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9,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아파트 창문 인분 테러…CCTV 없어 범인 잡지 못해

    ... 번 봤다. 그때마다 뛰어나가 창문을 올려다봤지만 찾지 못했다”고 하소연했다. 그러던 어느 날 A씨는 에어컨 실외기에 음식물 쓰레기가 버려져 있는 걸 보게 됐다. 누가 봐도 위층에서 버린 모습에 화가 난 A씨는 일단 냄새가 심각해 물로 청소를 시작했다. 그러나 청소하려고 내민 머리 위로 또다시 음식물 쓰레기가 떨어져 맞게 됐다. 결국 경찰에 피해 사실을 신고했다. A씨는 “형사 배정돼 조사를 나오기 며칠 전부터는 (위층에서) 대변을 ...

    한국경제 | 2022.07.27 18:36 | 장지민

  • thumbnail
    "스타벅스, 韓진출 23년 만에 최대 고비"

    ...는 등의 반응이 나왔을 땐 스타벅스 내부에서 크게 동요하지 않았다. 실제 원재료와 레시피, 마케팅 정책과 관련한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지난 4월부터 분위기가 달라졌다. “종이 빨대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민원이 제기됐고, 실제 제조사 한 곳이 코팅액 배합 비율을 잘못 조정한 것이 드러나 전량 회수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달엔 신세계푸드가 납품한 샌드위치 품질이 일정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오기도 했다. 신세계그룹에서도 ...

    한국경제 | 2022.07.25 17:22 | 하수정

  • thumbnail
    스타벅스 '초비상'…한국 진출 23년 만에 최대 위기 닥쳤다 [하수정의 티타임]

    ... 반응이 나왔을 땐 스타벅스 내부에선 크게 동요하지 않았다. 실제로 원재료와 레시피, 마케팅 정책과 관련한 변화가 있었던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하지만 올 4월부터 분위기가 달라졌다. 시작은 종이 빨대였다. 종이 빨대에서 휘발유 냄새가 난다는 고객 민원이 제기됐고, 실제 제조업체 한 곳이 코팅액 배합 비율을 잘못 조정한 것이 드러나 전량 회수처리하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달엔 신세계푸드가 스타벅스의 레시피에 따라 납품하는 치킨 샌드위치의 품질이 일정하지 않다는 지적에 ...

    한국경제 | 2022.07.25 16:06 | 하수정

  • thumbnail
    모바일 결제서비스의 '미다스 손'…날개 꺾인 핀터레스트 구해낼까

    ... 빌 레디다. 그는 지난 6월 핀터레스트 CEO 자리에 올랐다. 결제 서비스업계 ‘베테랑’ 1987년 태어난 레디의 아버지는 켄터키에서 차량 정비소를 운영했다. 열세 살 때부터 그는 아버지 일을 도왔다. 기름 냄새가 잔뜩 밴 옷을 입은 그는 생계를 꾸려갈 다른 방법을 고민했다. 그는 켄터키주에 있는 루이빌대에서 정보시스템과 파이낸스(금융)를 전공했다. 이후 하버드대 경영학석사(MBA)를 취득했다. 글로벌 컨설팅 회사 맥킨지앤드컴퍼니 등에서 일한 그는 2008년 ...

    한국경제 | 2022.07.24 16:21 | 박주연

  • thumbnail
    빙상연맹 '음주 이후 운전사고' 김민석 징계 절차 돌입

    ... 숙소로 이동했다. 이 과정에서 선수촌 도로 보도블록 경계석과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 이들은 사고 수습을 하지 않고 숙소로 들어갔다. 하지만 폐쇄회로(CC)TV를 확인한 선수촌 당직자에게 적발됐다. 선수촌 관계자는 이들에게 술 냄새가 나자 선수촌 상부와 대한빙상경기연맹에 보고했다. 연맹은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에 퇴촌을 지시했다. 다만 김민석은 경찰 조사를 받지 않았고, 혈중알코올농도도 측정하지 않았다. 김민석은 대표팀 훈련 기간 중 음주한데다 운전대까지 ...

    한국경제 | 2022.07.24 13:58 | 고은빛

  • thumbnail
    '스타벅스 캐리백' 유해물질 논란에 결국…"교환 절차 시작"

    ... 했고, 폼알데하이드가 검출됐다”고 주장하는 글이 게시됐다. 다만 FITI시험연구원 측은 “해당 익명 커뮤니티 게시물 내용은 우리 연구원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고 밝혔다. 폼알데하이드는 자극적인 냄새와 독성을 가진 물질로, 각종 건설 자재에서 발생해 새집 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폼알데하이드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다. 한경우 한경닷컴 기자 case@hankyung.c...

    한국경제 | 2022.07.23 14:07 | 한경우

  • thumbnail
    반려견 육아도 '템빨'…"펫가전으로 털과의 전쟁 끝냈죠" [김성희의 멍냥시대]

    ... 케어’ 기능을 더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반려견이 혼자 집에 있을 때 로봇청소기가 강아지가 놀라지 않게 조용히 청소하거나 노래를 틀어주며 불안하지 않도록 해줍니다. 원격으로 공기 중 날아다니는 털이나 반려견 특유의 냄새에 따라 공기청정기의 ‘펫 모드’가 작동되도록 설정할 수도 있습니다. LG전자는 지난 5월 ‘LG UP 가전’으로 출시된 세탁기, 미니워시, 건조기, 워시타워 등에 ‘펫케어 ...

    한국경제 | 2022.07.23 08:00 | 김성희

  • thumbnail
    '유해물질 논란' 휩싸인 스타벅스

    ...·환경·바이오 분야 종합시험인증기관이다. 다만 FITI시험연구원 측은 “해당 익명 커뮤니티 게시물 내용은 우리 연구원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고 밝혔다. 폼알데하이드는 자극적인 냄새와 독성이 있는 물질로, 각종 건설 자재에서 발생해 새집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폼알데하이드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캐리백과 같은 가방은 의류, ...

    한국경제 | 2022.07.22 17:05 | 하수정

  • thumbnail
    스타벅스 '서머 캐리백'에 발암물질이?…"검출여부 확인 중"

    ...·산업·환경·바이오 분야 종합시험인증기관이다. 다만 FITI시험연구원 측은 "해당 익명 커뮤니티 게시물 내용은 우리 연구원의 공식 입장이 아니다"고 밝혔다. 폼알데하이드는 자극적인 냄새와 독성을 가진 물질로, 각종 건설 자재에서 발생해 새집 증후군을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세계보건기구(WHO) 산하 국제암연구소는 폼알데하이드를 1군 발암물질로 분류한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캐리백과 같은 가방은 ...

    한국경제 | 2022.07.22 15:25 | 하수정

  • thumbnail
    "페라리 타고 다님"…손님 9000명 정보 수집한 성매매 업소 적발

    ... 20대 초반 여성 16명을 고용한 상태였다. 특히 해당 업소는 성매수 남성들의 휴대전화 번호, 성적 취향 등 개인 정보를 수집해왔다. '페라리를 타고 다님', '현금을 많이 갖고 다님', '땀 냄새가 많이 남' 등 개인적 특징이 적힌 문서를 동종업체에 공유기도 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업소 주변에 CCTV 9대를 설치했다. 또 방문 이력이 확인되지 않은 고객은 차단하고, 처음 방문한 손님에게는 주민등록증과 명함까지 ...

    한국경제 | 2022.07.22 08:00 | 김수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