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3,38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인사] 외교부 ; 고용노동부 ; 문화체육관광부 등

    ◈외교부<대사>▷주이란대사 윤강현▷주튀니지대사 선남국 ◈고용노동부◎전보<과장급>▷장관비서관 김수진 ◈문화체육관광부◎전보<과장급>▷종무실 종무2담당관 윤양수▷국민소통실 소통협력과장 천은선▷관광정책국 관광개발과장 권도헌▷한국예술종합학교 총무과장 윤재무▷국립어린이청소년도서관 행정지원과장 신용선▷서울특별시 파견 안병호 ◈국민권익위원회◎전보<과장급>▷복지노동민원과장 이재구▷재정세무민원과장 김창원▷산업농림환경민원과장 ...

    한국경제 | 2021.06.14 18:16

  • 잇단 산업재해 사망사고…현대重 대표 등 18명 기소

    ... 지난해에는 액화천연가스(LNG)선 갑판 배관에서 노동자가 질식해 사망했다. 작업 발판 조립 작업장에 추락 방호망이 설치돼 있지 않은 상태에서 하청 노동자가 17m 높이의 철골구조물에서 추락해 사망하는 등 중대 재해 사건만 다섯 차례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고용노동부가 2019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정기·특별 안전 점검을 통해 현대중공업 각 사업부를 점검한 결과 안전 조치 미비와 관련해 635건이 적발됐다. 안효주 기자

    한국경제 | 2021.06.14 17:52 | 안효주

  • thumbnail
    거덜난 고용보험기금…2024년까지 갚아야 할 이자만 1조

    ... 2024년까지 공공자금관리기금(공자기금)에서 빌려야 하는 돈만 총 20조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됐다. 같은 기간 이자지급액만 1조원에 달하면서 고용보험 재정이 악화 일로를 걸을 전망이다. 14일 김성원 국민의힘 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고용보험기금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공자기금으로부터 총 14조8300억원을 빌려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4조6997억원을 빌린 데 이어 올해 3조2000억원, 2022년 2조3000억원, ...

    한국경제 | 2021.06.14 17:26 | 이동훈

  • 구인난에 사표 던진 美 직장인 늘었다

    ... 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더 좋은 일자리를 찾아 직장을 떠나는 근로자가 늘어난 것이다. 경기 회복을 기대하며 신규 인력 채용에 나선 기업들은 구인난에 인력 이탈까지 겹쳐 이중고에 시달리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WSJ에 따르면 미국 노동부가 최근 발표한 올해 4월 근로자 퇴사율은 2.7%로 2001년 1월(2.4%)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퇴사율은 전체 근로자 중 해당 기간에 직장을 떠난 사람의 비율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경제 침체기에 낮아지고, 활황기에 높아지는 ...

    한국경제 | 2021.06.14 17:25 | 박상용

  • thumbnail
    [특파원 칼럼] 마냥 반길 수 없는 美 임금 상승

    ... 이후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주문과 결제 절차를 자동화했는데 최근엔 뜻밖의 추가 소득을 얻고 있다. 역대 최악의 구인난 속에서도 신규 채용이나 인건비 급등을 고민할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역대 최악 구인난 속 인건비 급등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4월 미국에서 채용 공고를 내고도 뽑지 못한 인력은 321만 명에 달했다.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0년 후 최대치다. 같은 달 기준 실업률이 6.1%로 높은 편인데도 구인난이 심각한 건 ‘코로나19 ...

    한국경제 | 2021.06.14 17:24 | 조재길

  • thumbnail
    "사무실 복귀하느니 떠난다"…美 직장인 이직 러시

    ... 이직률이 지난 20년여간 최고 수준으로 치솟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지난 4월 직장을 떠난 미 근로자 비율은 2.7%로, 1년 전의 1.6%와 비교해 크게 상승했다고 미 노동부는 집계했다. 최소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프루덴셜파이낸셜이 직장인 2천명을 대상으로 3월에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응답자의 4분의 1은 이직을 준비할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이직률이 높아진 ...

    한국경제TV | 2021.06.14 15:47

  • thumbnail
    "사무실 출근 재개하느니 사표"…美 팬데믹 완화에 이직 바람(종합)

    ... 시간' 많아진 덕분" 유례없는 팬데믹(세계적 감염병 대유행)이 직장 풍경도 바꿔놓은 가운데 미국에서는 이직률이 지난 20년간 최고 수준으로 치솟는 현상까지 나타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지난 4월 직장을 떠난 미 근로자 비율은 2.7%로, 1년 전의 1.6%와 비교해 크게 상승했다. 이는 최소 2000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프루덴셜파이낸셜이 직장인 2천명을 대상으로 3월에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

    한국경제 | 2021.06.14 15:24 | YONHAP

  • thumbnail
    48개 정부부처 개별통신망 통합한 '국가융합망' 서비스 개통

    ... 거쳐 전환을 추진한다. 우선 1단계에서는 인권위와 감사원, 교육부 등 22개 기관이 국가융합망을 사용하게 된다. 올해 하반기 추진되는 2단계에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 등 11개 기관이, 내년에 추진되는 3단계에는 고용노동부와 관세청 등 15개 기관이 국가융합망 서비스를 이용하게 된다. 국가융합망은 안전한 통신망 구현을 위해 통신사업자를 이원화해 제1망 SK브로드밴드·제2망 LG유플러스 등 2개 중추망으로 구축됐다. 제1망은 시·도 중심으로 전국 38개 ...

    한국경제 | 2021.06.14 12:01 | YONHAP

  • thumbnail
    검찰, '연이은 중대재해' 현대중공업 대표이사 등 18명 기소

    ...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또는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다. 현대중공업 울산조선소에선 지난해 액화천연가스(LNG)선 갑판 배관에서 노동자가 질식해서 사망하는 등 중대 재해 4건이 발생했고, 2019년에도 1건 발생했다. 고용노동부는 2019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정기·특별 안전 점검을 벌여 현대중공업 각 사업부에서 안전조치 미비 635건을 발견했다. 검찰 관계자는 "최근 강화된 대법원 양형위원회 산업안전보건범죄 양형기준 취지에 맞춰 대표이사를 기소했다"며 ...

    한국경제 | 2021.06.14 11:27 | YONHAP

  • thumbnail
    文정부 들어 2배로 늘어난 국민연금 실업 크레딧 [마켓인사이트]

    ... 25%를 국민연금 기금운용 여유자금에서, 나머지를 고용보험 및 국비로 충당한다. 두루누리는 노동자 10명 미만 사업장과 월평균 보수가 220만원 미만인 노동자에게 정부가 국민연금 및 고용보험료 80%를 지원하는 제도다. 재원은 전액 고용노동부 예산에서 집행된다. 정책적인 보험료 지원을 통해 실업자나 소규모 사업장 근로자 등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한다는 것이 정부가 이 제도들을 도입한 취지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여파로 직장을 잃거나 경영난에 ...

    한국경제 | 2021.06.14 11:06 | 황정환