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71-80 / 9,6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올 가을 필드의 멋쟁이는 '블랙'을 입는다

    ... 연출하도록 돕는 리버시블 아이템도 포함했다. 따로 입거나 함께 레이어드(다른 옷을 겹쳐 있는 것)해 입을 수 있는 2in1 제품 등 활용도 높은 아이템도 투어핏 라인에서 찾아볼 수 있다. 또 가을 제품에는 세균 증식을 막고 냄새를 억제하는 폴리진 가공을 적용했다. 강력한 항균 소취 기능으로 쾌적한 라운드를 돕는다. 겨울 제품에는 상의만 적용하던 Heat-RX 발열 안감을 하의 허벅지 부분에도 적용해 보온성을 높였다. 플레이 라인은 ‘힙&영’과 ...

    한국경제 | 2021.09.23 15:14 | 조희찬

  • thumbnail
    [천자 칼럼] 코로나와 반려동물

    ...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셈이다. 특히 1인 가구 비율이 40%에 육박하면서 수요는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종류도 다양해져 고슴도치, 새, 거북이, 카멜레온, 뱀 등 이루 다 헤아리기 어려울 정도다. 어두운 면도 적지 않다. 냄새와 소음, 뜻하지 않은 동물의 가출 등은 이웃에 피해를 줄 수 있다. 개를 무서워하는 이들에게는 산책 중인 개도 공포의 대상일 뿐이다. 유기 역시 골칫거리다. 매년 휴가철이나 명절 때면 버려지는 동물 수가 급증한다. ‘패션’처럼 ...

    한국경제 | 2021.09.22 17:09 | 김선태

  • thumbnail
    [김현석의 월스트리트나우] '걱정의 바다' 빠진 美 증시…JP모간은 왜 매수 외치나

    ... 급격한 소비심리 하락은 끝났지만, 반등 폭이 크지 않은 건 여전히 소비자가 좋지 않은 경제 전망을 기대하고 있음을 뜻한다"라고 말했습니다. 모하메드 엘 에리엔 알리안츠 수석 고문은 이를 보고 "스태그플레이션의 냄새가 난다"라고 평했습니다. 다만 월가에서는 성장률이 플러스 상태이고, 고용 성장도 지속되는 만큼 스태그플레이션 주장은 아직 이르다고 보고 있습니다. 반면 조정론은 가속도를 얻고 있습니다. JP모간과 UBS 몇몇 금융사 외에는 ...

    한국경제 | 2021.09.18 07:12 | 김현석

  • thumbnail
    추석 명절 과식으로 꽉찬 '뱃속 가스' 어쩌나…

    ... 좋다는 음식도 과식했을 때 고창을 유발하는 이유는 소장에서 미처 다 흡수되지 못한 섬유소나 기름기가 대장에서 발효되며 가스를 만들기 때문입니다. 당연히 변비도 고창의 원인이 될 수 있고, 특히 황을 많이 함유한 음식을 먹으면 방귀 냄새가 더욱 독해집니다. 황은 보통 계란, 콩류, 마늘, 고구마 등에 많이 들어 있습니다. 속이 계속해서 더부룩하고 가스가 차 계속 방귀가 나오는 불쾌한 증상에서 그치는 것이 보통이지만 고창을 마냥 우습게 봐선 안 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9.17 16:11 | 이우상

  • thumbnail
    '외인들 돌아왔다'고 믿었다면…당신은 주식 하수

    ... 봤더니’ 같은 기사가 대표적이다. 외국인 매수를 반기는 개인투자자의 반응은 인터넷 종목 토론방에서 자주 눈에 띈다. ‘외국인들이 엄청 샀네요. 대상승의 기운이 느껴집니다’, ‘외국인들 뭔가 심상치 않은 냄새를 맡았네’처럼 ‘외국인 매수=호재’란 인식이 일반적이다. 왜 이런 인식을 갖는 것일까. 외국인은 왠지 모르게 더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을 것 같고, 그래서 한발 앞서 올바른 투자결정을 내릴 것으로 ...

