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뉴스 9341-9350 / 9,40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코오롱, 세계에서 가장 가느다란 실 개발

    ... 전용생산라인을 구미공장에 건설할 계획이라고 6일 밝혔다. 이 실은 머리카락의 약 1천분의1의 굵기로 육안으로 보이지 않을 정도로 가늘며 1g의 원사만으로 9천km를 늘어뜨릴수있는 세계최고수준의 초극세사이다. 특히 이 원사를 소재로 만든 인공피혁은 천연피혁과 동일한 망상층조직에 부드러운 표면질감과 뛰어난 보온통기성을 갖는 외에 쳔연피혁의 결점인 냄새, 부패및 탈색의 우려, 번거로운 손질의 필요성이 전혀 없는 혁신적인 제품으로 알려져있다.

    한국경제 | 1990.10.07 00:00

  • <사회면 톱> 일산평야일대 폐윤활유, 각종기름 뒤범벅

    ... 1천2백ha의 논밭에는 지난번 수해때 한강상류에서 악덕업자들이 흘려버린 폐윤활유와 페만사태로 기름값이 오를 것을 우려, 가을수확기에 대비하여 농가에서 사둔 농기계용 기름등이 침수로 흘러나와 농작물에 달라붙어 코를 찌르는듯한 냄새와 함께 일산평야 일대가 "검은 들녘"으로 변해버렸다. 또 물에 잠겼던 가옥들은 물은 빠졌으나 이들 기름찌꺼기가 담벼락과 방안 구석구석에 붙어 있거나 이불 장롱등 가재도구에도 스며들어 수해와 함께 폐유찌꺼기에 시달리고 있다. ...

    한국경제 | 1990.09.20 00:00

  • 종합운동장내 편익시설 용도 지정...서울시

    서울시는 4일 올림픽이후 잠실종합운동장의 일반개방에 따른 이용객의 편의제공을 위해 올림픽개최당시 공공시설(파출소,우체국)로 사용되던 시설을 편익시설(경음식점)로 도시계획상 용도지정했다. 이번에 편익시설로 용도가 변경된 곳은 선수촌아파트 동측 출입문 부근 1백73평 으로 경음식점이 들어서는데 불갈비등 냄새가 나는 호화사치성 음식과 야간네온싸인 설치는 금지된다.

    한국경제 | 1990.08.05 00:00

  • 한/일/중 고교생 우정의 행진 좌절...중국측 거부로

    ... 지난 23일 시내 수성구 파동에 거주하는 사위(30)집에 갔다가 27 일 하오 2시께 귀가해보니 잠궈두었던 대문과 안방,부엌문이 열려있었으며 물을 마 시기위해 두레박으로 우물물을 퍼보니 이물질이 투입된듯 물이 희뿌옇고 농약냄새가 심하게 났다는 것이다. 혼자 살고있는 엄씨는 땅 2천여평을 소유하고 있다가 약 2년전 아들에게 1천여 평을 물려주고 최근 나머지 1천여평을 팔려고 내놓았는데 땅매매와 관련 일부친척들 이 팔지 못하도록 권유해 왔다는 것이다. ...

    한국경제 | 1990.07.28 00:00

  • 승용차 의암호에 추락 4명 사상

    ... 제공하고 있는 실정이라는 것이다. 현재 여수시내에서 유통되고 있는 정수기는 수도꼭지에 직접 연결해 사용하는 부착형(배관형)과 유리용기에 물을 담아 낙하과정에서 정수하는 탁상형(비배관형)등 이 있는데 이들 정수기에는 물속의 냄새 염소성분 유기합성물질 세균등을 걸러내기 위해 필터가 들어 있다. 그러나 오래 사용할 경우 필터의 정수기능이 상실되며 또 정수한 물이라도 냉장 고등에 보관하지 않거나 보관통의 청결에 신경을 쓰지 않으면 다시 오염돼 수도물을 그대로 ...

