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41-50 / 9,7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Cover story - ① DIAGNOSIS] 방사성의약품이 진단용에서 치료용이 되기까지

    ... [18F]FDG(연간 약 40만 건, 국내 환자 기준)는 천연 포도당을 기초로 만들어졌지만 단맛을 전혀 느낄 수가 없다. 방사성의약품의 질량은 인체 투여량 기준으로 나노그램 단위에서 거의 결정되고 있다. 이것은 색깔도 없고 냄새도 없고 생명체에 어떠한 영향도 끼치기 어렵다. 그래서 세계적으로 각 나라의 FDA는 대부분 진단용 방사성의약품에 대한 반복 독성시험 자료를 면제해준다. 그렇다면 유일한 단점은 무엇일까. 극소량의 방사성동위원소로부터 나오는 일부 ...

    바이오인사이트 | 2022.07.13 08:45 | 이우상

  • thumbnail
    [장석주의 영감과 섬광] 여행은 떠나는 것이 아니라 돌아오는 것 !

    ... ‘낭만여행’은 참담하게 끝났다. 랭보가 품에 안고 다니던 양주는 바닥에 떨어져 박살 나고(이때는 술도 못 마시던 시절이다), 우리가 묵은 여관방은 불결하고 주인은 불친절했다. 을숙도 갈대밭은 황량했고, 분뇨 냄새가 났다. 유화물감은 더디 마르고, 그 탓에 물감이 옷과 소지품에 묻어났다. 우리는 2박 3일 만에 지치고 꾀죄죄한 모습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서울에 올라온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나는 이사를 했고, 그 친구와도 멀어졌다. 10년쯤 ...

    한국경제 | 2022.07.12 17:10

  • thumbnail
    얼음 쏟아지는 정수기와 커피머신…습기까지 잡는 세탁기 夏 夏 夏

    ... ‘비스포크 그랑데 AI’는 장마철 의류 관리는 물론 세탁실의 열기와 습기까지 잡는다. 세탁과 건조 코스 종료 후 자동으로 문을 열어 내부 습도를 낮추는 ‘오토 오픈 도어’ 기능은 세탁물의 불쾌한 냄새를 잡는다. 세탁기의 남은 이물질을 말끔하게 없애주는 무세제 통세척 플러스와 열풍 살균 코스는 보이지 않는 곳까지 말끔하게 관리한다. 연일 쏟아지는 국지성 호우에 젖어 있기 마련인 신발도 ‘비스포크 슈드레서’를 ...

    한국경제 | 2022.07.12 15:33 | 김진원

  • thumbnail
    삼성전자 '비스포크 그랑데 AI', 세탁·건조 후 '오토 오픈 도어'…습기·꿉꿉한 냄새 걱정 '뚝'

    ... 호우가 번갈아 가며 나타나고 있다. 불쾌지수는 높고, 땀을 자주 흘려 세탁할 일은 늘었는데 습도가 높아 빨래는 더디게 마른다. 세탁실 환경 관리도 어렵다. 세탁이나 건조 후 문을 열어 습기를 빼내지 않으면 애써 세탁한 옷에서 꿉꿉한 냄새가 나기 쉽다. 비스포크 그랑데 AI를 쓰면 이런 여름 빨래 고민을 해결할 수 있다. 비스포크 그랑데 AI는 세탁과 건조 코스 종료 후 자동으로 문을 열어 내부 습도를 낮추는 ‘오토 오픈 도어’ 기능을 갖췄다. ...

    한국경제 | 2022.07.12 15:30 | 이해성

  • thumbnail
    삼성전자 '비스포크 슈드레서', 장마철 축축하고 냄새 나는 신발…살균·탈취·건조 한방에 끝냅니다

    ... 인플루엔자, 아데노, 헤르페스, 엔테로 등 바이러스를 제거한다. 여름철에 특히 조심해야 하는 식중독균과 장염 세균인 황색포도상구균, 폐렴간균 등도 효과적으로 제거한다. 비스포크 슈드레서는 비스포크 에어드레서의 핵심 기술인 에어워시와 UV 냄새분해필터를 활용해 불쾌한 신발 냄새를 최대 95% 제거한다. 신발에 붙은 다양한 냄새 입자를 털어내는 원리다. 분리된 냄새 입자는 UV 냄새분해필터로 제거한다. 꿉꿉한 냄새, 고린내, 시큼한 냄새, 땀냄새, 발냄새 등 5가지 냄새 유발 ...