    한국경제 | 2021.09.17 15:58 | 장경영

  • thumbnail
    [고두현의 아침 시편] 한가위 '깻잎 돈다발'을 묶으며

    ... 찌그러진 입술로 아랫고랑 동서를 향해 연거푸 함박웃음을 날린다 어렵다 어려워 말 안 해도 빤한 너희네 생활, 저금통 같은 항아리에 이 깻잎을 담가 겨울이 오면 아우야 흰 쌀밥 위에 시퍼런 지폐를 척척 얹어 먹자 우리 들깨냄새 짙은 어머니의 밭 위에 흰 구름 몇 덩이 지나가는 추석날 동생네 식구들이랑 어울려 푸른 지폐를 따고 돈다발을 묶어보는 아아, 모처럼의 기쁨! * 유홍준 : 1962년 경남 산청 출생. 1998년 ‘시와반시’로 ...

    한국경제 | 2021.09.17 06:00 | 고두현

  • thumbnail
    [주목! 이 책] 후각과 환상

    냄새의 힘은 강력하다. 후각과 얽힌 기억은 그 어떤 감각과 관계된 경험보다 뇌리에 깊이 각인된다. 우연히 맡은 냄새는 과거의 한순간, 머나먼 공간으로 순식간에 순간이동을 가능케 한다. 모두 우리의 후각중추가 감정이나 기억, 욕망과 연결된 변연계 근처에 있기에 빚어지는 일들이다. 의학자가 생활 속에서 맡고 포착한 세상의 냄새에 관한 기록들이 향기·악취·내음과 관련한 새로운 기억을 불러일으킨다. (중앙북스, 252쪽, 1만...

    한국경제 | 2021.09.16 18:12 | 로컬편집기사

  • thumbnail
    [책마을] 아이 마음 사로잡는 '그림책 세상'

    ... 달걀이 공장식 달걀보다 낫다든가, 유기농 방식이 우월하다고 말하지 않는다. 독자가 스스로 생각할 수 있도록 이끈다. 코로나19로 행동이 제한된 시대. 책은 현장 체험을 간 듯한 유익함과 즐거움을 안겨 준다. 시끌벅적한 소리, 갖가지 냄새, 공기까지 그대로 느껴지는 듯 상세한 그림이 일품이다. 독일 프랑크푸르트 도서전에서 어린이 논픽션 그림책 추천 도서로 선정됐고 현지 언론의 호평을 받았다. 《답답이와 도깨비》(하수정 지음, 이야기꽃)는 그림 동화책이다. 옛날 옛적 ...

    한국경제 | 2021.09.16 18:07 | 임근호

  • 버려지던 조개껍데기 92만t…포스코·현대제철, 생산 공정에 활용

    ... 석회석은 소결광의 성분을 조절하는 역할을 한다. 연간 30만~35만t가량 발생하는 패각은 어촌의 골칫거리였다. 활용처가 마땅하지 않아서다. 경남 및 전남 지역에 버려진 패각만 92만t에 달한다. 방치된 패각은 폐수와 분진, 냄새 등을 유발해 환경오염의 원인으로 지목됐다. 버려진 패각 약 92만t을 제철공정에 활용할 경우 소나무 약 3억 그루를 심는 효과인 약 41만t의 이산화탄소(CO2) 감축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쇳물이 만들어진 뒤 잔여물은 ...

    한국경제 | 2021.09.16 17:46 | 황정환

  • thumbnail
    "과제에서 '페미' 냄새가 진동합니다" 불만 드러낸 男 대학생

    ... 불거져 온라인 상에서 논란이다. 1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학교 과목 중 '성, 사랑, 사회' 과목의 과제가 이상하다"는 글이 게재됐다. 글쓴이 A 씨는 "과제를 하려고 내용을 읽어보니 냄새가 나는데 제가 극단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인지 확인 해 달라"며 과제 사진을 올렸다. 과제는 학번에 맞춰 작성하면 되며 △여성 콤플렉스의 양상과 특징, 남성 콤플렉스에 대한 서술, △한국사회에서의 여성정책 과정과 나아갈 ...

    한국경제 | 2021.09.16 17:17 | 김예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