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31-40 / 9,34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동성제약, 비염 일으키는 '집먼지 진드기' 한방에 처리

    ... 얇은 특성을 이용했다. 동성제약 관계자는 “인체에 무해한 방식으로 해충의 신경계를 손상시켜 살충 효과를 준다”고 말했다. 이 제품은 사람과 환경을 함께 고려한 제품이다. 인체에 해를 끼치는 유기용제를 쓰지 않아 불쾌한 냄새가 나지 않는다. 또 자연 분무식 스프레이 타입으로 액화 가스를 사용하지 않아 화재 위험이 없고 환경 오염도 일으키지 않는다. 성분이 99% 물로 이뤄져 침구류, 카펫, 커튼 등에 뿌려도 손상이 없고 얼룩이 생기지 않는다. 온도 및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2 15:01 | 김우섭

  • thumbnail
    비스듬히 누운 사랑니는 뽑아야…음식물 잘 끼어 충치 위험 높아

    ... 자라거나, 잇몸을 뚫고 올라오지 못하고 불완전하게 자란 경우다. 사랑니가 비스듬히 누우면 어금니와의 사이에 틈이 생기고, 여기에 음식물이 끼어 충치를 유발할 수 있다. 충치는 전염성이 있어 인접한 어금니까지 썩게 한다. 충치는 입 냄새를 유발하는 원인이 되기 때문에 구취가 심해졌다면 사랑니 우식을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잇몸 속에 완전히 매복돼 자란 사랑니는 겉으로 별다른 문제가 없어 보일 수 있다. 하지만 턱뼈에 염증을 일으키거나 물혹을 만들어 턱뼈를 녹일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4.22 15:00

  • thumbnail
    KCC, '셀프 페인팅'으로 色 달라진 집안…오염물질 쉽게 지워져 초보자도 뚝딱

    ... 관심과 수요가 늘어나고 있어 많은 소비자에게 사랑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이번 신제품은 프리미엄 제품이어서 기능도 우수하다는 평가다. 8종의 제품 라인업 모두 저휘발성유기화합물(Low-VOC) 설계를 택해 냄새가 적고 도장 후 표면의 레벨링성이 뛰어나 미려한 외관을 얻을 수 있다. 레벨링성은 페인트를 칠한 뒤 표면이 평탄해지는 성질을 말한다. 벽지용은 페인트 시공 후 오염 물질이 묻어도 쉽게 지워지는 이지 클리닝 기능과 항균·항곰팡이 ...

    한국경제 | 2021.04.21 15:24 | 김동현

  • thumbnail
    무허가로 50년 중림동 판자 건물, '골목 책방' 변신

    서울 중림동의 50년 된 무허가 판자 건물이 책 냄새 솔솔 나는 골목책방으로 변신한다. 서울시는 중림동 성요셉아파트 맞은편에 있던 무허가 판자 건물을 허물고 신축한 ‘중림창고’에 골목 책방 ‘여기서울 149쪽’(사진)을 22일 개관한다고 20일 발표했다. 이 책방은 성요셉아파트 주민·상인 공동체인 ‘149번지 이웃들’이 참여해 운영한다. 지역 기반 전문가와 주민, 책방 ...

    한국경제 | 2021.04.21 11:15 | 정지은

  • thumbnail
    법무법인 세종 "온라인플랫폼 등 신사업 자문 늘리고, 판교 스타트업 법률서비스 더욱 확대"

    ... 강조했다. 또한 “올해 판교사무소는 네이버, 카카오 등 정보통신기술 기업 등에 대한 자문뿐만 아니라 스타트업 관련 정부 산하기관들과의 협업도 계속해서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세종은 ‘사람 냄새’가 나는 로펌으로 유명하다. 민주적 운영 방식, 구성원 개인의 의사를 존중하는 문화가 자리잡혀 있다. 올해 선출된 5명의 운영위원 중에는 40대가 2명이다. 오 대표는 “세종은 우리나라에서 가장 먼저 서구형 ...

