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21-30 / 9,3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난 개가 아냐"…윤여정, 브래드 피트 냄새 묻는 외신에 '일침'

    ... 있다. 26일(한국시간)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기자회견에서 윤여정은 "브래드 피트에게서 어떤 향기가 났느냐"는 질문을 받았다. 무례한 질문이었지만 윤여정은 "난 개가 아니다"라며 "그의 냄새를 맡지 않았다"고 단호히 말했다. 그러면서 "브래드 피트는 내게도 스타"라며 "그 순간 블랙아웃 됐다"고 했다. 이날 윤여정은 지난해 남우조연상 수상자인 브래드 피트의 호명으로 시상대에 ...

    연예 | 2021.04.26 15:19 | 김예랑

  • thumbnail
    아이오닉 5, SUV보다 넓고…스포츠카처럼 빠르다

    ... 듯했다. 뒷좌석에선 편안하게 앉아도 무릎 앞 공간이 충분했다. 2열 전동 슬라이딩 시트는 앞으로 135㎜까지 이동된다. 트렁크도 넉넉했다. 골프백 4개 정도는 거뜬히 들어갈 공간이다. 간혹 시승하면 ‘새 차’ 냄새로 머리가 지끈거릴 때도 있지만 아이오닉 5 실내는 바이오 페인트와 친환경 가죽 및 패브릭이 적용된 덕분에 원래 타던 차처럼 편안했다. 하이차저로 쉽고 빠르게 충전 주행에서 우선 놀란 점은 전기차 특유의 고요함이었다. 이내 증강현실(AR) ...

    한국경제 | 2021.04.26 15:13 | 김일규

  • thumbnail
    '독립만세' 김새론·김보라 출격, 흥 넘치는 일상 공개

    ... 이들은 함께 연애 밸런스 게임을 진행하며 연애 성향 심리를 공개한다고 알려져 호기심을 자극한다. 연애 밸런스 게임은 두 가지 상황 중 한 가지를 고르는 것으로 최악의 가상 상황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재미 포인트다. 입에서 발 냄새 나는 연인과 발에서 입 냄새 나는 연인 같이 우열을 가리기 힘든 선택지들과 세 사람의 진지한(?) 토론은 지켜보는 스튜디오의 독리버들마저 금세 빠져들게 만든다. 이런 가운데 '전 여자친구'와 '여사친'(여자 ...

    연예 | 2021.04.26 14:43 | 김소연

  • thumbnail
    Premium [김우섭의 바이오 탐구영역] 암세포 굶겨 죽이는 차세대 항암제로 美 시장 도전장 낸 뉴지랩

    ... ‘KAT’입니다. KAT를 알아보기 전에 항암제의 발전 단계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항암제 개발은 사람을 죽이는 화학 무기에서 시작됐습니다. 제2차 세계대전 때 영국군이 만들었던 겨자 가스가 시초입니다. 겨자 냄새가 나는 가스에 노출돼 죽은 사람들의 백혈구가 감소했다는 점을 우연히 발견한 것이죠. 이를 혈액암 치료에 사용했습니다. 이후 항암제는 1세대 화학항암제, 2세대 표적항암제, 3 세대 면역항암제를 거치며 발전해왔습니다. 1세대인 화학항암제는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6 08:32 | 김우섭

  • thumbnail
    [데스크 칼럼] 또 다시 '한방'을 꿈꾸는 사람들

    ... 한방에 대한 기대감이 사그라들자 빛나기 시작했다. 벤처투자 시장도 마찬가지였다. 2000년 147개이던 VC 수는 이후 3년간 약 3분의 2로 줄었다. 닷컴 열풍 당시 국내 대표 VC 가운데 지금까지 제대로 남아있는 곳은 거의 없다. 하지만 그 사이 스틱인베스트먼트 등 몇몇 중소 VC는 한국을 대표하는 투자사로 성장했다. 닷컴에 대한 ‘묻지마 투자’가 횡행하던 시절 지방 공단을 돌며 땀냄새 나는 우량 기업을 발굴하던 곳들이다.