    한국경제 | 1990.07.23 00:00

  • 치안본부 단속거부운전자 2백47명 적발..올 6월말까지 단속집계

    ... 설치계획은 백지화된 상태다. 이때문에 영월읍 상수도 수원지에서는 지난 6월 하순 장마철이 시작되면서부터 물이 탁해지자 하루 평균 염소 20㎏만 사용하던 것을 유산반 1백50㎏과 소석회 40㎏ 으로 대체해 물에서 심한 소독약 냄새가 나는등 주민들이 식수사용에 어려움을 겪 고있다. 정선군 관계자는 “올해안에 환경청에 지장천 정화시설 기본설계 및 용역을 의 뢰하고 오는 93년까지 60억원의 국고지원을 받아 보막이식 정화시설을 설치키로 했 으나 국고지원 ...

    한국경제 | 1990.07.21 00:00

  • 형광불빛 이용 나방방제법 개발

    ... 흡바류계통의 나방을 방제하기 위해 6-7년 전부터 청색형광등을 10여개 설치, 큰 방제효과를 얻었다는 것. 허씨는 나방이 좋아하는 색깔인 청색형광등을 과수원내 10개소에 설치하고 10-1 5m 간격으로 물받침대를 만들어 냄새가 없는 농약인 전착제를 물에 섞어놓고 나방들 을 불빛으로 유인해 물에 빠져 죽도록 고안했다. 처음에는 유아등.백열등을 켜고 석유를 탄 물그릇을 받쳐두었으나 효과가 없자 나방이 좋아하는 색깔이 청색임을 착안, 청색형광등을 써서 상당한 ...

    한국경제 | 1990.07.20 00:00

  • DM방식 도/시/군정 홍보 주민들에 인기

    ... 추 산)의 재산피해를 내고 2시간 20여분만에 진화됐다. 화재가 났을당시 건물안에는 근로자들이 퇴근하고 없어 인명피해는 없었다. 불을 처음 본 이회사 생산주임 박무림씨(37)에 따르면 숙직실에서 자고있는데 고무타는 냄새가 나 밖으로 나와보니 본공장 프레스실 부근에서 불길이 치솟고 있었 다는 것. 불이나자 나주소방서소속 소방차 8대가 출동, 진화에 나섰으나 타이어의 원료인 고무등이 불길에 휩싸이면서 심한 유독개스가 발생해 진화에 큰 어려움을 겪었다. ...

    한국경제 | 1990.07.20 00:00

  • 시판 돼지, 닭고기에서 중금속 다량 검출

    ... 학생들의 직선으로 총장을 선출할 것"을 주장했다. 학생들은 이너 오전10시40분쯤 8층 체육관에 마련된 취임식장으로 가기 위해 박총장과 보직교수등 10여명이 본관현관에 들어서자, 본관앞을 지키고 있던 이대학 유도부등 운동부소속 학생40여명과 심한 몸싸움을 벌였으며 이과정에서 6명의 학생이 사과탄12개를 현관과 로비등에 던졌다. 이때문에 냄새를 제거하기위해 학교직원들이 급히 복도에 물을 뿌렸으나 식장에 참석하는 사람들이 곤욕을 치러야했다.

    한국경제 | 1990.07.11 00:00

  • >>> 백화점소식/백화점주요행사 일정 <<<

    ... 버너 1만4천-2만9천원, 코펠 2만3천-3만7천5백원선. 롯데백화점은 6월하순부터 장마가 끝날때까지 계속 행사로 본점/ 잠실점 6층에 장마전문용품 코너를 개설, 우수신상품 중심의 우천용품을 판매하고 있다. 곰팡이 냄새나 실내악취를 제거하는 냄세 분해제(6천9백-2만7천원), 피아노/장롱/서랍의 습기를 제거해주는 습기제거제(2천-4천원), 구두에 뿌려주기만 해도 방수가 되는 방수 스프레이(9천5백원)등 이색상품도 선보인다. 수용복 패션쇼 개최 무더위를 ...

    한국경제 | 1990.07.0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