼알데하이드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다. 스타벅스는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며 제품을 음료쿠폰과 ...

    한국경제 | 2022.07.27 20:58 | 신민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