    한국경제 | 2022.07.12 15:28 | 이해성

  • thumbnail
    신일전자 '에코 음식물 처리기', 여름철 주방 악취·세균 '걱정 끝'…음식물 쓰레기 부피 89% 감량

    여름철 주방에서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는 골칫거리다. 각종 음식물이 뒤섞인 알 수 없는 생김새와 코끝을 찌르는 냄새가 미간을 찌푸리게 한다. 특히 덥고 습한 여름과 장마철엔 하루만 모아 뒀다가 배출해도 악취와 벌레가 생기기 쉽다. 최근 음식물 처리기가 인기를 끌고 있는 배경이다. 지난해 여름 출시한 신일전자의 ‘에코 음식물 처리기’가 소비자에게 좋은 평가를 얻고 있다. 음식물 처리기 구매를 희망하는 소비자가 늘어나면서 신일은 ...

    한국경제 | 2022.07.12 15:20 | 김진원

  • thumbnail
    어느 고시원 20대女 남기고 간 쓰레기…전문가 "치료 받아야"

    ... '아이러브고시원' 커뮤니티에 9일 글을 올려 '가끔 이런 사연을 볼 때마다 남의 얘기인 줄 알았는데 저도 당했다"고 적었다. A 씨는 "입실료를 자주 밀리던 입실자가 있었는데 여름이 되자 방에서 냄새가 심했다"면서 "방을 확인하고 경악을 금할 수 없어 입실료고 뭐고 당장 퇴실시켰다"고 전했다. A 씨에 따르면 20대 입실자가 쓰던 방은 내창형 미니룸이다. A 씨는 "1년 동안 시켜 먹은 ...

    한국경제 | 2022.07.11 10:42 | 이미나

  • thumbnail
    음주운전 차량 온몸으로 막아선 남성들…정체 알고 보니

    ... 정상적으로 주행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이들은 차량에 다가가 내부를 확인했다. 주변 다른 차량 운전자들도 음주운전을 의심하고 있었지만 발만 굴리고 있던 상황이었다. 차량 내부를 확인한 볼링팀 선수들은 운전자가 정신을 차리지 못한 채 술 냄새를 풍기고 있는 걸 발견했고, 위험한 상황이라 판단해 차가 움직이지 못하도록 멈춰 세웠다. 이어 열려있던 운전석 창문을 통해 문을 열고, 운전자의 안전을 확보한 뒤 경찰에 신고했다. 선수들은 112순찰차량과 구급차 등이 도착한 것을 ...

    한국경제 | 2022.07.11 07:43 | 김수영

  • thumbnail
    "영화 시작 전 햄버거 먹는 것도 민폐인가요?"

    ... 표정을 지었다"라며 "제가 문제 있는 걸까요?"라며 조언을 구했다. 해당 사연이 공개된 직후 네티즌들은 다양한 의견을 내놓으며 갑론을박을 펼쳤다. 먼저 햄버거를 먹으면 안 된다는 네티즌들은 "냄새 때문에 싫어하는 사람 많다", "그냥 밖에서 먹고 들어오면 되지 않냐", "냄새를 떠나서 종이 포장 부시럭대는 소리 굉장히 거슬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반면 먹어도 문제 없다는 네티즌들은 ...

    한국경제 | 2022.07.10 10:30 | 김현덕

  • thumbnail
    "손님 3명이 커피 한 잔 마시고 갔습니다"…자영업자 눈물

    ... 잡코리아 설문조사를 통해 ‘기저귀, 음식물 등 각종 쓰레기를 아무렇게나 버리고 가는 손님(15.9%)’을 최악의 진상손님으로 뽑았다. 이밖에 ‘커피 하나 시켜놓고 문 닫을 때까지 자리 차지하는 손님(9.8%)’이나 ‘반입을 금지한 외부 음식을 가져와 냄새를 피우며 식사하는 손님(9.7%)’ 등도 진상손님 반열에 이름을 올렸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한국경제 | 2022.07.08 11:49 | 이미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