    한국경제 | 2021.04.20 15:14 | 남정민

  • thumbnail
    캠핑장이 불륜의 메카? 자전거 동호회도 믿을 수 없다니 충격

    ... 예약하고 텐트를 쳐두었는데 텐트 소유주가 자리를 한 커플이 허락 없이 텐트에 드나들었다가 망신당한 사연이다. 당시 경찰에 신고한 텐트 소유주 A 씨는 "물티슈와 난로 등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텐트 내부에서 흡연까지 해서 냄새를 베게 했다"며 분통을 터뜨렸다. 경찰 조사 결과 40대 남성과 30대 여성은 자전거 동호회를 통해 만난 불륜 사이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처벌을 해봤자 약식기소에 벌금 정도라고 알려왔지만 A 씨는 "각자 ...

    연예 | 2021.04.19 16:22 | 이미나

  • thumbnail
    文, 4·19 기리며 김수영詩 인용…"왜 혁명은 고독한가" [전문]

    ... ‘김수영 문학관’을 추진 중이신데, 잘 되시길 바랍니다. 4·19 혁명의 주역들께 김수영 시인의 시 한 구절을 다시 바칩니다. 자유를 위해서 비상하여 본 일이 있는 사람이면 알지 노고지리가 무엇을 보고 노래하는가를 어째서 자유에는 피의 냄새가 섞여 있는가를 혁명은 왜 고독한 것인가를 - 김수영 시 <푸른 하늘을>에서 - 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pressch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4.19 09:27 | 조준혁

  • thumbnail
    LG전자, 이번엔 '스팀 신발관리기' 내놓는다

    ... 개발을 마친 슈 스타일러는 의류관리기 트롬 스타일러와 원리가 비슷하다. 물을 100도로 끓여 만든 증기인 트루스팀을 신발에 분사해 신발의 상태를 개선한다. 신발 종류에 따라 증기 분사량을 세밀하게 조절해 신발 손상을 최소화하고, 발냄새 원인 물질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신발의 습기와 냄새는 고성능 건조물질을 활용해 잡는다. 수분과 냄새 입자를 머금은 건조물질에 열과 압력을 가하면 흡착 성능이 재생된다. 이 기술은 기존 히트펌프 방식과 건조 성능이 거의 같으며 탈취 ...

    한국경제 | 2021.04.18 17:39 | 송형석

  • thumbnail
    진짜 밥도둑은 밥이더라

    ... 흔해지고, 전자레인지에 1분이면 완성되는 즉석밥도 많지만 도정한 지 얼마 안 된 쌀을 잘 씻어 불린 뒤 짓는 밥의 매력을 찾는 사람이 늘고 있다. 쌀의 품종도 다양해지면서 ‘밥 짓는 향’이 ‘고기 굽는 냄새’보다 더 매혹적이라는 미식가들도 있다. 쌀을 더 맛있게 즐기는 방법을 소개한다. ○밥 잘 짓는 법 따로 있다 국내에서 재배되는 벼 품종은 160종이 넘는다. 조선시대에도 27종이나 됐다. 원래 쌀을 거칠게 갈아 죽을 ...

    한국경제 | 2021.04.15 17:38 | 김보라

  • 4도어 4룸 따로따로 냉각…'위니아프렌치' 냉장고 출시

    ... 냉장고 ‘위니아프렌치’를 13일 출시했다. 국내 최초로 4도어 4룸으로 냉각시스템을 세분화한 게 특징이다. 네 개로 분리한 공간(룸)마다 각각 냉각기를 가동해 식품별 최적 온도·습도를 유지하고 냄새가 섞이는 것을 방지한다. 위니아프렌치엔 소비자의 생활습관에 맞춰 쾌속 냉동, 육류 보관, 주류 보관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컨버터블 플렉스’ 모드가 적용됐다. 냉장실의 ‘프레시’ ...

    한국경제 | 2021.04.14 00:15 | 황정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