    한국경제 | 2021.04.25 19:04 | 고경봉

  • thumbnail
    [생활속의 건강이야기] 방귀가 너무 자주 나와요

    ... 제작진이 쳐다보고 있어 꾹 눌러 참을 수밖에 없는데, 촬영이 길어지거나 바로 다음 장소로 이동하게 되면, 매니저 눈치가 보여 차 안에서도 해결 못하고 얼굴이 샛노랗게 변할 정도로 끙끙거린다고 고백했다. 사실 방귀는 특유의 소리와 냄새 때문에, 가능한 한 드러내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생리현상 중 하나다. 그러다 보니 너무 자주 방귀를 뀌게 되면 사회생활이 불편해지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려고 진료실에 찾아오는 경우가 종종 있다. 더불어 혹시 내 몸에 이상이 있는 것은 아닌지 ...

    한국경제 | 2021.04.25 18:57

  • thumbnail
    뷰티·헬스케어 날개 단 자이글…흑자 전환

    ‘주부들의 로망.’ 주방가전 기업 자이글은 한때 생활가전업계에서 이렇게 불렸다. ‘냄새·연기를 동시에 빼는 그릴’로 알려진 원적외선 그릴을 개발해 주부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자자했다. 인기는 오래가지 않았다. 원적외선 그릴에 대한 인기가 식으며 2018년 말 자이글은 첫 적자 경영에 빠졌다. 이를 타개하는 데 2년이 걸렸다. 효율적인 사업 다각화에 나선 이진희 자이글 대표의 경영전략이 중추적인 ...

    한국경제 | 2021.04.25 18:29 | 윤희은

  • thumbnail
    '장엄한 광채' '수난유감'…다시 보는 퍼포먼스

    ... 베니스비엔날레 등 최정상급 무대에 단골로 오르는 작가다. 세계적인 명성을 얻은 계기는 1997년 뉴욕현대미술관(MoMA) 전시에 출품한 ‘장엄한 광채’였다. 날생선 몸통에 수를 놓고 이를 유리상자 안에 넣어 썩은 냄새가 진동하게 만든 설치작품이다. 미술관은 악취를 견디다 못해 작품을 철거했지만, 세계적인 큐레이터 하랄트 제만이 이 작품을 리옹비엔날레에 전시키로 하면서 세계 미술계의 화제가 됐다. 이불의 초기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이불 ...

    한국경제 | 2021.04.25 17:01 | 성수영

  • thumbnail
    이산화탄소 배출 제로…'암모니아 선박' 띄운다

    비료 원료 등으로 쓰이는 암모니아는 고약한 냄새로 유명하다. 몇 달 동안 청소를 안 한 공중화장실에서 풍기는 악취를 떠올리면 된다. 그런 암모니아의 몸값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다. 친환경 연료전지나 수소 생산, 저장 수단으로 활용될 수 있어서다. 탄소중립 시대가 가져온 상전벽해다. 질소 원자 1개에 수소 원자 3개가 결합한 암모니아는 에너지원으로 이점이 많다. 수소는 영하 253도 이하 극저온에서 액화되기 때문에 저장과 운반이 어렵다. 반면 암모니아는 ...

    한국경제 | 2021.04.23 17:20 | 이해성

  • thumbnail
    넥솔위즈빌 '케어포그', SBA2021 서울어워드 HIT상품 부분 선정

    ... 살균 관리가 중요하다. 시중에 사용되고 있는 살균제품 중에는 인체에 유해한 부작용을 일으키는 화학성분을 함유하는 경우가 있는 반면 FDA테스트를 통과한 ‘케어포그’는 강력한 스팀분사 방식의 제품으로 에어컨 냄새의 주원인인 에바퍼레이터에 서식하는 세균과 차량 시트나 매트 등 손이 닿지 않는 구석구석에 살고 있는 바이러스를 미세하고 부드러운 포그 입자로 제거한다. 케어포그는 현재 국내 완성차 브랜드 및 수입자동차 정비사업소에서 고객들에게 서비스되고 ...

    한국경제 | 2021.04.22 17:57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